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사건후] 비밀번호를 기억한 남자와, 성폭행을 모면한 여자
비밀번호를 기억한 남자와, 성폭행을 모면한 여자
일용직 근로자인 A(46)씨는 지난달 20일 부산 중구의 한 빌라로 일을 나갔다. A 씨는 빌라 2층에서...
[취재후] ‘독도 소녀상’, 우익 신문에 놀아난 韓日 정부
‘독도 소녀상’, 우익 신문에 놀아난 韓日 정부
17일 산케이 신문의 1면. '다케시마(독도)에 위안부상계획'이라는 커다란 제목의 1면 기사가 실렸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경찰에 총격…경찰 사망·시민 2명 부상
입력 2016.10.20 (06:25) 인터넷 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경찰에 총격…경찰 사망·시민 2명 부상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서울 오패산 터널 앞에서 총성이 울린 건 어제 오후 6시 반 쯤.

도로 위에 누군가 쓰러져 있나 싶더니 구급차가 도착해 황급히 피해자를 싣고 현장을 떠납니다.

현장은 경찰과 구급대원, 놀란 시민들로 가득찼습니다.

<인터뷰> 지종술(목격자) : "먼저 '빵'하고 총소리가 한 번 났어요. 무슨 소린가 하고 밖에 나가보니까 건너편에서 한 사람이 사람을 쫓아왔어요"

47살 성 모 씨가 지인인 부동산업자 67살 이 모 씨에게 미리 준비한 사제 총을 발사했습니다.

이 씨에게 총을 쏘는 과정에서 길을 가던 70대 행인이 총에 맞아 다쳤습니다.

총격을 피해 달아난 이 씨를 성 씨는 뒤쫒아가 둔기로 가격했습니다.

잠시 뒤 신고를 받은 경찰이 현장에 출동하자 풀숲에 숨어있던 성 씨는 경찰에게도 총을 쐈습니다.

번동파출소 소속 김창호 경위가 어깨에 총을 맞고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한 시간 만에 숨졌습니다.

성 씨는 성범죄 혐의로 전자발찌를 찬 전과자로 이 씨를 폭행하고 달아나면서 전자발찌를 끊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인터뷰> 김종호 (목격자) : "도주하면서 가는 도중에 총기를 장전을 다시하고 전자발찌를 끼고 있는 걸 칼로 잘라가지고 버리고 가는 걸..."

성 씨는 총을 쏘며 추격에 나선 경찰과 인근 시민 3명이 합세한 끝에 범행 20여 분 만에 검거됐습니다.

KBS 뉴스 송락규입니다.
  • 경찰에 총격…경찰 사망·시민 2명 부상
    • 입력 2016.10.20 (06:25)
    인터넷 뉴스
경찰에 총격…경찰 사망·시민 2명 부상
 서울 오패산 터널 앞에서 총성이 울린 건 어제 오후 6시 반 쯤.

도로 위에 누군가 쓰러져 있나 싶더니 구급차가 도착해 황급히 피해자를 싣고 현장을 떠납니다.

현장은 경찰과 구급대원, 놀란 시민들로 가득찼습니다.

<인터뷰> 지종술(목격자) : "먼저 '빵'하고 총소리가 한 번 났어요. 무슨 소린가 하고 밖에 나가보니까 건너편에서 한 사람이 사람을 쫓아왔어요"

47살 성 모 씨가 지인인 부동산업자 67살 이 모 씨에게 미리 준비한 사제 총을 발사했습니다.

이 씨에게 총을 쏘는 과정에서 길을 가던 70대 행인이 총에 맞아 다쳤습니다.

총격을 피해 달아난 이 씨를 성 씨는 뒤쫒아가 둔기로 가격했습니다.

잠시 뒤 신고를 받은 경찰이 현장에 출동하자 풀숲에 숨어있던 성 씨는 경찰에게도 총을 쐈습니다.

번동파출소 소속 김창호 경위가 어깨에 총을 맞고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한 시간 만에 숨졌습니다.

성 씨는 성범죄 혐의로 전자발찌를 찬 전과자로 이 씨를 폭행하고 달아나면서 전자발찌를 끊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인터뷰> 김종호 (목격자) : "도주하면서 가는 도중에 총기를 장전을 다시하고 전자발찌를 끼고 있는 걸 칼로 잘라가지고 버리고 가는 걸..."

성 씨는 총을 쏘며 추격에 나선 경찰과 인근 시민 3명이 합세한 끝에 범행 20여 분 만에 검거됐습니다.

KBS 뉴스 송락규입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