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헌재, 만장일치 탄핵”…결정 시점은 미지수
“헌재, 만장일치 탄핵”…결정 시점은 미지수
국회에서 대통령 탄핵소추안이 통과된 가운데,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 절차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헌재는 9일 강일원 재판관을 주심으로 선정하고...
조기 대선 가시화…여야 잠룡 ‘셈법’ 분주
조기 대선 가시화…여야 잠룡 ‘셈법’ 분주
 탄핵 정국으로 조기 대선 가능성이 높아진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박 대통령에 대한 퇴진 압박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지지율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우상호 “이완영, 국정원 현안 왜곡 브리핑…법적 책임 묻겠다”
입력 2016.10.20 (01:06) | 수정 2016.10.20 (13:42) 인터넷 뉴스
우상호 “이완영, 국정원 현안 왜곡 브리핑…법적 책임 묻겠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20일(오늘) "국회 정보위원회 새누리당 간사인 이완영 의원에 대해 반드시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말했다.

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어제(19일) 국정원에 대한 정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전형적인 정치공작이 이뤄졌다"며 "이완영 의원이 왜곡된 브리핑을 한데다가 국정원장이 이야기한 내용을 브리핑하는 것도 여야 간사 합의로 하게 되어 있는데, 일방적으로 민감한 현안을 마구 얘기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보위) 여당 의원은 유도성 질문을 하고, 유도한다고 해서 민감한 정치적 현안에 대해 국정원장은 사견을 피력했다"며 "국정원장이 사견을 피력하면 일반 국민은 근거가 있는 것 아니냐고 의심을 한다"고 국회 정보위 여당 의원들과 국정원장을 함께 비판했다.

우상호 원내대표는 "정보위는 고도의 국가기밀과 북한 핵 문제와 외교 등을 다루는 매우 중요한 자리인데, (새누리당은) 번번이 국내 정치에 이용하기 위해 국가정보기관을 활용하고 침소봉대하며 왜곡하고 있다"라고 말하며 "궁지에 몰리니까 색깔론 공세를 펴는 것도 우습지만, 국정원을 국내 정치에 끌어들이는 치졸한 공작적 행태는 심각하다"고 덧붙였다.

최근 논란이 된 이른바 '최순실 게이트'에 대해서도 우 원내대표는 언급했다. 우 원내대표는 "왜 최순실 게이트의 희생양이 이화여대 총장이며, 왜 검찰은 수사하지 않느냐"고 주장했다.

특히 "이 문제는 박근혜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엄정한 검찰 수사를 지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 이유로 우 원내대표는 "많은 사람이 최순실만 나타나면 두려워하는데 대통령이 수사하라고 해야 수사하지 않겠냐"며 "박근혜 대통령은 우병우 민정수석과 최순실 두 사람하고만 대한민국 국가를 운영하겠다는 거냐"라고 말해 최순실 씨에 대한 검찰 수사가 시작되어야 한다는 뜻을 거듭 강조했다.
  • 우상호 “이완영, 국정원 현안 왜곡 브리핑…법적 책임 묻겠다”
    • 입력 2016.10.20 (01:06)
    • 수정 2016.10.20 (13:42)
    인터넷 뉴스
우상호 “이완영, 국정원 현안 왜곡 브리핑…법적 책임 묻겠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20일(오늘) "국회 정보위원회 새누리당 간사인 이완영 의원에 대해 반드시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말했다.

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어제(19일) 국정원에 대한 정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전형적인 정치공작이 이뤄졌다"며 "이완영 의원이 왜곡된 브리핑을 한데다가 국정원장이 이야기한 내용을 브리핑하는 것도 여야 간사 합의로 하게 되어 있는데, 일방적으로 민감한 현안을 마구 얘기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보위) 여당 의원은 유도성 질문을 하고, 유도한다고 해서 민감한 정치적 현안에 대해 국정원장은 사견을 피력했다"며 "국정원장이 사견을 피력하면 일반 국민은 근거가 있는 것 아니냐고 의심을 한다"고 국회 정보위 여당 의원들과 국정원장을 함께 비판했다.

우상호 원내대표는 "정보위는 고도의 국가기밀과 북한 핵 문제와 외교 등을 다루는 매우 중요한 자리인데, (새누리당은) 번번이 국내 정치에 이용하기 위해 국가정보기관을 활용하고 침소봉대하며 왜곡하고 있다"라고 말하며 "궁지에 몰리니까 색깔론 공세를 펴는 것도 우습지만, 국정원을 국내 정치에 끌어들이는 치졸한 공작적 행태는 심각하다"고 덧붙였다.

최근 논란이 된 이른바 '최순실 게이트'에 대해서도 우 원내대표는 언급했다. 우 원내대표는 "왜 최순실 게이트의 희생양이 이화여대 총장이며, 왜 검찰은 수사하지 않느냐"고 주장했다.

특히 "이 문제는 박근혜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엄정한 검찰 수사를 지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 이유로 우 원내대표는 "많은 사람이 최순실만 나타나면 두려워하는데 대통령이 수사하라고 해야 수사하지 않겠냐"며 "박근혜 대통령은 우병우 민정수석과 최순실 두 사람하고만 대한민국 국가를 운영하겠다는 거냐"라고 말해 최순실 씨에 대한 검찰 수사가 시작되어야 한다는 뜻을 거듭 강조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