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한진 3남매 일감몰아주기 제재, 왜 실패했나
한진 3남매 일감몰아주기 제재, 왜 실패했나
2016년 11월 공정거래위원회는 한진그룹 총수 일가의 일감 몰아주기를 제재한다는 내용의 보도자료를 배포했다.발표 내용은 이렇다. 대한항공이 계열회사인 ㈜싸이버스카이와 ㈜유니컨버스
[취재후] 응급실서 음주시술해도 뭐…국립대병원장의 ‘클라스’
응급실서 음주시술해도 뭐…국립대병원장의 ‘클라스’
"얼마나 음주를 했는지도...사실 음주운전도 뭐 그 어느 정도 수치 이상이 돼야지 문제가 될 수 있잖아요?"...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스크린도어 현장 감식…“기관사 재소환”
입력 2016.10.20 (06:13) | 수정 2016.10.20 (07:19)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스크린도어 현장 감식…“기관사 재소환”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제 지하철 5호선 김포공항역에서 승객 한 명이 스크린도어에 끼여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죠,

경찰은 밤사이 진행한 현장 감식 등을 토대로 기관사를 다시 불러 조사할 계획입니다.

이세중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경찰이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5호선 김포공항역 스크린도어 사고 현장에서 현장감식을 진행했습니다.

경찰은 스크린도어뿐 아니라 선로 안쪽까지 살피며 사고 원인을 찾기 위해 집중 조사를 벌였습니다.

사고가 난 건 어제 오전 7시 20분쯤, 하차하려던 승객 36살 김 모 씨가 전동차와 스크린도어 사이에 갇혔습니다.

승객들의 신고에 기관사는 다시 문을 열었고, 27초 뒤 닫았습니다.

이어 전동차는 출발했고, 중간에 끼여있던 김 씨는 함께 밀려가 비상출입문으로 튕겨나왔습니다.

김 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1시간 만에 숨졌습니다.

스크린도어와 전동차 문 사이에 7.5밀리미터 크기 이상의 물체가 감지되면 센서가 작동해 문이 닫히지 않아야 하는데 오작동한 겁니다.

또, 승객의 신고가 있었는데도 기관사는 전동차에 내려 직접 확인하지 않았습니다.

<인터뷰> 나열 (서울도시철도공사 사장 직무대행) : "기관사가 운전실을 떠나서 현장까지 가서 다시 확인하고 가기에는 현실적으로 어려운 점이 있습니다."

기관사 47살 윤 모 씨는 어제 경찰 조사에서 30초 정도면 충분히 빠져나갈 것이라고 판단했고, 폐쇄회로 화면과 감지장치에서도 별다른 징후가 없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오늘 부검을 진행하는 한편, 목격자 진술과 현장 감식 결과 등을 토대로 기관사 윤 씨를 다시 조사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이세중입니다.
  • 스크린도어 현장 감식…“기관사 재소환”
    • 입력 2016.10.20 (06:13)
    • 수정 2016.10.20 (07:19)
    뉴스광장 1부
스크린도어 현장 감식…“기관사 재소환”
<앵커 멘트>

어제 지하철 5호선 김포공항역에서 승객 한 명이 스크린도어에 끼여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죠,

경찰은 밤사이 진행한 현장 감식 등을 토대로 기관사를 다시 불러 조사할 계획입니다.

이세중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경찰이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5호선 김포공항역 스크린도어 사고 현장에서 현장감식을 진행했습니다.

경찰은 스크린도어뿐 아니라 선로 안쪽까지 살피며 사고 원인을 찾기 위해 집중 조사를 벌였습니다.

사고가 난 건 어제 오전 7시 20분쯤, 하차하려던 승객 36살 김 모 씨가 전동차와 스크린도어 사이에 갇혔습니다.

승객들의 신고에 기관사는 다시 문을 열었고, 27초 뒤 닫았습니다.

이어 전동차는 출발했고, 중간에 끼여있던 김 씨는 함께 밀려가 비상출입문으로 튕겨나왔습니다.

김 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1시간 만에 숨졌습니다.

스크린도어와 전동차 문 사이에 7.5밀리미터 크기 이상의 물체가 감지되면 센서가 작동해 문이 닫히지 않아야 하는데 오작동한 겁니다.

또, 승객의 신고가 있었는데도 기관사는 전동차에 내려 직접 확인하지 않았습니다.

<인터뷰> 나열 (서울도시철도공사 사장 직무대행) : "기관사가 운전실을 떠나서 현장까지 가서 다시 확인하고 가기에는 현실적으로 어려운 점이 있습니다."

기관사 47살 윤 모 씨는 어제 경찰 조사에서 30초 정도면 충분히 빠져나갈 것이라고 판단했고, 폐쇄회로 화면과 감지장치에서도 별다른 징후가 없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오늘 부검을 진행하는 한편, 목격자 진술과 현장 감식 결과 등을 토대로 기관사 윤 씨를 다시 조사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이세중입니다.
크랩
K-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