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2001년 도입된 교원 성과급제는 전체 교사를 평가로 등급을 매긴 뒤 성과급을 차등 지급하는 제도다. 교직사회의 경쟁 유도를 통해 교육의 질을 제고한...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부지런한 대통령이다. 백악관에서 보내주는 일정표에는 거의 매일 빈틈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1초면 끝…편의점 직원이 카드 정보 줄줄이 복제
입력 2016.10.19 (23:21) | 수정 2016.10.19 (23:50) 뉴스라인
동영상영역 시작
1초면 끝…편의점 직원이 카드 정보 줄줄이 복제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손님이 계산한다면서 건넨 신용카드를 순식간에 복제해온 편의점 직원 두 명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마그네틱 선에 입력된 각종 정보를 빼내는데 1초면 충분했습니다.

오승목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 편의점에서 손님이 신용카드를 건넵니다.

편의점 직원은 건네받은 카드를 손으로 가져가 재빨리 긁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20살 김 모 씨는 이런 초소형 스캔 장치를 통해 카드 마그네틱 선에 저장된 필수 정보를 빼돌렸습니다.

개인의 영문 이름, 카드 번호, 유효 기간 등 카드 사용에 필수적인 정봅니다.

이렇게 한 손에 들어올 만큼 작고, 긁기만 하면 복제되기 때문에 피해자들은 자신의 카드가 복제되는 것을 눈치챌 수 없었습니다.

20살 김 모 씨와 24살 박 모 씨는 지난 4월부터 최근까지 손님들이 건넨 신용카드 2백여 장을 복제했습니다.

<녹취> 피의자(음성변조) : "현금화하기 쉬우니까 그런 곳만(편의점) 찾았습니다...인터넷 보고 생각했습니다."

그렇게 만든 불법 복제 카드로 서울과 부산 지역에서 담배 또는 귀금속을 사들인 뒤 되파는 방법으로 4천8백여만 원을 챙겼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해외 온라인 쇼핑몰에서 카드리더기 등 필요한 기기를 구매했습니다.

<인터뷰> 서한정 (서울 중부경찰서 지능팀장) : "해외 직접구매 사이트에서 구매대행 관계자와 신용카드 위조기계 구매를 예방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협의할 예정입니다."

경찰은 이들이 편의점에 근무한 것도 더 많은 카드를 불법 복제하기 위해서였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오승목입니다.
  • 1초면 끝…편의점 직원이 카드 정보 줄줄이 복제
    • 입력 2016.10.19 (23:21)
    • 수정 2016.10.19 (23:50)
    뉴스라인
1초면 끝…편의점 직원이 카드 정보 줄줄이 복제
<앵커 멘트>

손님이 계산한다면서 건넨 신용카드를 순식간에 복제해온 편의점 직원 두 명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마그네틱 선에 입력된 각종 정보를 빼내는데 1초면 충분했습니다.

오승목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 편의점에서 손님이 신용카드를 건넵니다.

편의점 직원은 건네받은 카드를 손으로 가져가 재빨리 긁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20살 김 모 씨는 이런 초소형 스캔 장치를 통해 카드 마그네틱 선에 저장된 필수 정보를 빼돌렸습니다.

개인의 영문 이름, 카드 번호, 유효 기간 등 카드 사용에 필수적인 정봅니다.

이렇게 한 손에 들어올 만큼 작고, 긁기만 하면 복제되기 때문에 피해자들은 자신의 카드가 복제되는 것을 눈치챌 수 없었습니다.

20살 김 모 씨와 24살 박 모 씨는 지난 4월부터 최근까지 손님들이 건넨 신용카드 2백여 장을 복제했습니다.

<녹취> 피의자(음성변조) : "현금화하기 쉬우니까 그런 곳만(편의점) 찾았습니다...인터넷 보고 생각했습니다."

그렇게 만든 불법 복제 카드로 서울과 부산 지역에서 담배 또는 귀금속을 사들인 뒤 되파는 방법으로 4천8백여만 원을 챙겼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해외 온라인 쇼핑몰에서 카드리더기 등 필요한 기기를 구매했습니다.

<인터뷰> 서한정 (서울 중부경찰서 지능팀장) : "해외 직접구매 사이트에서 구매대행 관계자와 신용카드 위조기계 구매를 예방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협의할 예정입니다."

경찰은 이들이 편의점에 근무한 것도 더 많은 카드를 불법 복제하기 위해서였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오승목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