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투석전 벌인 인도-중국군, 수습 위해 장교끼리 만났지만…
일촉즉발 인도-중국군, 이번엔 투석전
국경 지역에서 일촉즉발의 대치 국면을 이어가다 투석전까지 벌인 중국군과 인도군이 사태 수습에 나섰다. 자칫 다시 충돌이 벌어질 경우 무력 분쟁으로 번질...
[특파원 리포트] 두 남자의 두 번째 인생 “공포의 순간에 깨달은 것은…”
두 남자의 두 번째 인생 “공포의 순간에 깨달은 것은…”
골든게이트 브릿지를 배경으로 마치 오래된 친구처럼 아니면 여행객처럼 다정히 얘기를 나누고...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美 육사생도들, 영화 인천상륙작전 관람
입력 2016.10.20 (05:08) | 수정 2016.10.20 (08:50) 인터넷 뉴스
美 육사생도들, 영화 인천상륙작전 관람
미국 육군사관학교, 일명 '웨스트포인트'(West Point)에서 우리나라 영화 인천상륙작전이 상영된다.

뉴욕 한국문화원은 미국 육군의 초급 장교를 육성하는 웨스트포인트에서 현지시간 21일 밤 인천상륙작전을 상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미국 육사 생도와 학교 관계자 등 150여 명이 영화를 볼 예정이다.

뉴욕 한국문화원은 "한국 영화의 우수성을 홍보하는 한편 한미동맹 강화와 폭넓은 우호 증진을 위해 육사에서 특별 상영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맥아더 장군은 웨스트포인트 출신으로 교장까지 지낸 바 있다.

이재한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영화 인천상륙작전은 한국전쟁 당시 북한의 공격에 낙동강까지 밀렸던 국군이 전세를 뒤집게 된 계기였던 인천상륙작전의 과정을 스크린에 담았다. 유엔군 최고사령관이었던 맥아더 장군은 북한군의 배후를 기습적으로 공격해 국군이 압록강까지 밀고 올라가는 전기를 만들었다.
  • 美 육사생도들, 영화 인천상륙작전 관람
    • 입력 2016.10.20 (05:08)
    • 수정 2016.10.20 (08:50)
    인터넷 뉴스
美 육사생도들, 영화 인천상륙작전 관람
미국 육군사관학교, 일명 '웨스트포인트'(West Point)에서 우리나라 영화 인천상륙작전이 상영된다.

뉴욕 한국문화원은 미국 육군의 초급 장교를 육성하는 웨스트포인트에서 현지시간 21일 밤 인천상륙작전을 상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미국 육사 생도와 학교 관계자 등 150여 명이 영화를 볼 예정이다.

뉴욕 한국문화원은 "한국 영화의 우수성을 홍보하는 한편 한미동맹 강화와 폭넓은 우호 증진을 위해 육사에서 특별 상영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맥아더 장군은 웨스트포인트 출신으로 교장까지 지낸 바 있다.

이재한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영화 인천상륙작전은 한국전쟁 당시 북한의 공격에 낙동강까지 밀렸던 국군이 전세를 뒤집게 된 계기였던 인천상륙작전의 과정을 스크린에 담았다. 유엔군 최고사령관이었던 맥아더 장군은 북한군의 배후를 기습적으로 공격해 국군이 압록강까지 밀고 올라가는 전기를 만들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