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최대한 큰 목소리’…청와대 촛불민심 들릴까?
‘최대한 큰 목소리’…청와대 촛불민심 들릴까?
   "박근혜는 물러나라. 와~" 쩡쩡 울리는 확성기 소리에 한 데 모인 함성이 더해집니다. 시위대와 청와대의...
[취재후] 48억으로 삼성 경영권 “불법은 없었다”
48억으로 삼성 경영권 “불법은 없었다”
국민연금이 삼성그룹 총수 일가를 위해 국민의 자산에 손실을 입힌 게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 검찰이 전면적 수사에 나서면서, 삼성의 경영권 승계 과정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서울 도심서 ‘총격전’…경찰 1명 사망·시민 2명 부상
입력 2016.10.20 (03:41) | 수정 2016.10.20 (10:43) 인터넷 뉴스
서울 도심서 ‘총격전’…경찰 1명 사망·시민 2명 부상

[연관 기사] ☞ [뉴스광장] 경찰에 총격…경찰 사망·시민 2명 부상

서울 도심에서 40대 남성이 사제 총기로 경찰과 총격전을 벌인 끝에 경찰관 1명이 숨지고 시민 2명이 다쳤다. 전자발찌를 차고 있던 '총격범'은 지난 15년 동안 성폭행 등 7건의 전과가 있었고, 평소 SNS에 경찰을 향한 적개심을 나타낸 것으로 확인됐다.

■사건 개요

어제(19일) 저녁 6시 반쯤, 서울 강북구 미아동 오패산 터널 부근에서 성 모(46) 씨가 대치 중인 경찰에게 사제 총을 쏴 현장에 있던 강북경찰서 번동파출소 소속 김창호 경위가 총에 맞고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한 시간 만에 숨졌다.

경찰은 성 씨가 총격전을 벌이기 전 근처에서 이 모(67) 씨에게 사제 총을 쐈고, 이 씨가 달아나자 쫓아가 흉기로 가격했다고 밝혔다. 이 과정에서 행인 이 모(71) 씨가 총에 맞았다고 덧붙였다. 이 씨 등은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폭행 피해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오패산 터널 쪽으로 달아나던 성 씨를 발견한 뒤, 대치 과정에서 성 씨를 향해 공포탄 1발과 실탄 3발을 발사하며 총격전을 벌였고, 주변에 있던 시민들이 합세한 끝에 성 씨를 검거했다.

경찰은 성 씨가 이 씨를 때린 뒤 도망가면서 차고 있던 전자 발찌를 훼손했다고 밝혔다. 훼손된 전자발찌는 검거 현장 근처에서 발견됐다.

범행 현장 주변 등에서는 성 씨가 준비한 사제 총 17정과 흉기 7개가 발견됐으며, 성 씨는 검거 당시 방탄조끼를 입고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총기 테러’에 사용된 사제 총기는?

서울 강북경찰서는 찾아낸 사제 총기 17정 가운데 2정을 공개했다. 경찰이 공개한 사제 총기는 나무로 만든 몸체에 여러 개의 철제 파이프를 두른 뒤 테이프로 감은 조잡한 형태다.

경찰은 "파이프 뒤쪽의 심지에 불을 붙이면 쇠구슬 같은 물체를 1발씩 쏠 수 있는 종류"라며 "성 씨가 정확히 몇 발을 쐈는지는 확인되지 않으나 10여 발을 쐈다는 이야기가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성 씨가 인터넷을 보고 총기를 직접 만든 것으로 보고 자세한 제조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숨진 김창호 경위가 외근용 조끼만 입고 있어서 성 씨의 사제 총에서 발사된 총알을 막지는 못했다고 전했다. 반면 경찰은 성 씨를 검거하는 과정에서 권총으로 공포탄 1발과 실탄 3발을 발사해 이 가운데 실탄 1발을 성 씨의 복부 부근에 명중시켰지만, 방탄조끼를 뚫지 못해 상처를 입히진 못했다고 밝혔다.

■전과 7범의 ‘총격 테러범’…SNS에 경찰 향한 ‘적개심’

성 씨는 평소 자신의 SNS 계정에 경찰에 대한 적개심을 드러내는 글을 쓰는 등 범행을 암시하는 게시글을 자주 올렸던 것으로 확인됐다.

성 씨는 지난 11일 페이스북에 '경찰 한 명이라도 더 죽이겠다'라는 글을 올렸고, 이틀 뒤인 13일에는 '나를 상대로 한 현행범 체포 현장에 출동하지 말기 바란다. 괜히 진급 욕심내거나 상관의 지시에 무조건 복종하다간 죽을 수 있다'는 등의 내용을 썼다.

또 성 씨는 지난 15일 페이스북에 '경찰과의 충돌은 불가피하다'는 글을 쓰는 등 최근까지 경찰과의 충돌을 언급하는 글을 페이스북에 잇따라 올렸고, 나흘 전에는 범행이 이뤄진 곳 근처인 강북경찰서에서 오패산 터널로 향하는 길 주변 영상을 찍어 올렸다.

앞서 서울고등법원은 지난 2001년 성 씨에게 성폭행 혐의로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했다. 그러나 집행유예 기간인 지난 2003년 6월 청소년 성폭행 혐의로 다시 검거되면서 당시 서울지방법원 의정부지원에서 징역 5년을 선고받았다.

성 씨는 성폭행 피해자를 무고죄로 맞고소해 죄질이 나쁘다는 이유로 징역 8월이 추가 선고되기도 했다.

수감생활 도중에도 성 씨는 교도소 안에서 추가로 범죄를 저지르면서 형량이 추가된 것으로 알려졌다. 2008년 전자감시제도가 도입되면서 검찰은 성 씨가 복역 후 성범죄를 다시 저지를 위험이 있다고 보고, 성 씨에 대해 5년간 전자발찌 부착을 법원에 청구했다.

성 씨가 안동교도소를 출소한 지 1년여 만인 지난 2014년 법원은 성 씨에 대한 전자발찌 부착을 명령했다. 성 씨는 전자발찌 소급적용에 불복해 항고했고, 출소 후 1년여 동안 재범이 없었다는 등의 이유로 항고심에서 부착 기한이 3년으로 줄었다.

성 씨는 이 판결에도 불복해 올해 대법원에 재항고를 냈지만 스스로 취하했다.

■‘총격 테러’에 숨진 김창호 경위…“평소 솔선수범”

성 씨의 '총격 테러'에 숨진 김창호(54) 경위는 모범공무원 국무총리 표창을 받는 등 평소 솔선수범했던 경찰관이었다고 동료 경찰관들은 입을 모았다.

경찰 관계자는 "이번 사건도 후배와 함께 출동했지만 먼저 내려 대응하다가 순직했다"고 밝혔다.

서울 강북경찰서 번동파출소 소속인 김 경위는 1962년 충북에서 태어나 1989년 순경으로 경찰 생활을 시작했다. 2005년 경위로 승진했고, 지난 2월 번동파출소에 배치됐다.

고 김창호 경위는 지난 2015년 모범공무원 국무총리 표창을 받는 등 27년의 경찰 생활 동안 총 24회의 수상 경력을 가진 모범 경찰관이었다.

■향후 수사 방향

경찰은 성 씨를 밤샘 조사하며 경찰관과 시민을 향한 '총격전'을 사전에 계획했는지 아닌지와 범행 동기 등을 추궁하고 있다.

또 성 씨가 다량의 사제 총기를 제작한 경위와 범행 전 동선 등을 파악하기 위해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성 씨는 현재 진술을 하고 있지만, 진술이 오락가락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성 씨에 대한 조사를 진행한 뒤, 늦어도 오는 21일(내일)까진 살인 혐의 등을 적용해 구속 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 서울 도심서 ‘총격전’…경찰 1명 사망·시민 2명 부상
    • 입력 2016.10.20 (03:41)
    • 수정 2016.10.20 (10:43)
    인터넷 뉴스
서울 도심서 ‘총격전’…경찰 1명 사망·시민 2명 부상

[연관 기사] ☞ [뉴스광장] 경찰에 총격…경찰 사망·시민 2명 부상

서울 도심에서 40대 남성이 사제 총기로 경찰과 총격전을 벌인 끝에 경찰관 1명이 숨지고 시민 2명이 다쳤다. 전자발찌를 차고 있던 '총격범'은 지난 15년 동안 성폭행 등 7건의 전과가 있었고, 평소 SNS에 경찰을 향한 적개심을 나타낸 것으로 확인됐다.

■사건 개요

어제(19일) 저녁 6시 반쯤, 서울 강북구 미아동 오패산 터널 부근에서 성 모(46) 씨가 대치 중인 경찰에게 사제 총을 쏴 현장에 있던 강북경찰서 번동파출소 소속 김창호 경위가 총에 맞고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한 시간 만에 숨졌다.

경찰은 성 씨가 총격전을 벌이기 전 근처에서 이 모(67) 씨에게 사제 총을 쐈고, 이 씨가 달아나자 쫓아가 흉기로 가격했다고 밝혔다. 이 과정에서 행인 이 모(71) 씨가 총에 맞았다고 덧붙였다. 이 씨 등은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폭행 피해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오패산 터널 쪽으로 달아나던 성 씨를 발견한 뒤, 대치 과정에서 성 씨를 향해 공포탄 1발과 실탄 3발을 발사하며 총격전을 벌였고, 주변에 있던 시민들이 합세한 끝에 성 씨를 검거했다.

경찰은 성 씨가 이 씨를 때린 뒤 도망가면서 차고 있던 전자 발찌를 훼손했다고 밝혔다. 훼손된 전자발찌는 검거 현장 근처에서 발견됐다.

범행 현장 주변 등에서는 성 씨가 준비한 사제 총 17정과 흉기 7개가 발견됐으며, 성 씨는 검거 당시 방탄조끼를 입고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총기 테러’에 사용된 사제 총기는?

서울 강북경찰서는 찾아낸 사제 총기 17정 가운데 2정을 공개했다. 경찰이 공개한 사제 총기는 나무로 만든 몸체에 여러 개의 철제 파이프를 두른 뒤 테이프로 감은 조잡한 형태다.

경찰은 "파이프 뒤쪽의 심지에 불을 붙이면 쇠구슬 같은 물체를 1발씩 쏠 수 있는 종류"라며 "성 씨가 정확히 몇 발을 쐈는지는 확인되지 않으나 10여 발을 쐈다는 이야기가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성 씨가 인터넷을 보고 총기를 직접 만든 것으로 보고 자세한 제조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숨진 김창호 경위가 외근용 조끼만 입고 있어서 성 씨의 사제 총에서 발사된 총알을 막지는 못했다고 전했다. 반면 경찰은 성 씨를 검거하는 과정에서 권총으로 공포탄 1발과 실탄 3발을 발사해 이 가운데 실탄 1발을 성 씨의 복부 부근에 명중시켰지만, 방탄조끼를 뚫지 못해 상처를 입히진 못했다고 밝혔다.

■전과 7범의 ‘총격 테러범’…SNS에 경찰 향한 ‘적개심’

성 씨는 평소 자신의 SNS 계정에 경찰에 대한 적개심을 드러내는 글을 쓰는 등 범행을 암시하는 게시글을 자주 올렸던 것으로 확인됐다.

성 씨는 지난 11일 페이스북에 '경찰 한 명이라도 더 죽이겠다'라는 글을 올렸고, 이틀 뒤인 13일에는 '나를 상대로 한 현행범 체포 현장에 출동하지 말기 바란다. 괜히 진급 욕심내거나 상관의 지시에 무조건 복종하다간 죽을 수 있다'는 등의 내용을 썼다.

또 성 씨는 지난 15일 페이스북에 '경찰과의 충돌은 불가피하다'는 글을 쓰는 등 최근까지 경찰과의 충돌을 언급하는 글을 페이스북에 잇따라 올렸고, 나흘 전에는 범행이 이뤄진 곳 근처인 강북경찰서에서 오패산 터널로 향하는 길 주변 영상을 찍어 올렸다.

앞서 서울고등법원은 지난 2001년 성 씨에게 성폭행 혐의로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했다. 그러나 집행유예 기간인 지난 2003년 6월 청소년 성폭행 혐의로 다시 검거되면서 당시 서울지방법원 의정부지원에서 징역 5년을 선고받았다.

성 씨는 성폭행 피해자를 무고죄로 맞고소해 죄질이 나쁘다는 이유로 징역 8월이 추가 선고되기도 했다.

수감생활 도중에도 성 씨는 교도소 안에서 추가로 범죄를 저지르면서 형량이 추가된 것으로 알려졌다. 2008년 전자감시제도가 도입되면서 검찰은 성 씨가 복역 후 성범죄를 다시 저지를 위험이 있다고 보고, 성 씨에 대해 5년간 전자발찌 부착을 법원에 청구했다.

성 씨가 안동교도소를 출소한 지 1년여 만인 지난 2014년 법원은 성 씨에 대한 전자발찌 부착을 명령했다. 성 씨는 전자발찌 소급적용에 불복해 항고했고, 출소 후 1년여 동안 재범이 없었다는 등의 이유로 항고심에서 부착 기한이 3년으로 줄었다.

성 씨는 이 판결에도 불복해 올해 대법원에 재항고를 냈지만 스스로 취하했다.

■‘총격 테러’에 숨진 김창호 경위…“평소 솔선수범”

성 씨의 '총격 테러'에 숨진 김창호(54) 경위는 모범공무원 국무총리 표창을 받는 등 평소 솔선수범했던 경찰관이었다고 동료 경찰관들은 입을 모았다.

경찰 관계자는 "이번 사건도 후배와 함께 출동했지만 먼저 내려 대응하다가 순직했다"고 밝혔다.

서울 강북경찰서 번동파출소 소속인 김 경위는 1962년 충북에서 태어나 1989년 순경으로 경찰 생활을 시작했다. 2005년 경위로 승진했고, 지난 2월 번동파출소에 배치됐다.

고 김창호 경위는 지난 2015년 모범공무원 국무총리 표창을 받는 등 27년의 경찰 생활 동안 총 24회의 수상 경력을 가진 모범 경찰관이었다.

■향후 수사 방향

경찰은 성 씨를 밤샘 조사하며 경찰관과 시민을 향한 '총격전'을 사전에 계획했는지 아닌지와 범행 동기 등을 추궁하고 있다.

또 성 씨가 다량의 사제 총기를 제작한 경위와 범행 전 동선 등을 파악하기 위해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성 씨는 현재 진술을 하고 있지만, 진술이 오락가락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성 씨에 대한 조사를 진행한 뒤, 늦어도 오는 21일(내일)까진 살인 혐의 등을 적용해 구속 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