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2001년 도입된 교원 성과급제는 전체 교사를 평가로 등급을 매긴 뒤 성과급을 차등 지급하는 제도다. 교직사회의 경쟁 유도를 통해 교육의 질을 제고한...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부지런한 대통령이다. 백악관에서 보내주는 일정표에는 거의 매일 빈틈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손학규 정계복귀…야권 대선전 본격화
입력 2016.10.20 (06:18) | 수정 2016.10.20 (07:21)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손학규 정계복귀…야권 대선전 본격화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가 정계 은퇴를 한 지 2년여 만에 오늘 정계 복귀를 공식 선언합니다.

새로운 정치 패러다임을 역설할 것으로 보여 야권의 대선경쟁이 본격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김기흥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2014년 7.30 보궐선거에서 낙선해 정계를 떠났던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가 오늘 정계복귀를 공식화합니다.

정계 은퇴를 전격적으로 선언한 지 2년 2개월여 만입니다.

<녹취>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 : "정치 패러다임을 바꾸지 않고서 희망을 말하는 것은 희망고문에 불과합니다. 새로운 정치 패러다임으로 희망을 향해서 국민과 함께 나아가겠다는 뜻을 (손학규 전 대표가)밝힐 것으로 예상됩니다."

정치권의 새판짜기를 줄곧 주장해온 만큼 사실상의 대선 출마 선언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입니다.

손 전 대표는 민주당 당적을 유지한 채 당분간 국민운동체 등을 통한 독자 행보를 보이며 새판짜기에 나설 가능성이 큽니다.

지난 8.27전당대회에서 문재인 전 대표의 표심이 확인된 만큼 당장 당내에서 입지를 넓히는 게 쉽지 않을 것이란 분석도 작용한 것으로 보입니다.

야권의 유력 주자인 문 전 대표가 이른바 '송민순 회고록'이란 악재를 만난 가운데 손 전 대표의 정계복귀가 이뤄지는 만큼 야권의 대선경쟁구도에 변화가 올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김기흥입니다.
  • 손학규 정계복귀…야권 대선전 본격화
    • 입력 2016.10.20 (06:18)
    • 수정 2016.10.20 (07:21)
    뉴스광장 1부
손학규 정계복귀…야권 대선전 본격화
<앵커 멘트>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가 정계 은퇴를 한 지 2년여 만에 오늘 정계 복귀를 공식 선언합니다.

새로운 정치 패러다임을 역설할 것으로 보여 야권의 대선경쟁이 본격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김기흥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2014년 7.30 보궐선거에서 낙선해 정계를 떠났던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가 오늘 정계복귀를 공식화합니다.

정계 은퇴를 전격적으로 선언한 지 2년 2개월여 만입니다.

<녹취>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 : "정치 패러다임을 바꾸지 않고서 희망을 말하는 것은 희망고문에 불과합니다. 새로운 정치 패러다임으로 희망을 향해서 국민과 함께 나아가겠다는 뜻을 (손학규 전 대표가)밝힐 것으로 예상됩니다."

정치권의 새판짜기를 줄곧 주장해온 만큼 사실상의 대선 출마 선언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입니다.

손 전 대표는 민주당 당적을 유지한 채 당분간 국민운동체 등을 통한 독자 행보를 보이며 새판짜기에 나설 가능성이 큽니다.

지난 8.27전당대회에서 문재인 전 대표의 표심이 확인된 만큼 당장 당내에서 입지를 넓히는 게 쉽지 않을 것이란 분석도 작용한 것으로 보입니다.

야권의 유력 주자인 문 전 대표가 이른바 '송민순 회고록'이란 악재를 만난 가운데 손 전 대표의 정계복귀가 이뤄지는 만큼 야권의 대선경쟁구도에 변화가 올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김기흥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