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사건후] 노래방에서 앞니 부러진 여성, 대체 왜?
노래방에서 앞니 부러진 여성, 대체 왜?
A(26) 씨는 지난 2월14일 대전 유성구에서 여자친구 B(17) 양과 데이트를 즐겼다. A 씨는 B 양과 저녁을 먹으며 술을 많이 마셨다.만취한 A 씨는 술에서...
’4월 하늘’에 처지 비유한 문무일, 개혁에 반대?
‘4월 하늘’에 처지 비유한 문무일, 개혁에 반대?
25일 문재인 대통령 앞에서 신임 검찰총장이 읊은 한시(漢詩)는 무슨 뜻일까.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외교당국자 “윤병세,2007년 인권결의안에 찬성”
입력 2016.10.19 (23:56) 인터넷 뉴스
정부가 2007년 유엔 북한인권결의안에 기권한 경위를 두고 '송민순 전 장관 회고록 공방이'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윤병세 외교부장관이 당시 찬성 입장을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당시 청와대 통일외교안보정책 수석비서관이었던 윤 장관이, 유엔 인권결의안 표결 관련 회의에 참석하였던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결의안에 찬성 입장을 표명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윤 장관이 그동안 이같은사실을 공개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현직 각료가 나서서 언급하는 것이 신중하지 않은 것으로 판단했기 때문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윤장관은 2006년 12월부터 2008년까지 통일외교안보정책 수석비서관을 지냈다.

이 당국자는 윤 장관이 당시 결의안 관련회의에 참석했다는 일부 언론보도가 나오자 언론에 자청해 이같이 해명했다.
  • 외교당국자 “윤병세,2007년 인권결의안에 찬성”
    • 입력 2016.10.19 (23:56)
    인터넷 뉴스
정부가 2007년 유엔 북한인권결의안에 기권한 경위를 두고 '송민순 전 장관 회고록 공방이'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윤병세 외교부장관이 당시 찬성 입장을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당시 청와대 통일외교안보정책 수석비서관이었던 윤 장관이, 유엔 인권결의안 표결 관련 회의에 참석하였던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결의안에 찬성 입장을 표명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윤 장관이 그동안 이같은사실을 공개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현직 각료가 나서서 언급하는 것이 신중하지 않은 것으로 판단했기 때문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윤장관은 2006년 12월부터 2008년까지 통일외교안보정책 수석비서관을 지냈다.

이 당국자는 윤 장관이 당시 결의안 관련회의에 참석했다는 일부 언론보도가 나오자 언론에 자청해 이같이 해명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