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스페셜] 당신은 정규직입니까?
[스페셜] 당신은 정규직입니까?
추위가 맹위를 떨치던 지난 2월 연세대 원주캠퍼스. 여기저기서 학사모를 쓰고 졸업가운을...
[취재후] 폭우에 속수무책 지하주차장…언제까지 이대로?
폭우에 속수무책 지하주차장…언제까지 이대로?
"주차장에 물도 하나도 안 빠지고 있는 그대로 다 들어오니까…차 뺄 시간도 없었고요."인천의 한 아파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1초면 끝…편의점 직원이 손님 카드 줄줄이 복제
입력 2016.10.20 (06:40) | 수정 2016.10.20 (07:28)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1초면 끝…편의점 직원이 손님 카드 줄줄이 복제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손님이 계산한다면서 건넨 신용카드를 순식간에 복제해온 편의점 직원 두 명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마그네틱 선에 입력된 각종 정보를 빼내는데 1초면 충분했습니다.

오승목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 편의점에서 손님이 신용카드를 건넵니다.

편의점 직원은 건네받은 카드를 손으로 가져가 재빨리 긁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20살 김 모 씨는 이런 초소형 스캔 장치를 통해 카드 마그네틱 선에 저장된 필수 정보를 빼돌렸습니다.

개인의 영문 이름, 카드 번호, 유효 기간 등 카드 사용에 필수적인 정봅니다.

이렇게 한 손에 들어올 만큼 작고, 긁기만 하면 복제되기 때문에 피해자들은 자신의 카드가 복제되는 것을 눈치챌 수 없었습니다.

20살 김 모 씨와 24살 박 모 씨는 지난 4월부터 최근까지 손님들이 건넨 신용카드 2백여 장을 복제했습니다.

<녹취> 피의자(음성변조) : "현금화하기 쉬우니까 그런 곳만(편의점) 찾았습니다... 인터넷 보고 생각했습니다."

그렇게 만든 불법 복제 카드로 서울과 부산 지역에서 담배 또는 귀금속을 사들인 뒤 되파는 방법으로 4천8백여만 원을 챙겼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해외 온라인 쇼핑몰에서 카드리더기 등 필요한 기기를 구매했습니다.

<인터뷰> 서한정 (서울 중부경찰서 지능팀장) : "해외 직접구매 사이트에서 구매대행 관계자와 신용카드 위조기계 구매를 예방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협의할 예정입니다."

경찰은 이들이 편의점에 근무한 것도 더 많은 카드를 불법 복제하기 위해서였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오승목입니다.
  • 1초면 끝…편의점 직원이 손님 카드 줄줄이 복제
    • 입력 2016.10.20 (06:40)
    • 수정 2016.10.20 (07:28)
    뉴스광장 1부
1초면 끝…편의점 직원이 손님 카드 줄줄이 복제
<앵커 멘트>

손님이 계산한다면서 건넨 신용카드를 순식간에 복제해온 편의점 직원 두 명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마그네틱 선에 입력된 각종 정보를 빼내는데 1초면 충분했습니다.

오승목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 편의점에서 손님이 신용카드를 건넵니다.

편의점 직원은 건네받은 카드를 손으로 가져가 재빨리 긁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20살 김 모 씨는 이런 초소형 스캔 장치를 통해 카드 마그네틱 선에 저장된 필수 정보를 빼돌렸습니다.

개인의 영문 이름, 카드 번호, 유효 기간 등 카드 사용에 필수적인 정봅니다.

이렇게 한 손에 들어올 만큼 작고, 긁기만 하면 복제되기 때문에 피해자들은 자신의 카드가 복제되는 것을 눈치챌 수 없었습니다.

20살 김 모 씨와 24살 박 모 씨는 지난 4월부터 최근까지 손님들이 건넨 신용카드 2백여 장을 복제했습니다.

<녹취> 피의자(음성변조) : "현금화하기 쉬우니까 그런 곳만(편의점) 찾았습니다... 인터넷 보고 생각했습니다."

그렇게 만든 불법 복제 카드로 서울과 부산 지역에서 담배 또는 귀금속을 사들인 뒤 되파는 방법으로 4천8백여만 원을 챙겼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해외 온라인 쇼핑몰에서 카드리더기 등 필요한 기기를 구매했습니다.

<인터뷰> 서한정 (서울 중부경찰서 지능팀장) : "해외 직접구매 사이트에서 구매대행 관계자와 신용카드 위조기계 구매를 예방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협의할 예정입니다."

경찰은 이들이 편의점에 근무한 것도 더 많은 카드를 불법 복제하기 위해서였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오승목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