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응급실에 유명 연예인 왔어”…카톡 날린 의사 ‘중징계’
“응급실에 연예인 왔어” 카톡 날린 의사 결국…
유명 연예인이 응급 치료를 받은 사실을 지인들에게 알린 의사들이 소속 병원에서 정직 등 중징계를 받았다...
“‘트럼포노믹스’ 최대 피해국은 한·중·일”
“‘트럼포노믹스’ 최대 피해국은 한·중·일”
"나의 취임 맹세는 모든 미국인에 대한 충성 맹세이다. 우리의 일자리를, 국경을, 부를, 꿈을 되찾겠다""나의 단순한 두 가지 원칙은 미국산 제품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고르비·부시 “美·러 관계 개선 노력할 것”
입력 2016.10.20 (00:00) | 수정 2016.10.20 (10:02) 인터넷 뉴스
고르비·부시 “美·러 관계 개선 노력할 것”
시리아와 우크라이나 사태 등으로 미국과 러시아 관계가 최악의 수준으로 악화한 가운데 미하일 고르바초프 전 소련 대통령과 조지 H.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아버지 부시 대통령')이 양국 관계 개선에 나서기로 했다.

고르바초프 전 대통령은 현지시간 19일 인테르팍스 통신에 "제임스 베이커 전 미 국무장관의 제안으로 어제 부시 전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했다"면서 "세 사람은 현 국제 정세, 특히 미-러 관계가 심각한 우려를 불러 일으킨다는 데 견해를 같이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미-러 양국이 최악의 관계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퇴역한 정치인들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자는 자신의 제안에 부시가 동의했다고 소개했다.

동서 냉전 종식에 앞장섰던 부시와 고르바초프는 각각 미국과 옛 소련의 정상으로 있던 지난 1989년 지중해 몰타에서 비공식 정상회담을 열고 냉전 종식과 새로운 협력을 선언한 바 있다.

  • 고르비·부시 “美·러 관계 개선 노력할 것”
    • 입력 2016.10.20 (00:00)
    • 수정 2016.10.20 (10:02)
    인터넷 뉴스
고르비·부시 “美·러 관계 개선 노력할 것”
시리아와 우크라이나 사태 등으로 미국과 러시아 관계가 최악의 수준으로 악화한 가운데 미하일 고르바초프 전 소련 대통령과 조지 H.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아버지 부시 대통령')이 양국 관계 개선에 나서기로 했다.

고르바초프 전 대통령은 현지시간 19일 인테르팍스 통신에 "제임스 베이커 전 미 국무장관의 제안으로 어제 부시 전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했다"면서 "세 사람은 현 국제 정세, 특히 미-러 관계가 심각한 우려를 불러 일으킨다는 데 견해를 같이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미-러 양국이 최악의 관계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퇴역한 정치인들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자는 자신의 제안에 부시가 동의했다고 소개했다.

동서 냉전 종식에 앞장섰던 부시와 고르바초프는 각각 미국과 옛 소련의 정상으로 있던 지난 1989년 지중해 몰타에서 비공식 정상회담을 열고 냉전 종식과 새로운 협력을 선언한 바 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