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CCTV에 잡힌 방용훈 사장 주거침입…그런데 ‘혐의없음’?
CCTV에 잡힌 방용훈 사장 주거침입…그런데 ‘혐의없음’?
방용훈 코리아나호텔 사장의 처형 이 모 씨에게 방 사장은 '공포의 대상'이었다고 합니다...
[취재후] 철학관에서 틀니를?…노인 상대 무면허 치과 운영
철학관에서 틀니를?…노인 상대 무면허 치과 운영
서울 구로동의 한 철학관. 승복을 입은 한 엄 모(63) 씨가 운영하는 곳이다. 철학관 하면 찾아오는...

TV엔 없다

프로그램

2017대선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대법 “청구기한 지난 탈북 주민 상속권, 인정 안돼”
입력 2016.10.20 (06:50) | 수정 2016.10.20 (07:28)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대법 “청구기한 지난 탈북 주민 상속권, 인정 안돼”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탈북 주민도 유산을 나눠 받지 못한 경우 상속권을 청구할 수 있는데요,

이 상속 청구권의 유효 기간이 명확하지 않아 논란이 됐습니다.

대법원이 탈북 주민에게도 남한 유족들과 똑같은 청구 기한을 적용해야 한다고 판결했습니다.

황경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세종특별시의 한 야산입니다.

이 야산 5만여 제곱미터를 소유했던 이 모 씨가 숨진 뒤인 지난 1978년 아내와 자녀들이 나눠 상속받았습니다.

그런데 지난 2009년 북한에 있던 이 씨의 손녀가 북한을 탈출해 입국하면서 상황이 복잡해졌습니다.

손녀 이 씨가 남북가족특례법에 따라 자신도 유산 상속권이 있다며 남한 유족들을 상대로 소송을 낸 겁니다.

하지만, 민법에 규정된 상속회복청구권 기한이 발목을 잡았습니다.

민법은 상속권이 침해된 날부터 10년, 그리고 침해 사실을 안 날부터 3년 안에 상속권을 청구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탈북 주민에게도 이 기준을 똑같이 적용해야 하는 지를 두고 1.2심 재판부의 판결은 엇갈렸습니다.

1심은 분단 특수성을 고려해 이 씨의 상속 청구권을 인정했지만,

2심은 특례를 인정하면 혼란이 예상된다며 이 씨의 상속 청구권이 소멸됐다고 판단했습니다./TGA

대법원 전원합의체도 항소심의 판단에 동의했습니다.

<녹취> 양승태 (대법원장) : "그 특례를 인정할 경우에 법률관계의 안정을 크게 해할 우려가 있으므로.."

대법원은 그러나 탈북 주민의 상속권을 실질적으로 보장할 수 있는 입법적 조치가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황경주입니다.
  • 대법 “청구기한 지난 탈북 주민 상속권, 인정 안돼”
    • 입력 2016.10.20 (06:50)
    • 수정 2016.10.20 (07:28)
    뉴스광장 1부
대법 “청구기한 지난 탈북 주민 상속권, 인정 안돼”
<앵커 멘트>

탈북 주민도 유산을 나눠 받지 못한 경우 상속권을 청구할 수 있는데요,

이 상속 청구권의 유효 기간이 명확하지 않아 논란이 됐습니다.

대법원이 탈북 주민에게도 남한 유족들과 똑같은 청구 기한을 적용해야 한다고 판결했습니다.

황경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세종특별시의 한 야산입니다.

이 야산 5만여 제곱미터를 소유했던 이 모 씨가 숨진 뒤인 지난 1978년 아내와 자녀들이 나눠 상속받았습니다.

그런데 지난 2009년 북한에 있던 이 씨의 손녀가 북한을 탈출해 입국하면서 상황이 복잡해졌습니다.

손녀 이 씨가 남북가족특례법에 따라 자신도 유산 상속권이 있다며 남한 유족들을 상대로 소송을 낸 겁니다.

하지만, 민법에 규정된 상속회복청구권 기한이 발목을 잡았습니다.

민법은 상속권이 침해된 날부터 10년, 그리고 침해 사실을 안 날부터 3년 안에 상속권을 청구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탈북 주민에게도 이 기준을 똑같이 적용해야 하는 지를 두고 1.2심 재판부의 판결은 엇갈렸습니다.

1심은 분단 특수성을 고려해 이 씨의 상속 청구권을 인정했지만,

2심은 특례를 인정하면 혼란이 예상된다며 이 씨의 상속 청구권이 소멸됐다고 판단했습니다./TGA

대법원 전원합의체도 항소심의 판단에 동의했습니다.

<녹취> 양승태 (대법원장) : "그 특례를 인정할 경우에 법률관계의 안정을 크게 해할 우려가 있으므로.."

대법원은 그러나 탈북 주민의 상속권을 실질적으로 보장할 수 있는 입법적 조치가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황경주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