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 리포트] 두 남자의 두 번째 인생 “공포의 순간에 깨달은 것은…”
두 남자의 두 번째 인생 “공포의 순간에 깨달은 것은…”
골든게이트 브릿지를 배경으로 마치 오래된 친구처럼 아니면 여행객처럼 다정히 얘기를 나누고...
‘똥학교’ 놀림받던 부산 대변초등학교 이름 바뀐다
‘똥학교’ 놀림받던 부산 대변초등학교 이름 바뀐다
지난 2월 부산의 한 초등학교 부학생회장 선거에 출마한 5학년 어린이의 공약이 큰 화제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회고록, 진실이라는 느낌”…“흠집 내기”
입력 2016.10.20 (06:41) | 수정 2016.10.20 (07:19) 인터넷 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회고록, 진실이라는 느낌”…“흠집 내기”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국회 정보위의 국정원 국감에서 이병호 국정원장은 개인 의견을 전제로 송민순 전 장관의 회고록이 사실이나 진실이라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회고록 내용대로, 유엔 북한 인권결의안에 기권하기로 최종 결정한 날은 2007년 11월 20일이 맞다고 본다는 의견도 밝혔습니다.

당시 김만복 전 국정원장이 먼저 북한에 의견을 물어보자고 제안한 것이 맞냐는 새누리당 위원의 질문에 국정원장은 "맞다"라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녹취> 이완영 (국회 정보위 새누리당 간사) : "참 수치스러운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국정원장이) 말씀하셨습니다."

북한의 입장을 적어 당시 노무현 대통령에게 전달됐다는 쪽지 등의 자료가 존재하는지에 대해서는 "그 자체가 기밀이기 때문에 확인해줄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했습니다.

<녹취> 김병기 (국회 정보위 민주당 간사) : "기밀이 그 당시에 기밀이었으면, 지금도 기밀이므로 밝힐 수 없다."

여야는 관련 기록 공개를 두고도 충돌했습니다.

새누리당은 2007년 회의록 등을 반드시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했지만 민주당은 2002년 박근혜 대통령의 방북 관련 기록도 함께 내놓으라고 맞섰습니다. 국정원장의 발언을 두고도 민주당은 '원장의 사견'이 전제라고 강조했지만 새누리당은 국정원장 자격으로 공식 답변했다며 충돌했습니다.

<녹취> 김병기 : "상식적으로 생각할 때 그렇게 생각한다는, 그렇게 분명히 (국정원장이) 말했습니다."

<녹취> 이완영 : "상식적이라는 말은 기억은 안 납니다."

한편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 측은 "국정원이 야당 대선 후보 흠집 내기에 나섰다"고 반발하며 새로운 논란을 예고했습니다.

KBS 뉴스 박민철입니다.
  • “회고록, 진실이라는 느낌”…“흠집 내기”
    • 입력 2016.10.20 (06:41)
    • 수정 2016.10.20 (07:19)
    인터넷 뉴스
“회고록, 진실이라는 느낌”…“흠집 내기”
국회 정보위의 국정원 국감에서 이병호 국정원장은 개인 의견을 전제로 송민순 전 장관의 회고록이 사실이나 진실이라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회고록 내용대로, 유엔 북한 인권결의안에 기권하기로 최종 결정한 날은 2007년 11월 20일이 맞다고 본다는 의견도 밝혔습니다.

당시 김만복 전 국정원장이 먼저 북한에 의견을 물어보자고 제안한 것이 맞냐는 새누리당 위원의 질문에 국정원장은 "맞다"라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녹취> 이완영 (국회 정보위 새누리당 간사) : "참 수치스러운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국정원장이) 말씀하셨습니다."

북한의 입장을 적어 당시 노무현 대통령에게 전달됐다는 쪽지 등의 자료가 존재하는지에 대해서는 "그 자체가 기밀이기 때문에 확인해줄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했습니다.

<녹취> 김병기 (국회 정보위 민주당 간사) : "기밀이 그 당시에 기밀이었으면, 지금도 기밀이므로 밝힐 수 없다."

여야는 관련 기록 공개를 두고도 충돌했습니다.

새누리당은 2007년 회의록 등을 반드시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했지만 민주당은 2002년 박근혜 대통령의 방북 관련 기록도 함께 내놓으라고 맞섰습니다. 국정원장의 발언을 두고도 민주당은 '원장의 사견'이 전제라고 강조했지만 새누리당은 국정원장 자격으로 공식 답변했다며 충돌했습니다.

<녹취> 김병기 : "상식적으로 생각할 때 그렇게 생각한다는, 그렇게 분명히 (국정원장이) 말했습니다."

<녹취> 이완영 : "상식적이라는 말은 기억은 안 납니다."

한편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 측은 "국정원이 야당 대선 후보 흠집 내기에 나섰다"고 반발하며 새로운 논란을 예고했습니다.

KBS 뉴스 박민철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