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친노 대모’ 한명숙 출소…향후 행보 주목
‘친노 대모’ 한명숙 출소…향후 행보 주목
■ '친노의 대모' 한명숙 전 국무총리 2년 만의 만기출소23일 새벽 5시, 의정부교도소 앞은 플래카드와 노란 풍선들로 가득찼다...
옥상에 찍힌 총자국, 80년 택시운전사 송강호가 본 진실은…
옥상에 찍힌 총자국, 80년 택시운전사 송강호가 본 진실은…
문재인 대통령이 5.18 광주민주화운동과 관련해 23일 특별 진상 조사를 지시한 것은 두 가지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주택 공사현장서 흙더미 무너져…인부 2명 부상
입력 2016.10.19 (23:56) 인터넷 뉴스
19일 오후 6시 10분쯤 충북 괴산군 칠성면의 주택 공사현장에서 흙더미가 무너져내려 작업 중이던 인부 2명을 덮쳤다.

하반신이 흙에 묻힌 김모(61)씨는 출동한 119대원들에 의해 30분 만에 구조됐고, 나머지 1명은 스스로 사고 현장을 빠져나왔다.

2명 모두 다리 등을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골절 등 큰 부상은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하수로 연결 작업 과정에서 땅을 파내 쌓아둔 흙이 일부 무너져내리면서 일하던 인부들을 덮친 것으로 보고 있다.
  • 주택 공사현장서 흙더미 무너져…인부 2명 부상
    • 입력 2016.10.19 (23:56)
    인터넷 뉴스
19일 오후 6시 10분쯤 충북 괴산군 칠성면의 주택 공사현장에서 흙더미가 무너져내려 작업 중이던 인부 2명을 덮쳤다.

하반신이 흙에 묻힌 김모(61)씨는 출동한 119대원들에 의해 30분 만에 구조됐고, 나머지 1명은 스스로 사고 현장을 빠져나왔다.

2명 모두 다리 등을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골절 등 큰 부상은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하수로 연결 작업 과정에서 땅을 파내 쌓아둔 흙이 일부 무너져내리면서 일하던 인부들을 덮친 것으로 보고 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