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2001년 도입된 교원 성과급제는 전체 교사를 평가로 등급을 매긴 뒤 성과급을 차등 지급하는 제도다. 교직사회의 경쟁 유도를 통해 교육의 질을 제고한...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부지런한 대통령이다. 백악관에서 보내주는 일정표에는 거의 매일 빈틈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주택 공사현장서 흙더미 무너져…인부 2명 부상
입력 2016.10.19 (23:56) 인터넷 뉴스
19일 오후 6시 10분쯤 충북 괴산군 칠성면의 주택 공사현장에서 흙더미가 무너져내려 작업 중이던 인부 2명을 덮쳤다.

하반신이 흙에 묻힌 김모(61)씨는 출동한 119대원들에 의해 30분 만에 구조됐고, 나머지 1명은 스스로 사고 현장을 빠져나왔다.

2명 모두 다리 등을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골절 등 큰 부상은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하수로 연결 작업 과정에서 땅을 파내 쌓아둔 흙이 일부 무너져내리면서 일하던 인부들을 덮친 것으로 보고 있다.
  • 주택 공사현장서 흙더미 무너져…인부 2명 부상
    • 입력 2016.10.19 (23:56)
    인터넷 뉴스
19일 오후 6시 10분쯤 충북 괴산군 칠성면의 주택 공사현장에서 흙더미가 무너져내려 작업 중이던 인부 2명을 덮쳤다.

하반신이 흙에 묻힌 김모(61)씨는 출동한 119대원들에 의해 30분 만에 구조됐고, 나머지 1명은 스스로 사고 현장을 빠져나왔다.

2명 모두 다리 등을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골절 등 큰 부상은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하수로 연결 작업 과정에서 땅을 파내 쌓아둔 흙이 일부 무너져내리면서 일하던 인부들을 덮친 것으로 보고 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