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2001년 도입된 교원 성과급제는 전체 교사를 평가로 등급을 매긴 뒤 성과급을 차등 지급하는 제도다. 교직사회의 경쟁 유도를 통해 교육의 질을 제고한...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부지런한 대통령이다. 백악관에서 보내주는 일정표에는 거의 매일 빈틈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글로벌 브리핑] 저질·막말 얼룩…美 대선 ‘사상 최악 혼탁’
입력 2016.10.19 (23:28) | 수정 2016.10.19 (23:56) 뉴스라인
동영상영역 시작
[글로벌 브리핑] 저질·막말 얼룩…美 대선 ‘사상 최악 혼탁’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글로벌 브리핑입니다.

미국 대선이 막판으로 치달으면서 정책은 실종되고 저질 공방만 난무하고 있습니다.

대선을 조롱하는 분위기가 확산되는 가운데 여성을 더듬는 트럼프 인형에 뉴욕 월가에는 클린턴 나체상까지 등장했습니다.

워싱턴 전종철 특파원입니다.

  • [글로벌 브리핑] 저질·막말 얼룩…美 대선 ‘사상 최악 혼탁’
    • 입력 2016.10.19 (23:28)
    • 수정 2016.10.19 (23:56)
    뉴스라인
[글로벌 브리핑] 저질·막말 얼룩…美 대선 ‘사상 최악 혼탁’
<앵커 멘트>

글로벌 브리핑입니다.

미국 대선이 막판으로 치달으면서 정책은 실종되고 저질 공방만 난무하고 있습니다.

대선을 조롱하는 분위기가 확산되는 가운데 여성을 더듬는 트럼프 인형에 뉴욕 월가에는 클린턴 나체상까지 등장했습니다.

워싱턴 전종철 특파원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