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세월호 곳곳 긁히고 녹슬어…저녁까지 인양 완료
세월호 곳곳 긁히고 녹슬어…저녁까지 인양 완료
세월호를 수면 위 13m까지 들어올리는 인양 작업이 예상보다 늦어져 23일 오후 또는 저녁에 이뤄질...
北 통치자금 비상 …‘인조고기’까지 개입!
北 통치자금 비상 …‘인조고기’까지 개입!
먹을거리가 부족한 북한에서는 육류 대신에 인조고기가 식탁에 오른다. 콩에서 기름을 짜고 남은 찌꺼기인 '대두박'(大豆粕) 이른바 '콩기름 추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美국무-국방 “확장 억제 흔들림없이 보장”
입력 2016.10.20 (04:05) | 수정 2016.10.20 (14:05) 인터넷 뉴스
美국무-국방 “확장 억제 흔들림없이 보장”
미국의 존 케리 국무장관과 애슈턴 카터 국방장관은 현지시간 19일 흔들림 없는 확장 억제 제공 등 한국에 대한 확고한 방위 약속을 다시 한번 더 확인했다. 두 장관은 이날 워싱턴DC 미 국무부에서 열린 한미 외교·국방장관(2 2) 회의 모두발언에서 이같이 밝혔다.

케리 장관은 "북한의 최근 핵실험과 반복된 탄도미사일 발사 시험은 역내 안정을 해치는 위협일 뿐만 아니라 유엔 안보리 결의를 노골적으로 위반하는 또 하나의 사례"라면서 "미국이 우리 자신을 방어하고, 또 한국을 포함해 동맹들에 약속한 안보 공약을 준수하는 데 필요한 모든 조치를 다할 것이라는 데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를 가능한 한 빨리 한국에 배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북한이 자신들의 위험한 행동에 대해 확실하게 대가를 치르도록 하기 위해 협력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고 싶다"고 역설했다.

카터 장관은 "한국에 대한 방위 약속은 흔들림 없다"면서 "이는 가용 가능한 모든 방위 능력에 의해 보장되는 확장억제 제공 약속을 포함한다"고 말했다. 특히 북한에 대해 "미국과 우리 동맹에 대한 어떤 공격도 물리칠 것이며, 또한 북한이 어떤 핵무기라도 사용할 경우 효과적이고 압도적인 대응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회의에서 두 장관과 우리 측 윤병세 외교부 장관, 한민구 국방부 장관은 확장억제 제공을 비롯한 북한의 핵과 미사일 도발 대응책을 집중적으로 협의했다.
  • 美국무-국방 “확장 억제 흔들림없이 보장”
    • 입력 2016.10.20 (04:05)
    • 수정 2016.10.20 (14:05)
    인터넷 뉴스
美국무-국방 “확장 억제 흔들림없이 보장”
미국의 존 케리 국무장관과 애슈턴 카터 국방장관은 현지시간 19일 흔들림 없는 확장 억제 제공 등 한국에 대한 확고한 방위 약속을 다시 한번 더 확인했다. 두 장관은 이날 워싱턴DC 미 국무부에서 열린 한미 외교·국방장관(2 2) 회의 모두발언에서 이같이 밝혔다.

케리 장관은 "북한의 최근 핵실험과 반복된 탄도미사일 발사 시험은 역내 안정을 해치는 위협일 뿐만 아니라 유엔 안보리 결의를 노골적으로 위반하는 또 하나의 사례"라면서 "미국이 우리 자신을 방어하고, 또 한국을 포함해 동맹들에 약속한 안보 공약을 준수하는 데 필요한 모든 조치를 다할 것이라는 데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를 가능한 한 빨리 한국에 배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북한이 자신들의 위험한 행동에 대해 확실하게 대가를 치르도록 하기 위해 협력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고 싶다"고 역설했다.

카터 장관은 "한국에 대한 방위 약속은 흔들림 없다"면서 "이는 가용 가능한 모든 방위 능력에 의해 보장되는 확장억제 제공 약속을 포함한다"고 말했다. 특히 북한에 대해 "미국과 우리 동맹에 대한 어떤 공격도 물리칠 것이며, 또한 북한이 어떤 핵무기라도 사용할 경우 효과적이고 압도적인 대응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회의에서 두 장관과 우리 측 윤병세 외교부 장관, 한민구 국방부 장관은 확장억제 제공을 비롯한 북한의 핵과 미사일 도발 대응책을 집중적으로 협의했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