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단독] 신고 위치 오류…의문의 ‘서현 389호’
[단독] 신고 위치 오류…의문의 ‘서현 389호’
 해적선이 뒤따라 오고 있다는 연락을 끝으로 통신이 두절된 선박 서현 389호를 구하기 위해...
‘돈봉투 만찬’ 감찰반 “참석자 등 20여명 전원 조사…계좌내역 확보”
‘돈봉투 만찬’ 감찰반 “참석자 등 20여명 전원 조사”
법무부와 검찰의 합동감찰반이 이른바 '돈 봉투 만찬 사건' 참석자 전원에 대한 조사를 마쳤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칠곡 ‘화학섬유 공장’ 폭발…5명 사상
입력 2016.10.19 (23:11) | 수정 2016.10.19 (23:50) 뉴스라인
동영상영역 시작
칠곡 ‘화학섬유 공장’ 폭발…5명 사상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경북 칠곡의 폐 화학섬유 공장에서 오늘 시설 철거작업을 하던 중 대규모 폭발사고가 났습니다.

현장 근로자 1명이 숨지고 4명이 다치는 등 큰 피해가 났습니다.

신주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시커면 연기와 불길이 쉴 새없이 타오릅니다.

번뜩이는 화염에 철제 뚜껑이 튕겨져 날아가고,

<녹취> "어어어! (펑) 어어! 와..."

길 위를 걷던 사람들은 혼비백산 놀라 도망칩니다.

시뻘겋게 몸집을 부풀리며 끓어오르는 불길..

땅이 흔들릴 정도의 폭발음에 달리던 차가 휘청하더니 멈춰섭니다.

오늘 오전 9시 15분쯤, 폐 화학섬유 공장의 원료를 보관하던 높이 48미터의 탱크에서 불꽃과 함께 폭발이 일어났습니다.

이 공장은 지난 2013년 가동을 중단한 뒤 폐업 절차를 밟고 있었는데요.

이번 폭발 사고는 시설 철거 작업을 하던 도중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사고로 현장에서 일하던 46살 박모 씨가 숨지고, 4명은 경상을 입고 대피했습니다.

또 철제 파편이 날아가면서 인근 주택과 공장이 파손되고 이 일대 40분간 전기공급이 끊기는 등 큰 피해가 났습니다.

<인터뷰> 박동웅 (인근 공장 경비원) :"유리창이 벌써 그때(첫번째 폭발) 부서지기 시작했어요. 두번째 (폭발)할 때 보니까유리창이 더 부서지는 거야. 좌르륵 흘러내려요, 보다시피. 이게 확 흐르는데 그때는 내가 피해야 되겠더라고..."

경찰은 현장 관계자들을 상대로 작업 안전 수칙을 준수했는지 여부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뉴스 신주현입니다.
  • 칠곡 ‘화학섬유 공장’ 폭발…5명 사상
    • 입력 2016.10.19 (23:11)
    • 수정 2016.10.19 (23:50)
    뉴스라인
칠곡 ‘화학섬유 공장’ 폭발…5명 사상
<앵커 멘트>

경북 칠곡의 폐 화학섬유 공장에서 오늘 시설 철거작업을 하던 중 대규모 폭발사고가 났습니다.

현장 근로자 1명이 숨지고 4명이 다치는 등 큰 피해가 났습니다.

신주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시커면 연기와 불길이 쉴 새없이 타오릅니다.

번뜩이는 화염에 철제 뚜껑이 튕겨져 날아가고,

<녹취> "어어어! (펑) 어어! 와..."

길 위를 걷던 사람들은 혼비백산 놀라 도망칩니다.

시뻘겋게 몸집을 부풀리며 끓어오르는 불길..

땅이 흔들릴 정도의 폭발음에 달리던 차가 휘청하더니 멈춰섭니다.

오늘 오전 9시 15분쯤, 폐 화학섬유 공장의 원료를 보관하던 높이 48미터의 탱크에서 불꽃과 함께 폭발이 일어났습니다.

이 공장은 지난 2013년 가동을 중단한 뒤 폐업 절차를 밟고 있었는데요.

이번 폭발 사고는 시설 철거 작업을 하던 도중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사고로 현장에서 일하던 46살 박모 씨가 숨지고, 4명은 경상을 입고 대피했습니다.

또 철제 파편이 날아가면서 인근 주택과 공장이 파손되고 이 일대 40분간 전기공급이 끊기는 등 큰 피해가 났습니다.

<인터뷰> 박동웅 (인근 공장 경비원) :"유리창이 벌써 그때(첫번째 폭발) 부서지기 시작했어요. 두번째 (폭발)할 때 보니까유리창이 더 부서지는 거야. 좌르륵 흘러내려요, 보다시피. 이게 확 흐르는데 그때는 내가 피해야 되겠더라고..."

경찰은 현장 관계자들을 상대로 작업 안전 수칙을 준수했는지 여부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뉴스 신주현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