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2001년 도입된 교원 성과급제는 전체 교사를 평가로 등급을 매긴 뒤 성과급을 차등 지급하는 제도다. 교직사회의 경쟁 유도를 통해 교육의 질을 제고한...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부지런한 대통령이다. 백악관에서 보내주는 일정표에는 거의 매일 빈틈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화학섬유 공장 철거 중 폭발…5명 사상
입력 2016.10.20 (06:30) | 수정 2016.10.20 (07:23)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화학섬유 공장 철거 중 폭발…5명 사상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경북 칠곡의 한 폐 화학섬유 공장에서 어제 철거작업을 하던 중 대규모 폭발사고가 나면서 근로자 1명이 숨지고, 4명이 다쳤습니다.

폭발사고로 주변에 전기공급이 중단되고, 강한 진동에 놀란 주민들도 대피하는 소동이 빚어졌습니다.

정혜미 기자입니다.

<리포트>

공장 위로 시커면 연기와 함께 불길이 쉴 새없이 솟구칩니다.

번뜩이는 화염에 철제 뚜껑이 튕겨 날아가고

<녹취>"어어어어! 와..."

길 위를 걷던 사람들도 혼비백산 놀라 도망칩니다.

이번 폭발사고로 현장에서 용접 작업중이던 근로자 46살 박모 씨가 숨지고, 4명이 다쳤습니다.

또 철제 파편이 날아가면서 인근 상가와 공장이 파손되고, 이 일대 6천여 가구가 40분간 정전됐습니다.

강한 폭발음과 진동에 주민들은 두려움에 떨며 대피하기도 했습니다.

<인터뷰> 정정국 (공장 인근 주민) : "아우 마 많이 떨었습니다. 나는 진짜 전쟁 일어난 줄 알았습니다. 파편이 막 날아오길래 진짜 우리집으로 날아오는가 싶을 정도로..."

이번 사고는 높이 48미터 탱크 내에 남아있던 테레프탈산 가루와 분진에 산소절단기의 열이 전달돼, 폭발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인터뷰> 이길호 (경북 칠곡경찰서 수사과장) : "사일로(저장탱크) 철거작업을 하는 과정에 그냥 풀지를 못하니까 산소 용접기를 쓴 모양입니다. 국과수에 감식을 의뢰해서..."

경찰은 현장 관계자를 불러 작업 안전 규정을 지켰는지 여부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혜미입니다.
  • 화학섬유 공장 철거 중 폭발…5명 사상
    • 입력 2016.10.20 (06:30)
    • 수정 2016.10.20 (07:23)
    뉴스광장 1부
화학섬유 공장 철거 중 폭발…5명 사상
<앵커 멘트>

경북 칠곡의 한 폐 화학섬유 공장에서 어제 철거작업을 하던 중 대규모 폭발사고가 나면서 근로자 1명이 숨지고, 4명이 다쳤습니다.

폭발사고로 주변에 전기공급이 중단되고, 강한 진동에 놀란 주민들도 대피하는 소동이 빚어졌습니다.

정혜미 기자입니다.

<리포트>

공장 위로 시커면 연기와 함께 불길이 쉴 새없이 솟구칩니다.

번뜩이는 화염에 철제 뚜껑이 튕겨 날아가고

<녹취>"어어어어! 와..."

길 위를 걷던 사람들도 혼비백산 놀라 도망칩니다.

이번 폭발사고로 현장에서 용접 작업중이던 근로자 46살 박모 씨가 숨지고, 4명이 다쳤습니다.

또 철제 파편이 날아가면서 인근 상가와 공장이 파손되고, 이 일대 6천여 가구가 40분간 정전됐습니다.

강한 폭발음과 진동에 주민들은 두려움에 떨며 대피하기도 했습니다.

<인터뷰> 정정국 (공장 인근 주민) : "아우 마 많이 떨었습니다. 나는 진짜 전쟁 일어난 줄 알았습니다. 파편이 막 날아오길래 진짜 우리집으로 날아오는가 싶을 정도로..."

이번 사고는 높이 48미터 탱크 내에 남아있던 테레프탈산 가루와 분진에 산소절단기의 열이 전달돼, 폭발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인터뷰> 이길호 (경북 칠곡경찰서 수사과장) : "사일로(저장탱크) 철거작업을 하는 과정에 그냥 풀지를 못하니까 산소 용접기를 쓴 모양입니다. 국과수에 감식을 의뢰해서..."

경찰은 현장 관계자를 불러 작업 안전 규정을 지켰는지 여부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혜미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