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세월호 곳곳 긁히고 녹슬어…저녁까지 인양 완료
세월호 곳곳 긁히고 녹슬어…저녁까지 인양 완료
세월호를 수면 위 13m까지 들어올리는 인양 작업이 예상보다 늦어져 23일 오후 또는 저녁에 이뤄질...
北 통치자금 비상 …‘인조고기’까지 개입!
北 통치자금 비상 …‘인조고기’까지 개입!
먹을거리가 부족한 북한에서는 육류 대신에 인조고기가 식탁에 오른다. 콩에서 기름을 짜고 남은 찌꺼기인 '대두박'(大豆粕) 이른바 '콩기름 추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화학섬유 공장 철거 중 폭발…5명 사상
입력 2016.10.20 (06:30) | 수정 2016.10.20 (07:23)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화학섬유 공장 철거 중 폭발…5명 사상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경북 칠곡의 한 폐 화학섬유 공장에서 어제 철거작업을 하던 중 대규모 폭발사고가 나면서 근로자 1명이 숨지고, 4명이 다쳤습니다.

폭발사고로 주변에 전기공급이 중단되고, 강한 진동에 놀란 주민들도 대피하는 소동이 빚어졌습니다.

정혜미 기자입니다.

<리포트>

공장 위로 시커면 연기와 함께 불길이 쉴 새없이 솟구칩니다.

번뜩이는 화염에 철제 뚜껑이 튕겨 날아가고

<녹취>"어어어어! 와..."

길 위를 걷던 사람들도 혼비백산 놀라 도망칩니다.

이번 폭발사고로 현장에서 용접 작업중이던 근로자 46살 박모 씨가 숨지고, 4명이 다쳤습니다.

또 철제 파편이 날아가면서 인근 상가와 공장이 파손되고, 이 일대 6천여 가구가 40분간 정전됐습니다.

강한 폭발음과 진동에 주민들은 두려움에 떨며 대피하기도 했습니다.

<인터뷰> 정정국 (공장 인근 주민) : "아우 마 많이 떨었습니다. 나는 진짜 전쟁 일어난 줄 알았습니다. 파편이 막 날아오길래 진짜 우리집으로 날아오는가 싶을 정도로..."

이번 사고는 높이 48미터 탱크 내에 남아있던 테레프탈산 가루와 분진에 산소절단기의 열이 전달돼, 폭발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인터뷰> 이길호 (경북 칠곡경찰서 수사과장) : "사일로(저장탱크) 철거작업을 하는 과정에 그냥 풀지를 못하니까 산소 용접기를 쓴 모양입니다. 국과수에 감식을 의뢰해서..."

경찰은 현장 관계자를 불러 작업 안전 규정을 지켰는지 여부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혜미입니다.
  • 화학섬유 공장 철거 중 폭발…5명 사상
    • 입력 2016.10.20 (06:30)
    • 수정 2016.10.20 (07:23)
    뉴스광장 1부
화학섬유 공장 철거 중 폭발…5명 사상
<앵커 멘트>

경북 칠곡의 한 폐 화학섬유 공장에서 어제 철거작업을 하던 중 대규모 폭발사고가 나면서 근로자 1명이 숨지고, 4명이 다쳤습니다.

폭발사고로 주변에 전기공급이 중단되고, 강한 진동에 놀란 주민들도 대피하는 소동이 빚어졌습니다.

정혜미 기자입니다.

<리포트>

공장 위로 시커면 연기와 함께 불길이 쉴 새없이 솟구칩니다.

번뜩이는 화염에 철제 뚜껑이 튕겨 날아가고

<녹취>"어어어어! 와..."

길 위를 걷던 사람들도 혼비백산 놀라 도망칩니다.

이번 폭발사고로 현장에서 용접 작업중이던 근로자 46살 박모 씨가 숨지고, 4명이 다쳤습니다.

또 철제 파편이 날아가면서 인근 상가와 공장이 파손되고, 이 일대 6천여 가구가 40분간 정전됐습니다.

강한 폭발음과 진동에 주민들은 두려움에 떨며 대피하기도 했습니다.

<인터뷰> 정정국 (공장 인근 주민) : "아우 마 많이 떨었습니다. 나는 진짜 전쟁 일어난 줄 알았습니다. 파편이 막 날아오길래 진짜 우리집으로 날아오는가 싶을 정도로..."

이번 사고는 높이 48미터 탱크 내에 남아있던 테레프탈산 가루와 분진에 산소절단기의 열이 전달돼, 폭발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인터뷰> 이길호 (경북 칠곡경찰서 수사과장) : "사일로(저장탱크) 철거작업을 하는 과정에 그냥 풀지를 못하니까 산소 용접기를 쓴 모양입니다. 국과수에 감식을 의뢰해서..."

경찰은 현장 관계자를 불러 작업 안전 규정을 지켰는지 여부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혜미입니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