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최대한 큰 목소리’…청와대 촛불민심 들릴까?
‘최대한 큰 목소리’…청와대 촛불민심 들릴까?
   "박근혜는 물러나라. 와~" 쩡쩡 울리는 확성기 소리에 한 데 모인 함성이 더해집니다. 시위대와 청와대의...
[취재후] 48억으로 삼성 경영권 “불법은 없었다”
48억으로 삼성 경영권 “불법은 없었다”
국민연금이 삼성그룹 총수 일가를 위해 국민의 자산에 손실을 입힌 게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 검찰이 전면적 수사에 나서면서, 삼성의 경영권 승계 과정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탄자니아, 북한 선박의 탄자니아 국적 취득 부인
입력 2016.10.20 (04:46) | 수정 2016.10.20 (14:00) 인터넷 뉴스
탄자니아, 북한 선박의 탄자니아 국적 취득 부인
탄자니아는 현지시간 19일 북한 선박에 탄자니아 국기를 달고 운항할 수 있도록 해 북한을 제재하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의를 어겼다는 의혹을 부인했다.

압둘라흐 후세인 탄자니아 잔지바르해사국(ZMA) 국장은 기자회견에서 "그런 혐의는 무효"라면서 "탄자니아는 유엔 안보리 결의안을 지키고 있다"고 강조했다.

북한의 4차 핵실험에 대응해 지난 3월 채택된 유엔 안보리 결의 2270호는 선박을 다른 나라에 등록하도록 하는 '편의치적' 제도에 따라 제3국이 북한 선박에 국적을 빌려주는 것을 금지하도록 규정돼 있다.

미국의 북한 전문매체인 NK 뉴스는 지난 8일 3월 이래 북한이 소유하거나 북한에 연계된 선박 50여 척이 탄자니아로 국적을 바꿨고 추적대상 북한 선박 가운데 15%가 현재 탄자니아 국기를 달고 운항 중"이라고 전했다.

앞서 탄자니아 일간지 '더 시티즌'(The Citizen)은 18일 "외국 선박에 탄자니아 선적을 부여하는 기관과 탄자니아 중앙 정부 간의 전산처리 등 등록 체계가 제대로 갖춰지지 않았다"며 이번 사태가 탄자니아 선박등록 체계의 허점 때문에 벌어진 것으로 소개했다.

이에 대해 후세인 국장은 앞으로 외국 선박을 탄자니아 선적으로 등록하는 업무는 해사국에서 직접 할 것이며 북한 선박의 등록 취소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 탄자니아, 북한 선박의 탄자니아 국적 취득 부인
    • 입력 2016.10.20 (04:46)
    • 수정 2016.10.20 (14:00)
    인터넷 뉴스
탄자니아, 북한 선박의 탄자니아 국적 취득 부인
탄자니아는 현지시간 19일 북한 선박에 탄자니아 국기를 달고 운항할 수 있도록 해 북한을 제재하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의를 어겼다는 의혹을 부인했다.

압둘라흐 후세인 탄자니아 잔지바르해사국(ZMA) 국장은 기자회견에서 "그런 혐의는 무효"라면서 "탄자니아는 유엔 안보리 결의안을 지키고 있다"고 강조했다.

북한의 4차 핵실험에 대응해 지난 3월 채택된 유엔 안보리 결의 2270호는 선박을 다른 나라에 등록하도록 하는 '편의치적' 제도에 따라 제3국이 북한 선박에 국적을 빌려주는 것을 금지하도록 규정돼 있다.

미국의 북한 전문매체인 NK 뉴스는 지난 8일 3월 이래 북한이 소유하거나 북한에 연계된 선박 50여 척이 탄자니아로 국적을 바꿨고 추적대상 북한 선박 가운데 15%가 현재 탄자니아 국기를 달고 운항 중"이라고 전했다.

앞서 탄자니아 일간지 '더 시티즌'(The Citizen)은 18일 "외국 선박에 탄자니아 선적을 부여하는 기관과 탄자니아 중앙 정부 간의 전산처리 등 등록 체계가 제대로 갖춰지지 않았다"며 이번 사태가 탄자니아 선박등록 체계의 허점 때문에 벌어진 것으로 소개했다.

이에 대해 후세인 국장은 앞으로 외국 선박을 탄자니아 선적으로 등록하는 업무는 해사국에서 직접 할 것이며 북한 선박의 등록 취소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