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리포트] ‘암 투병기’를 남기고 떠난 ‘배우의 아내’
‘암 투병기’를 남기고 떠난 ‘배우의 아내’
지난 22일 일본 전통극 가부키 배우 '이치카와 에비조'의 부인 '고바야시 마오'가 세상을 떠났다. 향년 34세...
[취재후] ‘미수선 수리비’가 뭐길래?…경찰 신고가 해법
‘미수선 수리비’가 뭐길래?…경찰 신고가 해법
또 '보험사기'보험사기 일당이 적발됐다. 전형적인 3박자를 모두 갖췄다.1)고급 중고차 → 수리비 견적...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사제 총기 16정·폭발물에 방탄조끼까지
입력 2016.10.20 (05:02) | 수정 2016.10.20 (05:14) 기타
동영상영역 시작
사제 총기 16정·폭발물에 방탄조끼까지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경찰관을 총으로 쏴 숨지게 한 성모 씨가 직접 만든 총기 2정입니다.

나무로 만든 몸체에 여러 개의 철제 파이프를 두른 뒤 주변은 테이프로 감았습니다.

조잡한 형태였지만 위력은 막강했습니다.

<인터뷰> 김종호 (목격자) : "돌아서는데 총을 쐈고 경찰이 왼쪽 가슴, 왼쪽 어깨 사이에 총을 맞았어요."

경찰은 성 씨가 인터넷에서 사제 총기 제조법을 익힌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범행 현장 주변에선 비슷한 사제 총기가 16정이나 발견됐습니다.

반면 총격전 과정에서 경찰이 쏜 공포탄 1발과 실탄 4발은 무용지물이었습니다.

경찰은 실탄 1발을 성 씨의 복부 부근에 명중시켰지만, 방탄 조끼를 뚫지 못해 상처를 입히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이대범 (목격자) : "하이바 쓰고, 제압을 하고 나니까 방탄조끼가 있더라고요."

경찰은 또 흉기 7개와 사제 폭발물로 보이는 물체도 찾아냈습니다.

경찰은 성 씨를 상대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한 뒤 살인 혐의 등을 적용해 늦어도 내일까지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김성수입니다.
  • 사제 총기 16정·폭발물에 방탄조끼까지
    • 입력 2016.10.20 (05:02)
    • 수정 2016.10.20 (05:14)
    기타
사제 총기 16정·폭발물에 방탄조끼까지
경찰관을 총으로 쏴 숨지게 한 성모 씨가 직접 만든 총기 2정입니다.

나무로 만든 몸체에 여러 개의 철제 파이프를 두른 뒤 주변은 테이프로 감았습니다.

조잡한 형태였지만 위력은 막강했습니다.

<인터뷰> 김종호 (목격자) : "돌아서는데 총을 쐈고 경찰이 왼쪽 가슴, 왼쪽 어깨 사이에 총을 맞았어요."

경찰은 성 씨가 인터넷에서 사제 총기 제조법을 익힌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범행 현장 주변에선 비슷한 사제 총기가 16정이나 발견됐습니다.

반면 총격전 과정에서 경찰이 쏜 공포탄 1발과 실탄 4발은 무용지물이었습니다.

경찰은 실탄 1발을 성 씨의 복부 부근에 명중시켰지만, 방탄 조끼를 뚫지 못해 상처를 입히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이대범 (목격자) : "하이바 쓰고, 제압을 하고 나니까 방탄조끼가 있더라고요."

경찰은 또 흉기 7개와 사제 폭발물로 보이는 물체도 찾아냈습니다.

경찰은 성 씨를 상대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한 뒤 살인 혐의 등을 적용해 늦어도 내일까지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김성수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