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환자 숨지자 시신 바다에 버린 병원장
환자 숨지자 시신 바다에 버린 병원장
자신이 치료하던 환자가 약물을 투여받고 숨지자 이를 자살로 위장하기 위해 시신을 바다에 버린 비정한 병원장이 경찰에 붙잡혔다.이 병원장은...
[특파원리포트] ‘맑은 하늘’ 베이징의 타이밍…무슨 일이 있었을까?
‘맑은 하늘’ 베이징의 타이밍…무슨 일이 있었을까?
"더도 말고 덜도 말고 요즘만 같아라!"요 며칠 사이 날씨를 즐기는 베이징 사람들의 공통적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고르비·부시 “美·러 관계 개선 노력할 것”
입력 2016.10.20 (00:00) | 수정 2016.10.20 (10:02) 인터넷 뉴스
고르비·부시 “美·러 관계 개선 노력할 것”
시리아와 우크라이나 사태 등으로 미국과 러시아 관계가 최악의 수준으로 악화한 가운데 미하일 고르바초프 전 소련 대통령과 조지 H.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아버지 부시 대통령')이 양국 관계 개선에 나서기로 했다.

고르바초프 전 대통령은 현지시간 19일 인테르팍스 통신에 "제임스 베이커 전 미 국무장관의 제안으로 어제 부시 전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했다"면서 "세 사람은 현 국제 정세, 특히 미-러 관계가 심각한 우려를 불러 일으킨다는 데 견해를 같이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미-러 양국이 최악의 관계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퇴역한 정치인들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자는 자신의 제안에 부시가 동의했다고 소개했다.

동서 냉전 종식에 앞장섰던 부시와 고르바초프는 각각 미국과 옛 소련의 정상으로 있던 지난 1989년 지중해 몰타에서 비공식 정상회담을 열고 냉전 종식과 새로운 협력을 선언한 바 있다.

  • 고르비·부시 “美·러 관계 개선 노력할 것”
    • 입력 2016.10.20 (00:00)
    • 수정 2016.10.20 (10:02)
    인터넷 뉴스
고르비·부시 “美·러 관계 개선 노력할 것”
시리아와 우크라이나 사태 등으로 미국과 러시아 관계가 최악의 수준으로 악화한 가운데 미하일 고르바초프 전 소련 대통령과 조지 H.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아버지 부시 대통령')이 양국 관계 개선에 나서기로 했다.

고르바초프 전 대통령은 현지시간 19일 인테르팍스 통신에 "제임스 베이커 전 미 국무장관의 제안으로 어제 부시 전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했다"면서 "세 사람은 현 국제 정세, 특히 미-러 관계가 심각한 우려를 불러 일으킨다는 데 견해를 같이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미-러 양국이 최악의 관계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퇴역한 정치인들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자는 자신의 제안에 부시가 동의했다고 소개했다.

동서 냉전 종식에 앞장섰던 부시와 고르바초프는 각각 미국과 옛 소련의 정상으로 있던 지난 1989년 지중해 몰타에서 비공식 정상회담을 열고 냉전 종식과 새로운 협력을 선언한 바 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