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줄줄 새는 건보료 한해 6천 억? ‘빙산의 일각’
줄줄 새는 건보료 한해 6천 억? ‘빙산의 일각’
지난해 건강보험 부당 청구액이 처음으로 6천억 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국민건강보험공단에...
[취재후] ‘독도 소녀상’, 우익 신문에 놀아난 韓日 정부
‘독도 소녀상’, 우익 신문에 놀아난 韓日 정부
17일 산케이 신문의 1면. '다케시마(독도)에 위안부상계획'이라는 커다란 제목의 1면 기사가 실렸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글로벌 브리핑] 저질·막말 얼룩…美 대선 ‘사상 최악 혼탁’
입력 2016.10.19 (23:28) | 수정 2016.10.19 (23:56) 뉴스라인
동영상영역 시작
[글로벌 브리핑] 저질·막말 얼룩…美 대선 ‘사상 최악 혼탁’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글로벌 브리핑입니다.

미국 대선이 막판으로 치달으면서 정책은 실종되고 저질 공방만 난무하고 있습니다.

대선을 조롱하는 분위기가 확산되는 가운데 여성을 더듬는 트럼프 인형에 뉴욕 월가에는 클린턴 나체상까지 등장했습니다.

워싱턴 전종철 특파원입니다.

  • [글로벌 브리핑] 저질·막말 얼룩…美 대선 ‘사상 최악 혼탁’
    • 입력 2016.10.19 (23:28)
    • 수정 2016.10.19 (23:56)
    뉴스라인
[글로벌 브리핑] 저질·막말 얼룩…美 대선 ‘사상 최악 혼탁’
<앵커 멘트>

글로벌 브리핑입니다.

미국 대선이 막판으로 치달으면서 정책은 실종되고 저질 공방만 난무하고 있습니다.

대선을 조롱하는 분위기가 확산되는 가운데 여성을 더듬는 트럼프 인형에 뉴욕 월가에는 클린턴 나체상까지 등장했습니다.

워싱턴 전종철 특파원입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