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음주운전 수치 살짝 넘었는데 징역형…이유는?
음주운전 수치 살짝 넘었는데 징역형…이유는?
지난해 4월, 서울 서대문구의 한 도로. 경찰이 한 승용차를 멈춰 세웠다. 운전자는 42살 성 모 씨...
훈민정음 해례본이 뭐길래…1조원 가치 있나?
훈민정음 해례본이 뭐길래…1조원 가치 있나?
오는 4월 12일 재보궐 선거에 유일하게 국회의원 선거가 치러지는 곳이 경북 상주·군위·의성·청송...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칠곡 ‘화학섬유 공장’ 폭발…5명 사상
입력 2016.10.19 (23:11) | 수정 2016.10.19 (23:50) 뉴스라인
동영상영역 시작
칠곡 ‘화학섬유 공장’ 폭발…5명 사상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경북 칠곡의 폐 화학섬유 공장에서 오늘 시설 철거작업을 하던 중 대규모 폭발사고가 났습니다.

현장 근로자 1명이 숨지고 4명이 다치는 등 큰 피해가 났습니다.

신주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시커면 연기와 불길이 쉴 새없이 타오릅니다.

번뜩이는 화염에 철제 뚜껑이 튕겨져 날아가고,

<녹취> "어어어! (펑) 어어! 와..."

길 위를 걷던 사람들은 혼비백산 놀라 도망칩니다.

시뻘겋게 몸집을 부풀리며 끓어오르는 불길..

땅이 흔들릴 정도의 폭발음에 달리던 차가 휘청하더니 멈춰섭니다.

오늘 오전 9시 15분쯤, 폐 화학섬유 공장의 원료를 보관하던 높이 48미터의 탱크에서 불꽃과 함께 폭발이 일어났습니다.

이 공장은 지난 2013년 가동을 중단한 뒤 폐업 절차를 밟고 있었는데요.

이번 폭발 사고는 시설 철거 작업을 하던 도중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사고로 현장에서 일하던 46살 박모 씨가 숨지고, 4명은 경상을 입고 대피했습니다.

또 철제 파편이 날아가면서 인근 주택과 공장이 파손되고 이 일대 40분간 전기공급이 끊기는 등 큰 피해가 났습니다.

<인터뷰> 박동웅 (인근 공장 경비원) :"유리창이 벌써 그때(첫번째 폭발) 부서지기 시작했어요. 두번째 (폭발)할 때 보니까유리창이 더 부서지는 거야. 좌르륵 흘러내려요, 보다시피. 이게 확 흐르는데 그때는 내가 피해야 되겠더라고..."

경찰은 현장 관계자들을 상대로 작업 안전 수칙을 준수했는지 여부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뉴스 신주현입니다.
  • 칠곡 ‘화학섬유 공장’ 폭발…5명 사상
    • 입력 2016.10.19 (23:11)
    • 수정 2016.10.19 (23:50)
    뉴스라인
칠곡 ‘화학섬유 공장’ 폭발…5명 사상
<앵커 멘트>

경북 칠곡의 폐 화학섬유 공장에서 오늘 시설 철거작업을 하던 중 대규모 폭발사고가 났습니다.

현장 근로자 1명이 숨지고 4명이 다치는 등 큰 피해가 났습니다.

신주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시커면 연기와 불길이 쉴 새없이 타오릅니다.

번뜩이는 화염에 철제 뚜껑이 튕겨져 날아가고,

<녹취> "어어어! (펑) 어어! 와..."

길 위를 걷던 사람들은 혼비백산 놀라 도망칩니다.

시뻘겋게 몸집을 부풀리며 끓어오르는 불길..

땅이 흔들릴 정도의 폭발음에 달리던 차가 휘청하더니 멈춰섭니다.

오늘 오전 9시 15분쯤, 폐 화학섬유 공장의 원료를 보관하던 높이 48미터의 탱크에서 불꽃과 함께 폭발이 일어났습니다.

이 공장은 지난 2013년 가동을 중단한 뒤 폐업 절차를 밟고 있었는데요.

이번 폭발 사고는 시설 철거 작업을 하던 도중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사고로 현장에서 일하던 46살 박모 씨가 숨지고, 4명은 경상을 입고 대피했습니다.

또 철제 파편이 날아가면서 인근 주택과 공장이 파손되고 이 일대 40분간 전기공급이 끊기는 등 큰 피해가 났습니다.

<인터뷰> 박동웅 (인근 공장 경비원) :"유리창이 벌써 그때(첫번째 폭발) 부서지기 시작했어요. 두번째 (폭발)할 때 보니까유리창이 더 부서지는 거야. 좌르륵 흘러내려요, 보다시피. 이게 확 흐르는데 그때는 내가 피해야 되겠더라고..."

경찰은 현장 관계자들을 상대로 작업 안전 수칙을 준수했는지 여부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뉴스 신주현입니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