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단독] “靑 민정수석실, 대학 총장 인사 개입 정황”
[단독] “靑 민정수석실, 대학 총장 인사 개입 정황”
교육부의 경북대 총장 임용 절차가 진행중이던 지난해 말. 총장 후보 1순위였던 김사열 교수는...
대기업 총수 8명 공개 석상에…예행연습까지
대기업 총수 8명 공개 석상에…예행연습까지
오전 10시부터 밤 늦게까지 오랜 시간 진행될 것으로 예상되는 청문회. 총수가 70대 후반의 고령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한민구, 美 ‘레일건’ 개발 해군 수상전센터 방문
입력 2016.10.20 (02:52) | 수정 2016.10.20 (13:47) 인터넷 뉴스
한민구, 美 ‘레일건’ 개발 해군 수상전센터 방문
제48차 한미 안보협의회(SCM) 참석차 미국을 방문 중인 한민구 국방부 장관이 현지시간 19일 미 해군의 최첨단 무기체계를 개발하는 수상전센터를 방문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이날 "한 장관이 미국 버지니아주에 있는 미 해군 수상전센터(NSWC : Naval Surface Warfare Center) 달그랜 지부를 찾아 무기체계 개발 현황을 살펴봤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한 장관의 NSWC 방문은 잠수함탄도미사일(SLBM) 개발 등 북한의 해상 전투능력 발전에 대응하자는 취지"라며 "앞으로 한미 해군이 NSWC에서 많은 일들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 국방부 장관이 NSWC를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 장관의 방문은 미국 측 제안으로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한 장관의 수상전센터 방문에는 에이브러햄 덴마크 미 국방부 동아시아 부차관보도 동행했다. 톰 드러건 수상전센터장(해군 소장)이 한 장관 일행을 맞았다.

미 해군 수상전센터는 해군 수상전에 쓰이는 함정과 전투체계의 연구개발과 시험평가 업무 등을 맡는 곳으로, 지난 1991년 미 해군 체계사령부 예하에 설립됐다. 미 버지니아주 등 8개 지역에 지부를 뒀다. 버지니아주의 달그랜 지부에는 현역 군인과 연구원 등 3천500여 명이 근무하고 있다. 규모는 포토맥강 전투실험장을 포함해 만7천 여㎡ 이다.

센터는 지난 2014년 레이저 무기 체계를 개발했으며, 이는 페르시아만에 파견됐던 미 해군 폰스함에 장착돼 기존 무기체계와 통합운용된 바 있다. 또 해군 연구소와 함께 연안전투함용 함포를 개발했으며, 최근에는 '레일건'의 개발과 평가를 하기도 했다. 레일건은 화약이 아닌 전자기력으로 발사체를 쏘는 최첨단 무기로, 기존 함포보다 월등히 빠른 속도로 발사할 수 있고 화약을 쓰지 않기 때문에 불발탄과 같은 문제를 줄일 수 있다.

한 장관은 수상전센터 방문에 이어 미 국무부에서 열리는 한미 2+2 회담과 미 국방부에서 열리는 한미 안보협의회에 참석할 예정이다.
  • 한민구, 美 ‘레일건’ 개발 해군 수상전센터 방문
    • 입력 2016.10.20 (02:52)
    • 수정 2016.10.20 (13:47)
    인터넷 뉴스
한민구, 美 ‘레일건’ 개발 해군 수상전센터 방문
제48차 한미 안보협의회(SCM) 참석차 미국을 방문 중인 한민구 국방부 장관이 현지시간 19일 미 해군의 최첨단 무기체계를 개발하는 수상전센터를 방문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이날 "한 장관이 미국 버지니아주에 있는 미 해군 수상전센터(NSWC : Naval Surface Warfare Center) 달그랜 지부를 찾아 무기체계 개발 현황을 살펴봤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한 장관의 NSWC 방문은 잠수함탄도미사일(SLBM) 개발 등 북한의 해상 전투능력 발전에 대응하자는 취지"라며 "앞으로 한미 해군이 NSWC에서 많은 일들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 국방부 장관이 NSWC를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 장관의 방문은 미국 측 제안으로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한 장관의 수상전센터 방문에는 에이브러햄 덴마크 미 국방부 동아시아 부차관보도 동행했다. 톰 드러건 수상전센터장(해군 소장)이 한 장관 일행을 맞았다.

미 해군 수상전센터는 해군 수상전에 쓰이는 함정과 전투체계의 연구개발과 시험평가 업무 등을 맡는 곳으로, 지난 1991년 미 해군 체계사령부 예하에 설립됐다. 미 버지니아주 등 8개 지역에 지부를 뒀다. 버지니아주의 달그랜 지부에는 현역 군인과 연구원 등 3천500여 명이 근무하고 있다. 규모는 포토맥강 전투실험장을 포함해 만7천 여㎡ 이다.

센터는 지난 2014년 레이저 무기 체계를 개발했으며, 이는 페르시아만에 파견됐던 미 해군 폰스함에 장착돼 기존 무기체계와 통합운용된 바 있다. 또 해군 연구소와 함께 연안전투함용 함포를 개발했으며, 최근에는 '레일건'의 개발과 평가를 하기도 했다. 레일건은 화약이 아닌 전자기력으로 발사체를 쏘는 최첨단 무기로, 기존 함포보다 월등히 빠른 속도로 발사할 수 있고 화약을 쓰지 않기 때문에 불발탄과 같은 문제를 줄일 수 있다.

한 장관은 수상전센터 방문에 이어 미 국무부에서 열리는 한미 2+2 회담과 미 국방부에서 열리는 한미 안보협의회에 참석할 예정이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