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영태, ‘태블릿’ 제보 부인…“최순실 사용법 몰라”
고영태, ‘태블릿’ 제보 부인…“최순실 사용법 몰라”
고영태 씨는 최순실 게이트의 발단이 된 태블릿 PC는 자신의 것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고영태...
[영상] “사람취급 안해서” 최순실 삼각관계의 전말?
[영상] “사람취급 안해서” 최순실 삼각관계의 전말?
오늘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조사' 2차 청문회에서 최순실 씨의 측근으로 알려진 고영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사제 총기 16정·폭발물에 방탄조끼까지
입력 2016.10.20 (05:02) | 수정 2016.10.20 (05:14) 기타
동영상영역 시작
사제 총기 16정·폭발물에 방탄조끼까지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경찰관을 총으로 쏴 숨지게 한 성모 씨가 직접 만든 총기 2정입니다.

나무로 만든 몸체에 여러 개의 철제 파이프를 두른 뒤 주변은 테이프로 감았습니다.

조잡한 형태였지만 위력은 막강했습니다.

<인터뷰> 김종호 (목격자) : "돌아서는데 총을 쐈고 경찰이 왼쪽 가슴, 왼쪽 어깨 사이에 총을 맞았어요."

경찰은 성 씨가 인터넷에서 사제 총기 제조법을 익힌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범행 현장 주변에선 비슷한 사제 총기가 16정이나 발견됐습니다.

반면 총격전 과정에서 경찰이 쏜 공포탄 1발과 실탄 4발은 무용지물이었습니다.

경찰은 실탄 1발을 성 씨의 복부 부근에 명중시켰지만, 방탄 조끼를 뚫지 못해 상처를 입히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이대범 (목격자) : "하이바 쓰고, 제압을 하고 나니까 방탄조끼가 있더라고요."

경찰은 또 흉기 7개와 사제 폭발물로 보이는 물체도 찾아냈습니다.

경찰은 성 씨를 상대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한 뒤 살인 혐의 등을 적용해 늦어도 내일까지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김성수입니다.
  • 사제 총기 16정·폭발물에 방탄조끼까지
    • 입력 2016.10.20 (05:02)
    • 수정 2016.10.20 (05:14)
    기타
사제 총기 16정·폭발물에 방탄조끼까지
경찰관을 총으로 쏴 숨지게 한 성모 씨가 직접 만든 총기 2정입니다.

나무로 만든 몸체에 여러 개의 철제 파이프를 두른 뒤 주변은 테이프로 감았습니다.

조잡한 형태였지만 위력은 막강했습니다.

<인터뷰> 김종호 (목격자) : "돌아서는데 총을 쐈고 경찰이 왼쪽 가슴, 왼쪽 어깨 사이에 총을 맞았어요."

경찰은 성 씨가 인터넷에서 사제 총기 제조법을 익힌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범행 현장 주변에선 비슷한 사제 총기가 16정이나 발견됐습니다.

반면 총격전 과정에서 경찰이 쏜 공포탄 1발과 실탄 4발은 무용지물이었습니다.

경찰은 실탄 1발을 성 씨의 복부 부근에 명중시켰지만, 방탄 조끼를 뚫지 못해 상처를 입히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이대범 (목격자) : "하이바 쓰고, 제압을 하고 나니까 방탄조끼가 있더라고요."

경찰은 또 흉기 7개와 사제 폭발물로 보이는 물체도 찾아냈습니다.

경찰은 성 씨를 상대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한 뒤 살인 혐의 등을 적용해 늦어도 내일까지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김성수입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