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영태, ‘태블릿’ 제보 부인…“최순실 사용법 몰라”
고영태, ‘태블릿’ 제보 부인…“최순실 사용법 몰라”
고영태 씨는 최순실 게이트의 발단이 된 태블릿 PC는 자신의 것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고영태...
[영상] “사람취급 안해서” 최순실 삼각관계의 전말?
[영상] “사람취급 안해서” 최순실 삼각관계의 전말?
오늘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조사' 2차 청문회에서 최순실 씨의 측근으로 알려진 고영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재정난’ 사우디, 175억 달러 외화표시채권 첫 발행”
입력 2016.10.20 (00:16) | 수정 2016.10.20 (10:33) 인터넷 뉴스
“‘재정난’ 사우디, 175억 달러 외화표시채권 첫 발행”
저유가로 재정난에 직면한 사우디아라비아 정부가 175억 달러, 우리 돈 19조7천억 원 어치 외화표시채권을 처음 발행하기로 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현지시간 19일 보도했다.

블룸버그통신은 업계 관계자를 인용해, "외화표시채권은 5년 만기와 10년 만기는 55억 달러, 30년 만기는 65달러 규모"라고 밝혔다. 이 같은 규모는 신흥국이 발행한 국채 가운데 가장 많다.

달러화로 표시될 사우디 국채의 만기별 수익률은 5년물이 135bp(1.35%)로 미국 국채와 비슷하고, 10년물이 165bp(1.65%), 30년물은 210bp(2.10%)가 될 전망이다. 발행시기는 당초 예정시기인 7월에서 자꾸 미뤄지고 있지만 입찰 금액만 670억 달러에 달할 만큼 국제적으로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사우디는 유가가 급락한 데다 예멘·시리아 내전에 참전하면서 지난해 국내총생산(GDP)의 15%에 달하는 980억 달러의 재정적자를 기록했다. 건국 83년 만에 최고치다.

사우디는 아울러 국영석유회사 아람코의 기업공개도 추진 중이다. 지난해엔 국내 은행을 상대로 수도 리야드가 270억 달러 규모의 지방채를 발행했다.

  • “‘재정난’ 사우디, 175억 달러 외화표시채권 첫 발행”
    • 입력 2016.10.20 (00:16)
    • 수정 2016.10.20 (10:33)
    인터넷 뉴스
“‘재정난’ 사우디, 175억 달러 외화표시채권 첫 발행”
저유가로 재정난에 직면한 사우디아라비아 정부가 175억 달러, 우리 돈 19조7천억 원 어치 외화표시채권을 처음 발행하기로 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현지시간 19일 보도했다.

블룸버그통신은 업계 관계자를 인용해, "외화표시채권은 5년 만기와 10년 만기는 55억 달러, 30년 만기는 65달러 규모"라고 밝혔다. 이 같은 규모는 신흥국이 발행한 국채 가운데 가장 많다.

달러화로 표시될 사우디 국채의 만기별 수익률은 5년물이 135bp(1.35%)로 미국 국채와 비슷하고, 10년물이 165bp(1.65%), 30년물은 210bp(2.10%)가 될 전망이다. 발행시기는 당초 예정시기인 7월에서 자꾸 미뤄지고 있지만 입찰 금액만 670억 달러에 달할 만큼 국제적으로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사우디는 유가가 급락한 데다 예멘·시리아 내전에 참전하면서 지난해 국내총생산(GDP)의 15%에 달하는 980억 달러의 재정적자를 기록했다. 건국 83년 만에 최고치다.

사우디는 아울러 국영석유회사 아람코의 기업공개도 추진 중이다. 지난해엔 국내 은행을 상대로 수도 리야드가 270억 달러 규모의 지방채를 발행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