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 리포트] 인도판 ‘마마무’ 등장…인도, K-POP 열기 언제까지
인도판 ‘마마무’ 등장…인도, K-POP 열기 언제까지
"입상한 팀들은 좀 더 노력하면 인도에서 한국 아이돌의 춤을 인도인들에게 가르치는 강사가...
[취재후] 생선에 수은 있다는데…안전하게 먹으려면
생선에 수은 있다는데…안전하게 먹으려면
생선은 수은덩어리?... 불안한 엄마들먹거리에 가장 민감한 사람들, 바로 아이를 키우는 엄마들일 겁니다. 특히 아이가 어릴수록 엄마들은 식재료의...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서울 도심서 총격전…경찰 1명 숨져
입력 2016.10.19 (23:07) | 수정 2016.10.19 (23:50) 뉴스라인
동영상영역 시작
서울 도심서 총격전…경찰 1명 숨져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 서울 도심에서 총격이 일어났습니다.

전자발찌를 찬 40대 남성이 사제총을 쏴 출동한 경찰관 한 명이 숨지고 2명이 다쳤습니다.

황정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구급차가 황급히 총격 피해자를 싣고 현장을 떠납니다.

현장에는 경찰과 구급대원 놀란 시민들이 몰려 있습니다.

서울 오패산 터널 앞에서 총격이 일어난 건 오늘 오후 6시 반쯤,

47살 성 모씨가 폭행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대치하다 갖고 있던 사제총을 여러발 쏜 겁니다.

<녹취> 김종호 (목격자) : "돌아서는데 총을 쐈고 경찰이 왼쪽 가슴, 왼쪽 어깨 사이에 총을 맞았어요."

성 씨의 총에 맞은 경찰은 번동파출소 소속 김창호 경위,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한 시간 만에 숨졌습니다.

방탄조끼까지 입고 있던 성 씨는 경찰과 총격전 끝에 현장에서 검거됐습니다.

총격 직전 성 씨는, 근처에서 부동산업자인 67살 이 모 씨에게 1차 총격을 가했습니다.

하지만 이 총알은 길을 가던 70대 행인이 맞았고, 성 씨는 이 씨를 따라가 폭행했습니다.

<녹취> 지종술 (목격자) : "먼저 '빵'하고 총소리가 한 번 났어요. 무슨 소린가 하고 밖에 나가보니까 건너편에서 한 사람이 사람을 쫓아갔어요"

성 씨는 전자발찌를 찬 성범죄자로, 1차 총격 뒤 달아나면서 발찌를 끊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성 씨는 총격 당시16정의 사제 총기에 사제 폭탄까지 갖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KBS뉴스 황정호입니다.
  • 서울 도심서 총격전…경찰 1명 숨져
    • 입력 2016.10.19 (23:07)
    • 수정 2016.10.19 (23:50)
    뉴스라인
서울 도심서 총격전…경찰 1명 숨져
<앵커 멘트>

오늘 서울 도심에서 총격이 일어났습니다.

전자발찌를 찬 40대 남성이 사제총을 쏴 출동한 경찰관 한 명이 숨지고 2명이 다쳤습니다.

황정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구급차가 황급히 총격 피해자를 싣고 현장을 떠납니다.

현장에는 경찰과 구급대원 놀란 시민들이 몰려 있습니다.

서울 오패산 터널 앞에서 총격이 일어난 건 오늘 오후 6시 반쯤,

47살 성 모씨가 폭행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대치하다 갖고 있던 사제총을 여러발 쏜 겁니다.

<녹취> 김종호 (목격자) : "돌아서는데 총을 쐈고 경찰이 왼쪽 가슴, 왼쪽 어깨 사이에 총을 맞았어요."

성 씨의 총에 맞은 경찰은 번동파출소 소속 김창호 경위,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한 시간 만에 숨졌습니다.

방탄조끼까지 입고 있던 성 씨는 경찰과 총격전 끝에 현장에서 검거됐습니다.

총격 직전 성 씨는, 근처에서 부동산업자인 67살 이 모 씨에게 1차 총격을 가했습니다.

하지만 이 총알은 길을 가던 70대 행인이 맞았고, 성 씨는 이 씨를 따라가 폭행했습니다.

<녹취> 지종술 (목격자) : "먼저 '빵'하고 총소리가 한 번 났어요. 무슨 소린가 하고 밖에 나가보니까 건너편에서 한 사람이 사람을 쫓아갔어요"

성 씨는 전자발찌를 찬 성범죄자로, 1차 총격 뒤 달아나면서 발찌를 끊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성 씨는 총격 당시16정의 사제 총기에 사제 폭탄까지 갖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KBS뉴스 황정호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