KBS NEWS

뉴스

[특파원리포트] 트럼프의 ‘당근’…중국은 맛있어 할까?
트럼프의 ‘당근’…중국은 맛있어 할까?
중국이 달라졌다. 지난 25일, 북의 핵실험 도발 위협이 고조된 북의 창군 기념일에 중국은 북·중 접경지역에 최고 경계태세를 발령했다...
[취재후] 장기요양급여 108억 꿀꺽 요양원 무더기 적발
장기요양급여 108억 꿀꺽 요양원 무더기 적발
경기도 양주시의 한 요양원. 150여 명의 노인이 입소할 수 있는 규모인데...

TV엔 없다

프로그램

2017대선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與 “수사 지켜보자”…野 ‘최순실 게이트’ 규명
입력 2016.10.19 (23:04) | 수정 2016.10.19 (23:50) 뉴스라인
동영상영역 시작
與 “수사 지켜보자”…野 ‘최순실 게이트’ 규명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르,K스포츠재단에 대한 최순실 씨의 개입 의혹이 연일 제기되는 가운데, 검찰 수사도 속도를 내고 있는데요,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정치권의 목소리도 커지고 있습니다.

정아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새누리당 친박계 의원들은 개인적인 비리 의혹에 대한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면서도 야당이 제기하는 권력형 비리는 드러난 게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김태흠 (새누리당 의원) : "민간인 비리 의혹을 대통령과 현정권과 연결 지으면서 정치 공세를 하는 것은 적절치 않습니다."

비박계 의원들은 의혹을 털고 가야 한다며 성역 없는 진상 규명을 촉구했습니다.

<녹취> 정병국(새누리당 의원) : "이런 부분은 빨리 털고갈수록 대통령 부담도 덜고 남은 임기를 정상적 마무리하는 길이다"

야당은 전면 공세에 나섰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번 의혹을 최순실 게이트로 명명하면서 대책 위원회를 가동시키는 등 대응 수위를 높였습니다.

<녹취> 우상호 (민주당 원내대표) : "의혹 제기 수준을 넘어서서 범죄 사실로 확정되어 가는 과정입니다. 즉시 수사에 착수해서 국민적 의혹을 규명해야 할 것이며"

국민의당도 국정조사와 특검 필요성까지 언급하며 철저한 진상 규명을 촉구했습니다.

<녹취> 박지원(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 "국정조사를 실시해서 국민들의 의혹을, 또 이러한 진실을 파헤치는데 앞장서야한다"

정치권의 시선이 검찰 수사에 집중된 가운데, 고발인 조사를 마친 검찰은 미르 재단 설립 등에 관여한 참고인 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뉴스 정아연입니다.
  • 與 “수사 지켜보자”…野 ‘최순실 게이트’ 규명
    • 입력 2016.10.19 (23:04)
    • 수정 2016.10.19 (23:50)
    뉴스라인
與 “수사 지켜보자”…野 ‘최순실 게이트’ 규명
<앵커 멘트>

미르,K스포츠재단에 대한 최순실 씨의 개입 의혹이 연일 제기되는 가운데, 검찰 수사도 속도를 내고 있는데요,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정치권의 목소리도 커지고 있습니다.

정아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새누리당 친박계 의원들은 개인적인 비리 의혹에 대한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면서도 야당이 제기하는 권력형 비리는 드러난 게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김태흠 (새누리당 의원) : "민간인 비리 의혹을 대통령과 현정권과 연결 지으면서 정치 공세를 하는 것은 적절치 않습니다."

비박계 의원들은 의혹을 털고 가야 한다며 성역 없는 진상 규명을 촉구했습니다.

<녹취> 정병국(새누리당 의원) : "이런 부분은 빨리 털고갈수록 대통령 부담도 덜고 남은 임기를 정상적 마무리하는 길이다"

야당은 전면 공세에 나섰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번 의혹을 최순실 게이트로 명명하면서 대책 위원회를 가동시키는 등 대응 수위를 높였습니다.

<녹취> 우상호 (민주당 원내대표) : "의혹 제기 수준을 넘어서서 범죄 사실로 확정되어 가는 과정입니다. 즉시 수사에 착수해서 국민적 의혹을 규명해야 할 것이며"

국민의당도 국정조사와 특검 필요성까지 언급하며 철저한 진상 규명을 촉구했습니다.

<녹취> 박지원(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 "국정조사를 실시해서 국민들의 의혹을, 또 이러한 진실을 파헤치는데 앞장서야한다"

정치권의 시선이 검찰 수사에 집중된 가운데, 고발인 조사를 마친 검찰은 미르 재단 설립 등에 관여한 참고인 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뉴스 정아연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