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베를린영화제 참관기] ‘영희’ 김민희를 향한 엇갈린 시선
[베를린 참관기] ‘영희’ 김민희를 향한 엇갈린 시선
배우 김민희가 홍상수 감독의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로 제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 수상의...
[대선] ③ 혁명가를 꿈꿨던 소년, 역전승은 가능할 것인가…안희정 편
혁명가 꿈꿨던 소년, 역전승 가능할까?…안희정 편
KBS 영상자료를 토대로 주요 대선주자들의 인생 역정을 정리한 대선주자 과거사 시리즈, 세 번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北 박봉주, 수해 현장 늑장 방문…김정은은 언제?
입력 2016.10.20 (06:39) | 수정 2016.10.20 (07:28)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北 박봉주, 수해 현장 늑장 방문…김정은은 언제?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박봉주 북한 총리가 함경북도 수해 현장을 방문했다고 북한 매체가 보도했습니다.

수해가 발생한지 50여일만의 늑장 방문인데요.

김정은의 현지 시찰을 위한 사전 답사가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보도에 김학재 기자입니다.

<리포트>

수해 복구작업이 한창인 북한 함경북도 수해 지역.

박봉주 총리가 수해 지역을 현지 시찰했다고 북한 매체들이 일제히 전했습니니다.

박 총리는 댐붕괴로 피해가 큰 것으로 알려진 무산군 등 수해 현장과 청진항 등 수해지원물자 보급현장을 돌아봤습니다.

<녹취> 조선중앙TV : "현지에서 진행된 협의회들에서는 북부피해지역건설을 하루빨리 끝내는데서 나서는 실무적 대책들이 토의됐습니다."

박봉주 총리의 이번 방문은 북한 최고위층으로는 처음으로 수해가 난지 50일이 지난 늑장 방문입니다.

북한은 최근 주택과 송전탑 등 기간 시설 복구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고 있다고 연일 전하며 이달 말까지 복구작업을 끝낼 것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그러면서 지난해 나선 수해 현장을 방문한 김정은 시찰 장면을 반복적으로 내보내고 있습니다.

<녹취> 조선중앙TV : "직접 현장을 돌아봐야 마음이 편할 것 같다고 하시며 그 머나먼 최북단에 까지 찾아올 줄 그 누가 꿈엔들 생각이나 했겠습니까?"

지난해 수해 당시 김정은은 박봉주 총리 방문 뒤 열흘후에 수해 현장 시찰에 나선 바 있어 이달 말 김정은이 수해 지역을 방문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문가들은 내다보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학재입니다.
  • 北 박봉주, 수해 현장 늑장 방문…김정은은 언제?
    • 입력 2016.10.20 (06:39)
    • 수정 2016.10.20 (07:28)
    뉴스광장 1부
北 박봉주, 수해 현장 늑장 방문…김정은은 언제?
<앵커 멘트>

박봉주 북한 총리가 함경북도 수해 현장을 방문했다고 북한 매체가 보도했습니다.

수해가 발생한지 50여일만의 늑장 방문인데요.

김정은의 현지 시찰을 위한 사전 답사가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보도에 김학재 기자입니다.

<리포트>

수해 복구작업이 한창인 북한 함경북도 수해 지역.

박봉주 총리가 수해 지역을 현지 시찰했다고 북한 매체들이 일제히 전했습니니다.

박 총리는 댐붕괴로 피해가 큰 것으로 알려진 무산군 등 수해 현장과 청진항 등 수해지원물자 보급현장을 돌아봤습니다.

<녹취> 조선중앙TV : "현지에서 진행된 협의회들에서는 북부피해지역건설을 하루빨리 끝내는데서 나서는 실무적 대책들이 토의됐습니다."

박봉주 총리의 이번 방문은 북한 최고위층으로는 처음으로 수해가 난지 50일이 지난 늑장 방문입니다.

북한은 최근 주택과 송전탑 등 기간 시설 복구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고 있다고 연일 전하며 이달 말까지 복구작업을 끝낼 것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그러면서 지난해 나선 수해 현장을 방문한 김정은 시찰 장면을 반복적으로 내보내고 있습니다.

<녹취> 조선중앙TV : "직접 현장을 돌아봐야 마음이 편할 것 같다고 하시며 그 머나먼 최북단에 까지 찾아올 줄 그 누가 꿈엔들 생각이나 했겠습니까?"

지난해 수해 당시 김정은은 박봉주 총리 방문 뒤 열흘후에 수해 현장 시찰에 나선 바 있어 이달 말 김정은이 수해 지역을 방문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문가들은 내다보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학재입니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