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포항 지진 피해 응급복구율 87.2%…국민 성금도 46억 원 답지
포항 지진 응급복구율 89.6%…국민 성금도 46억 원 답지
포항 지진으로 인한 주택 피해규모가 계속 늘어나고 있다. 피해시설에 대한 응급복구율은 89.6%...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사당 밖으로 이전 결정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 …결국 ‘사당 밖으로’ 쫓겨나
충남 아산 현충사 내에 있는 일본 특산종 나무 '금송'이 사당 영역에서 기념관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회고록’ 공방 격화…“기권 결정 시기 기록 있다”
입력 2016.10.20 (06:08) | 수정 2016.10.20 (07:19)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회고록’ 공방 격화…“기권 결정 시기 기록 있다”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2007년 당시 정부의 유엔 대북인권결의안 '기권' 결정에 앞서 북한에 의견을 물었는지, 아니면 사후 통보했는지를 놓고 정치권의 공방이 격화되고 있습니다.

회고록을 쓴 송민순 전 장관은 자신의 주장을 입증할 기록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용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새누리당은 각종 기록을 통해 북한에 사전 문의했다는 회고록 내용이 사실이란 정황이 드러났다며 문재인 전 대표의 해명을 거듭 압박했습니다.

<녹취> 염동열 (새누리당 수석대변인) : "문재인 전 대표는 진실을 두려워하지 말고,진실을 말하고 역사와 국민의 평가를 받아야 합니다."

끝까지 해명하지 않는다면 대통령 기록물 공개 등을 추진하겠다고 경고했습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은 여당 지도부가 종북몰이로 사실을 호도했다며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반격했습니다.

문 전 대표도 여당의 색깔론 버릇을 고치겠다며 맞받았습니다.

<인터뷰>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 "(선거가 다가오면 색깔론을 들이대는) 이런 아주 못된 버릇, 이번에 꼭 고쳐놓겠습니다."

그러나 회고록 진위 여부엔 무대응으로 일관했습니다.

공방이 격화되는 가운데 송민순 전 장관은 회고록 내용을 입증할 기록을 갖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송민순 (전 외교부 장관/북한대학원대학교 총장) : "회의록은 청와대에서 없다는 회의록을 제가 어떻게 갖고 있습니까? (그럼 기록이 있다는 건 어떤 말씀이세요?) 어쨌든 기록은 기록입니다."

반면, 이재정 전 통일부 장관은 기권 결정이 먼저 내려졌고, 이를 북한에 통보했다면, 김만복 전 국정원장이 했을 거라고 거듭 주장했는데, 김 전 국정원장은 대북 통보 여부는 국가 기밀이라며 확인을 거부했습니다.

KBS 뉴스 김용준입니다.
  • ‘회고록’ 공방 격화…“기권 결정 시기 기록 있다”
    • 입력 2016.10.20 (06:08)
    • 수정 2016.10.20 (07:19)
    뉴스광장 1부
‘회고록’ 공방 격화…“기권 결정 시기 기록 있다”
<앵커 멘트>

2007년 당시 정부의 유엔 대북인권결의안 '기권' 결정에 앞서 북한에 의견을 물었는지, 아니면 사후 통보했는지를 놓고 정치권의 공방이 격화되고 있습니다.

회고록을 쓴 송민순 전 장관은 자신의 주장을 입증할 기록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용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새누리당은 각종 기록을 통해 북한에 사전 문의했다는 회고록 내용이 사실이란 정황이 드러났다며 문재인 전 대표의 해명을 거듭 압박했습니다.

<녹취> 염동열 (새누리당 수석대변인) : "문재인 전 대표는 진실을 두려워하지 말고,진실을 말하고 역사와 국민의 평가를 받아야 합니다."

끝까지 해명하지 않는다면 대통령 기록물 공개 등을 추진하겠다고 경고했습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은 여당 지도부가 종북몰이로 사실을 호도했다며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반격했습니다.

문 전 대표도 여당의 색깔론 버릇을 고치겠다며 맞받았습니다.

<인터뷰>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 "(선거가 다가오면 색깔론을 들이대는) 이런 아주 못된 버릇, 이번에 꼭 고쳐놓겠습니다."

그러나 회고록 진위 여부엔 무대응으로 일관했습니다.

공방이 격화되는 가운데 송민순 전 장관은 회고록 내용을 입증할 기록을 갖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송민순 (전 외교부 장관/북한대학원대학교 총장) : "회의록은 청와대에서 없다는 회의록을 제가 어떻게 갖고 있습니까? (그럼 기록이 있다는 건 어떤 말씀이세요?) 어쨌든 기록은 기록입니다."

반면, 이재정 전 통일부 장관은 기권 결정이 먼저 내려졌고, 이를 북한에 통보했다면, 김만복 전 국정원장이 했을 거라고 거듭 주장했는데, 김 전 국정원장은 대북 통보 여부는 국가 기밀이라며 확인을 거부했습니다.

KBS 뉴스 김용준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