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성매매 업주들이 공유하는 ‘골든벨’ 정체
성매매 업주들이 공유하는 ‘골든벨’ 정체
하교 시간만 되면 학생들이 쏟아져 나오는 거리. '북카페'조차 '오락 시설'이라는 이유로 들어서지 못했다는 서울시 양천구의 한 아파트 단지...
갤럭시S8 ‘홍채인식’ 뚫렸다…독일 해커가 영상 공개
갤럭시S8 ‘홍채인식’ 뚫렸다…독일 해커 영상 공개
출시된 지 한 달 된 삼성전자 스마트폰 갤럭시S8의 홍채인식 기능이 독일 해커단체에 의해 뚫렸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ICC, ‘증언 방해’ 전 민주콩고 부통령 유죄 선고
입력 2016.10.20 (01:06) | 수정 2016.10.20 (13:43) 인터넷 뉴스
ICC, ‘증언 방해’ 전 민주콩고 부통령 유죄 선고
국제형사재판소(ICC)는 19일 장-피에르 벰바(53) 전 콩고민주공화국(민주콩고) 부통령과 그의 법률팀 4명의 증언방해 혐의에 대해 유죄를 선고했다.

이들은 ICC의 벰바 전 부통령에 대한 반인도 범죄와 전쟁범죄 혐의 재판에서 처벌을 면하기 위해 적어도 14명의 증인에게 뇌물을 주고 거짓으로 증언하도록 시도한 혐의로 기소됐다. ICC가 법정의 실현을 방해하려는 혐의에 대해 유죄를 선고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베르트람 슈미트 재판관은 "전 세계 어느 법률 체제도 증인에게 뇌물을 주고, 거짓 증언을 하도록 유도하는 것을 용인하지 않는다"면서 "오늘 판결은 ICC가 재판 절차를 방해하거나 무산시키려는 것을 절대 용납하지 않는다는 강력한 메시지를 보내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ICC는 지난 6월 22일 중앙아프리카공화국(중아공)에서 지난 2002∼2003년에 자행된 대량 학살과 조직적 강간 등을 지시한 책임을 물어 벰바 전 부통령에게 반인도 범죄와 전쟁범죄 혐의로 징역 18년을 선고했고 벰바 전 부통령은 이에 불복해 항소했다.

  • ICC, ‘증언 방해’ 전 민주콩고 부통령 유죄 선고
    • 입력 2016.10.20 (01:06)
    • 수정 2016.10.20 (13:43)
    인터넷 뉴스
ICC, ‘증언 방해’ 전 민주콩고 부통령 유죄 선고
국제형사재판소(ICC)는 19일 장-피에르 벰바(53) 전 콩고민주공화국(민주콩고) 부통령과 그의 법률팀 4명의 증언방해 혐의에 대해 유죄를 선고했다.

이들은 ICC의 벰바 전 부통령에 대한 반인도 범죄와 전쟁범죄 혐의 재판에서 처벌을 면하기 위해 적어도 14명의 증인에게 뇌물을 주고 거짓으로 증언하도록 시도한 혐의로 기소됐다. ICC가 법정의 실현을 방해하려는 혐의에 대해 유죄를 선고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베르트람 슈미트 재판관은 "전 세계 어느 법률 체제도 증인에게 뇌물을 주고, 거짓 증언을 하도록 유도하는 것을 용인하지 않는다"면서 "오늘 판결은 ICC가 재판 절차를 방해하거나 무산시키려는 것을 절대 용납하지 않는다는 강력한 메시지를 보내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ICC는 지난 6월 22일 중앙아프리카공화국(중아공)에서 지난 2002∼2003년에 자행된 대량 학살과 조직적 강간 등을 지시한 책임을 물어 벰바 전 부통령에게 반인도 범죄와 전쟁범죄 혐의로 징역 18년을 선고했고 벰바 전 부통령은 이에 불복해 항소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