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감격도시’ 평창의 17일…최고의 순간 톱 5
“이 감동, 실화?” 17일의 평창 드라마…최고 명장면 톱5!
대한민국 선수단이 역대 동계올림픽 사상 최다 메달을 차지하는 신기록을 세웠다. '비인기종목'이...
수원교구장 사과…뒤로 “3일만 지나면 잠잠” 단체 문자
수원교구장 사과…뒤로 “3일만 지나면 잠잠” 단체 문자
현직 신부가 신도를 성폭행하려 했다는 KBS의 보도가 나간 뒤, 해당 신부가 속한 수원교구 교구장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주택 공사현장서 흙더미 무너져…인부 2명 부상
입력 2016.10.19 (23:56) 인터넷 뉴스
19일 오후 6시 10분쯤 충북 괴산군 칠성면의 주택 공사현장에서 흙더미가 무너져내려 작업 중이던 인부 2명을 덮쳤다.

하반신이 흙에 묻힌 김모(61)씨는 출동한 119대원들에 의해 30분 만에 구조됐고, 나머지 1명은 스스로 사고 현장을 빠져나왔다.

2명 모두 다리 등을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골절 등 큰 부상은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하수로 연결 작업 과정에서 땅을 파내 쌓아둔 흙이 일부 무너져내리면서 일하던 인부들을 덮친 것으로 보고 있다.
  • 주택 공사현장서 흙더미 무너져…인부 2명 부상
    • 입력 2016.10.19 (23:56)
    인터넷 뉴스
19일 오후 6시 10분쯤 충북 괴산군 칠성면의 주택 공사현장에서 흙더미가 무너져내려 작업 중이던 인부 2명을 덮쳤다.

하반신이 흙에 묻힌 김모(61)씨는 출동한 119대원들에 의해 30분 만에 구조됐고, 나머지 1명은 스스로 사고 현장을 빠져나왔다.

2명 모두 다리 등을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골절 등 큰 부상은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하수로 연결 작업 과정에서 땅을 파내 쌓아둔 흙이 일부 무너져내리면서 일하던 인부들을 덮친 것으로 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