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바람 없는 곳에 풍력 발전기, 허점 투성이 ‘신에너지 사업’
바람 없는 곳에 풍력 발전기, 허점 투성이 ‘신에너지 사업’
인천의 섬 백아도. 인천 연안에서 약 100km 떨어진 섬으로 한 번에 가는 배가 없어 두 번을...
‘똥학교’ 놀림받던 부산 대변초등학교 이름 바뀐다
‘똥학교’ 놀림받던 부산 대변초등학교 이름 바뀐다
지난 2월 부산의 한 초등학교 부학생회장 선거에 출마한 5학년 어린이의 공약이 큰 화제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서울 도심서 총격…출동 경찰관 숨져
입력 2016.10.20 (05:00) | 수정 2016.10.20 (05:14) 기타
동영상영역 시작
서울 도심서 총격…출동 경찰관 숨져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서울 오패산 터널 앞에서 총성이 울린 건 어제 오후 6시 반 쯤.

도로 위에 누군가 쓰러져 있나 싶더니 구급차가 도착해 황급히 피해자를 싣고 현장을 떠납니다.

현장은 경찰과 구급대원, 놀란 시민들로 가득찼습니다.

<인터뷰> 지종술(목격자) : "먼저 '빵'하고 총소리가 한 번 났어요. 무슨 소린가 하고 밖에 나가보니까 건너편에서 한 사람이 사람을 쫓아왔어요"

47살 성 모 씨가 지인인 부동산업자 67살 이 모 씨에게 미리 준비한 사제 총을 발사했습니다.

이 씨에게 총을 쏘는 과정에서 길을 가던 70대 행인이 총에 맞아 다쳤습니다.

총격을 피해 달아난 이 씨를 성 씨는 뒤쫒아가 둔기로 가격했습니다.

잠시 뒤 신고를 받은 경찰이 현장에 출동하자 풀숲에 숨어있던 성 씨는 경찰에게도 총을 쐈습니다.

번동파출소 소속 김창호 경위가 어깨에 총을 맞고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한 시간 만에 숨졌습니다.

성 씨는 성범죄 혐의로 전자발찌를 찬 전과자로 이 씨를 폭행하고 달아나면서 전자발찌를 끊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인터뷰> 김종호 (목격자) : "도주하면서 가는 도중에 총기를 장전을 다시하고 전자발찌를 끼고 있는 걸 칼로 잘라가지고 버리고 가는 걸..."

성 씨는 총을 쏘며 추격에 나선 경찰과 인근 시민 3명이 합세한 끝에 범행 20여 분 만에 검거됐습니다.

KBS 뉴스 송락규입니다.
  • 서울 도심서 총격…출동 경찰관 숨져
    • 입력 2016.10.20 (05:00)
    • 수정 2016.10.20 (05:14)
    기타
서울 도심서 총격…출동 경찰관 숨져
서울 오패산 터널 앞에서 총성이 울린 건 어제 오후 6시 반 쯤.

도로 위에 누군가 쓰러져 있나 싶더니 구급차가 도착해 황급히 피해자를 싣고 현장을 떠납니다.

현장은 경찰과 구급대원, 놀란 시민들로 가득찼습니다.

<인터뷰> 지종술(목격자) : "먼저 '빵'하고 총소리가 한 번 났어요. 무슨 소린가 하고 밖에 나가보니까 건너편에서 한 사람이 사람을 쫓아왔어요"

47살 성 모 씨가 지인인 부동산업자 67살 이 모 씨에게 미리 준비한 사제 총을 발사했습니다.

이 씨에게 총을 쏘는 과정에서 길을 가던 70대 행인이 총에 맞아 다쳤습니다.

총격을 피해 달아난 이 씨를 성 씨는 뒤쫒아가 둔기로 가격했습니다.

잠시 뒤 신고를 받은 경찰이 현장에 출동하자 풀숲에 숨어있던 성 씨는 경찰에게도 총을 쐈습니다.

번동파출소 소속 김창호 경위가 어깨에 총을 맞고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한 시간 만에 숨졌습니다.

성 씨는 성범죄 혐의로 전자발찌를 찬 전과자로 이 씨를 폭행하고 달아나면서 전자발찌를 끊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인터뷰> 김종호 (목격자) : "도주하면서 가는 도중에 총기를 장전을 다시하고 전자발찌를 끼고 있는 걸 칼로 잘라가지고 버리고 가는 걸..."

성 씨는 총을 쏘며 추격에 나선 경찰과 인근 시민 3명이 합세한 끝에 범행 20여 분 만에 검거됐습니다.

KBS 뉴스 송락규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