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단독] “靑 민정수석실, 대학 총장 인사 개입 정황”
[단독] “靑 민정수석실, 대학 총장 인사 개입 정황”
교육부의 경북대 총장 임용 절차가 진행중이던 지난해 말. 총장 후보 1순위였던 김사열 교수는...
대기업 총수 8명 공개 석상에…예행연습까지
대기업 총수 8명 공개 석상에…예행연습까지
오전 10시부터 밤 늦게까지 오랜 시간 진행될 것으로 예상되는 청문회. 총수가 70대 후반의 고령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국정원장 “회고록, 진실이 있다는 느낌”
입력 2016.10.19 (23:31) | 수정 2016.10.19 (23:50) 뉴스라인
동영상영역 시작
국정원장 “회고록, 진실이 있다는 느낌”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노무현 정부 시절, 북한에 물어본 뒤 북한이 반대하자 UN의 북한인권결의안에 기권했다는 송민순 전 장관의 회고록 내용에 대해 이병호 국가정보원장이 사실에 가까운 것 같다고 평가했습니다.

이 원장은 그러나 국정원의 공식 확인은 부적절하다고 밝혔습니다.

김기흥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국가정보원 국정감사에선 2007년 정부가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기권에 앞서 북한에 의견을 물었다는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의 회고록도 쟁점이 됐습니다.

이병호 국정원장은 "회고록이 구체적이고 사리에 맞기 때문에 사실이나 진실이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이완영 (정보위 새누리당 간사) : "매우 진실에 가깝다는 말씀을 하셨다는 거죠. 여기에 회고록에 이미 나와 있다 이런 말씀을 하셨습니다."

이 원장은 표결에 앞서 북한의 의견을 구한다는 건 어처구니없고 상상을 초월한 발상이며, 대북 사후 통보도 상상할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북한의 의견을 적었다는 쪽지 등의 자료가 국정원에 있는 지에 대해선 정보기관의 특성상 확인도 부인도 할 수 없다고 답했습니다.

<녹취> 김병기 (정보위 민주당 간사) : "국정원이 다시 국내의 정치적 논란에 휩싸이는 것에 대해 굉장히 우려하고 경계하고 있다. 따라서 이것에 대한 답변을 유보한다."

여당 의원들은 국가 안보를 위해 관련 자료의 공개가 필요하다고 촉구했고,

문재인 전 대표측은 국정원이 야당 대선 후보 흠집 내기에 나섰다며 반발했습니다.

KBS뉴스 김기흥입니다.
  • 국정원장 “회고록, 진실이 있다는 느낌”
    • 입력 2016.10.19 (23:31)
    • 수정 2016.10.19 (23:50)
    뉴스라인
국정원장 “회고록, 진실이 있다는 느낌”
<앵커 멘트>

노무현 정부 시절, 북한에 물어본 뒤 북한이 반대하자 UN의 북한인권결의안에 기권했다는 송민순 전 장관의 회고록 내용에 대해 이병호 국가정보원장이 사실에 가까운 것 같다고 평가했습니다.

이 원장은 그러나 국정원의 공식 확인은 부적절하다고 밝혔습니다.

김기흥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국가정보원 국정감사에선 2007년 정부가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기권에 앞서 북한에 의견을 물었다는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의 회고록도 쟁점이 됐습니다.

이병호 국정원장은 "회고록이 구체적이고 사리에 맞기 때문에 사실이나 진실이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이완영 (정보위 새누리당 간사) : "매우 진실에 가깝다는 말씀을 하셨다는 거죠. 여기에 회고록에 이미 나와 있다 이런 말씀을 하셨습니다."

이 원장은 표결에 앞서 북한의 의견을 구한다는 건 어처구니없고 상상을 초월한 발상이며, 대북 사후 통보도 상상할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북한의 의견을 적었다는 쪽지 등의 자료가 국정원에 있는 지에 대해선 정보기관의 특성상 확인도 부인도 할 수 없다고 답했습니다.

<녹취> 김병기 (정보위 민주당 간사) : "국정원이 다시 국내의 정치적 논란에 휩싸이는 것에 대해 굉장히 우려하고 경계하고 있다. 따라서 이것에 대한 답변을 유보한다."

여당 의원들은 국가 안보를 위해 관련 자료의 공개가 필요하다고 촉구했고,

문재인 전 대표측은 국정원이 야당 대선 후보 흠집 내기에 나섰다며 반발했습니다.

KBS뉴스 김기흥입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