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중국 “억울하다” 부글부글…“판커신 ‘나쁜 손’이 문제”
중국 “억울하다” 부글부글…“판커신 ‘나쁜 손’이 문제”
어제(20일) 쇼트트랙 여자 3,000m 계주에서 금메달을 딴 심석희 선수의 SNS에 댓글이 폭주...
거장이라던 그들의 ‘민낯’…“치졸한 권력, 터질 게 터졌다!”
거장이라던 그들의 ‘민낯’…“치졸한 권력, 터질 게 터졌다!”
서지현 검사의 용기 있는 고백으로 시작된 ‘미투(Me Too)운동’이 정계, 재계, 문화연술계 등...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세계 최대 두바이공항 “탑승 전 ‘갤노트7’ 압수”
입력 2016.10.20 (00:41) | 수정 2016.10.20 (13:21) 인터넷 뉴스
세계 최대 두바이공항 “탑승 전 ‘갤노트7’ 압수”
이용 승객수 기준 세계 최대 공항인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국제공항은 현지시간 19일 공항을 이륙하는 모든 항공기의 탑승객은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7을 휴대하면 안 된다고 밝혔다.

두바이국제공항은 "여러 항공 관련 기구의 권고에 따라 안전성에 우려가 있는 스마트폰 갤럭시노트7을 휴대하고 비행기를 타면 안 된다"며 "탑승 전 (검색 중 발견되면) 압수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공항 측은 갤럭시노트7의 배터리가 폭발 우려가 제기된 만큼 이 제품을 갖고 공항 안으로 들어오지 말라고 이용객에 당부했다. 이런 조치는 두바이국제공항(DXB) 뿐 아니라 신공항인 두바이월드센터에도 적용된다.
  • 세계 최대 두바이공항 “탑승 전 ‘갤노트7’ 압수”
    • 입력 2016.10.20 (00:41)
    • 수정 2016.10.20 (13:21)
    인터넷 뉴스
세계 최대 두바이공항 “탑승 전 ‘갤노트7’ 압수”
이용 승객수 기준 세계 최대 공항인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국제공항은 현지시간 19일 공항을 이륙하는 모든 항공기의 탑승객은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7을 휴대하면 안 된다고 밝혔다.

두바이국제공항은 "여러 항공 관련 기구의 권고에 따라 안전성에 우려가 있는 스마트폰 갤럭시노트7을 휴대하고 비행기를 타면 안 된다"며 "탑승 전 (검색 중 발견되면) 압수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공항 측은 갤럭시노트7의 배터리가 폭발 우려가 제기된 만큼 이 제품을 갖고 공항 안으로 들어오지 말라고 이용객에 당부했다. 이런 조치는 두바이국제공항(DXB) 뿐 아니라 신공항인 두바이월드센터에도 적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