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현장] 北 리용호의 말 폭탄, “개 짖는 소리·개꿈”
[고현장] 北 리용호의 말 폭탄, “개 짖는 소리·개꿈”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제72차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위해 미국에 입국했습니다. 리 외무상은...
울릉도 앞바다 ‘보물선 인양’…이번엔 정말일까?
울릉도 앞바다 ‘보물선 인양’…이번엔 정말일까?
러일전쟁이 한창이던 1904년 10월 15일, 러시아(옛 소련)의 3대 함대중 하나인 발틱함대...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中 동북지방 北 여성 20% 온라인 성매매 내몰려”
입력 2016.10.20 (00:00) | 수정 2016.10.20 (09:49) 인터넷 뉴스
“中 동북지방 北 여성 20% 온라인 성매매 내몰려”
북한 여성들이 탈북이나 인신매매, 결혼빙자 사기 등을 통해 중국 동북지역으로 이주하고 있지만, 사회생활이 사실상 불가능해 전체의 20%가량이 온라인 성매매에 내몰리고 있다고 미국 워싱턴포스트(WP)가 보도했다.

워싱턴포스트는 라오스에서 만난 탈북 여성과 탈북 브로커의 말을 인용해 북한 여성들이 인터넷 영상채팅을 통해 이뤄지는 온라인 성매매로 강제로 내몰리는 경우가 많다고 전했다. 또 중국 경찰에 적발됐을 때 북한으로 송환될 가능성이 높아 탈북 여성들이 외부 활동을 꺼려 결국 성매매에 나서고 있다고 탈북 여성들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워싱턴포스트는 또 북한 여성들의 온라인 성매매 매수자는 주로 한국이나 중국 남성들이지만 온라인이라는 특성 때문에 성매수자는 사실상 전 세계에 분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미국 국무부는 지난 6월 발표한 연례 인신매매 실태 보고서의 중국 항목에서 "북한 여성들이 인터넷이나 유흥업소를 통해 강제 성매매에 동원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 “中 동북지방 北 여성 20% 온라인 성매매 내몰려”
    • 입력 2016.10.20 (00:00)
    • 수정 2016.10.20 (09:49)
    인터넷 뉴스
“中 동북지방 北 여성 20% 온라인 성매매 내몰려”
북한 여성들이 탈북이나 인신매매, 결혼빙자 사기 등을 통해 중국 동북지역으로 이주하고 있지만, 사회생활이 사실상 불가능해 전체의 20%가량이 온라인 성매매에 내몰리고 있다고 미국 워싱턴포스트(WP)가 보도했다.

워싱턴포스트는 라오스에서 만난 탈북 여성과 탈북 브로커의 말을 인용해 북한 여성들이 인터넷 영상채팅을 통해 이뤄지는 온라인 성매매로 강제로 내몰리는 경우가 많다고 전했다. 또 중국 경찰에 적발됐을 때 북한으로 송환될 가능성이 높아 탈북 여성들이 외부 활동을 꺼려 결국 성매매에 나서고 있다고 탈북 여성들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워싱턴포스트는 또 북한 여성들의 온라인 성매매 매수자는 주로 한국이나 중국 남성들이지만 온라인이라는 특성 때문에 성매수자는 사실상 전 세계에 분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미국 국무부는 지난 6월 발표한 연례 인신매매 실태 보고서의 중국 항목에서 "북한 여성들이 인터넷이나 유흥업소를 통해 강제 성매매에 동원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