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朴대통령 탄핵안 오후 3시 표결…긴장 고조
朴대통령 탄핵안 오후 3시 표결…긴장 고조
헌정사에 기록될 박 대통령 탄핵안 표결이 이제 3시간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국회는 무거운...
대통령 탄핵 소추안 내용은?
대통령 탄핵 소추안 내용은?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은 야3당이 골격을 잡았습니다. 민간인인 최순실 씨가 국정 전반에 개입한 의혹을 들어 대통령이 헌법 67조의...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北 박봉주, 수해 현장 늑장 방문…김정은은 언제?
입력 2016.10.20 (06:39) | 수정 2016.10.20 (07:28)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北 박봉주, 수해 현장 늑장 방문…김정은은 언제?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박봉주 북한 총리가 함경북도 수해 현장을 방문했다고 북한 매체가 보도했습니다.

수해가 발생한지 50여일만의 늑장 방문인데요.

김정은의 현지 시찰을 위한 사전 답사가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보도에 김학재 기자입니다.

<리포트>

수해 복구작업이 한창인 북한 함경북도 수해 지역.

박봉주 총리가 수해 지역을 현지 시찰했다고 북한 매체들이 일제히 전했습니니다.

박 총리는 댐붕괴로 피해가 큰 것으로 알려진 무산군 등 수해 현장과 청진항 등 수해지원물자 보급현장을 돌아봤습니다.

<녹취> 조선중앙TV : "현지에서 진행된 협의회들에서는 북부피해지역건설을 하루빨리 끝내는데서 나서는 실무적 대책들이 토의됐습니다."

박봉주 총리의 이번 방문은 북한 최고위층으로는 처음으로 수해가 난지 50일이 지난 늑장 방문입니다.

북한은 최근 주택과 송전탑 등 기간 시설 복구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고 있다고 연일 전하며 이달 말까지 복구작업을 끝낼 것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그러면서 지난해 나선 수해 현장을 방문한 김정은 시찰 장면을 반복적으로 내보내고 있습니다.

<녹취> 조선중앙TV : "직접 현장을 돌아봐야 마음이 편할 것 같다고 하시며 그 머나먼 최북단에 까지 찾아올 줄 그 누가 꿈엔들 생각이나 했겠습니까?"

지난해 수해 당시 김정은은 박봉주 총리 방문 뒤 열흘후에 수해 현장 시찰에 나선 바 있어 이달 말 김정은이 수해 지역을 방문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문가들은 내다보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학재입니다.
  • 北 박봉주, 수해 현장 늑장 방문…김정은은 언제?
    • 입력 2016.10.20 (06:39)
    • 수정 2016.10.20 (07:28)
    뉴스광장 1부
北 박봉주, 수해 현장 늑장 방문…김정은은 언제?
<앵커 멘트>

박봉주 북한 총리가 함경북도 수해 현장을 방문했다고 북한 매체가 보도했습니다.

수해가 발생한지 50여일만의 늑장 방문인데요.

김정은의 현지 시찰을 위한 사전 답사가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보도에 김학재 기자입니다.

<리포트>

수해 복구작업이 한창인 북한 함경북도 수해 지역.

박봉주 총리가 수해 지역을 현지 시찰했다고 북한 매체들이 일제히 전했습니니다.

박 총리는 댐붕괴로 피해가 큰 것으로 알려진 무산군 등 수해 현장과 청진항 등 수해지원물자 보급현장을 돌아봤습니다.

<녹취> 조선중앙TV : "현지에서 진행된 협의회들에서는 북부피해지역건설을 하루빨리 끝내는데서 나서는 실무적 대책들이 토의됐습니다."

박봉주 총리의 이번 방문은 북한 최고위층으로는 처음으로 수해가 난지 50일이 지난 늑장 방문입니다.

북한은 최근 주택과 송전탑 등 기간 시설 복구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고 있다고 연일 전하며 이달 말까지 복구작업을 끝낼 것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그러면서 지난해 나선 수해 현장을 방문한 김정은 시찰 장면을 반복적으로 내보내고 있습니다.

<녹취> 조선중앙TV : "직접 현장을 돌아봐야 마음이 편할 것 같다고 하시며 그 머나먼 최북단에 까지 찾아올 줄 그 누가 꿈엔들 생각이나 했겠습니까?"

지난해 수해 당시 김정은은 박봉주 총리 방문 뒤 열흘후에 수해 현장 시찰에 나선 바 있어 이달 말 김정은이 수해 지역을 방문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문가들은 내다보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학재입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