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단독] 문체부 2차 물갈이…“민정수석실 주도”
[단독] 문체부 2차 물갈이…“민정수석실 주도”
올해 3월 초, 문화체육관광부 1차관실에 청와대로부터 국과장급 5명의 명단이 전달됐습니다. 이들을...
한국 대통령 이름 묻자 퇴장한 英 외교장관
한국 대통령 이름 묻자 퇴장한 英 외교장관
영국 외교장관이 생방송 도중 한국 대통령의 이름을 질문받게 되자 당황하며 퇴장했다.보리스 존슨 영국 외교장관은 영국 스카이뉴스의 프로그램...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전동차-안전문 사이에 갇혀…기관사 재조사
입력 2016.10.20 (05:03) | 수정 2016.10.20 (05:44) 기타
동영상영역 시작
전동차-안전문 사이에 갇혀…기관사 재조사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경찰이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5호선 김포공항역 스크린도어 사고 현장에서 현장감식을 진행했습니다.

경찰은 스크린도어뿐 아니라 선로 안쪽까지 살피며 사고 원인을 찾기 위해 집중 조사를 벌였습니다.

사고가 난 건 어제 오전 7시 20분쯤, 하차하려던 승객 36살 김 모 씨가 전동차와 스크린도어 사이에 갇혔습니다.

승객들의 신고에 기관사는 다시 문을 열었고, 27초 뒤 닫았습니다.

이어 전동차는 출발했고, 중간에 끼여있던 김 씨는 함께 밀려가 비상출입문으로 튕겨나왔습니다.

김 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1시간 만에 숨졌습니다.

스크린도어와 전동차 문 사이에 7.5밀리미터 크기 이상의 물체가 감지되면 센서가 작동해 문이 닫히지 않아야 하는데 오작동한 겁니다.

또, 승객의 신고가 있었는데도 기관사는 전동차에 내려 직접 확인하지 않았습니다.

<인터뷰> 나열 (서울도시철도공사 사장 직무대행) : "기관사가 운전실을 떠나서 현장까지 가서 다시 확인하고 가기에는 현실적으로 어려운 점이 있습니다."

기관사 47살 윤 모 씨는 어제 경찰 조사에서 30초 정도면 충분히 빠져나갈 것이라고 판단했고, 폐쇄회로 화면과 감지장치에서도 별다른 징후가 없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오늘 부검을 진행하는 한편, 목격자 진술과 현장 감식 결과 등을 토대로 기관사 윤 씨를 다시 조사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이세중입니다.
  • 전동차-안전문 사이에 갇혀…기관사 재조사
    • 입력 2016.10.20 (05:03)
    • 수정 2016.10.20 (05:44)
    기타
전동차-안전문 사이에 갇혀…기관사 재조사
경찰이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5호선 김포공항역 스크린도어 사고 현장에서 현장감식을 진행했습니다.

경찰은 스크린도어뿐 아니라 선로 안쪽까지 살피며 사고 원인을 찾기 위해 집중 조사를 벌였습니다.

사고가 난 건 어제 오전 7시 20분쯤, 하차하려던 승객 36살 김 모 씨가 전동차와 스크린도어 사이에 갇혔습니다.

승객들의 신고에 기관사는 다시 문을 열었고, 27초 뒤 닫았습니다.

이어 전동차는 출발했고, 중간에 끼여있던 김 씨는 함께 밀려가 비상출입문으로 튕겨나왔습니다.

김 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1시간 만에 숨졌습니다.

스크린도어와 전동차 문 사이에 7.5밀리미터 크기 이상의 물체가 감지되면 센서가 작동해 문이 닫히지 않아야 하는데 오작동한 겁니다.

또, 승객의 신고가 있었는데도 기관사는 전동차에 내려 직접 확인하지 않았습니다.

<인터뷰> 나열 (서울도시철도공사 사장 직무대행) : "기관사가 운전실을 떠나서 현장까지 가서 다시 확인하고 가기에는 현실적으로 어려운 점이 있습니다."

기관사 47살 윤 모 씨는 어제 경찰 조사에서 30초 정도면 충분히 빠져나갈 것이라고 판단했고, 폐쇄회로 화면과 감지장치에서도 별다른 징후가 없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오늘 부검을 진행하는 한편, 목격자 진술과 현장 감식 결과 등을 토대로 기관사 윤 씨를 다시 조사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이세중입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