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2001년 도입된 교원 성과급제는 전체 교사를 평가로 등급을 매긴 뒤 성과급을 차등 지급하는 제도다. 교직사회의 경쟁 유도를 통해 교육의 질을 제고한...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부지런한 대통령이다. 백악관에서 보내주는 일정표에는 거의 매일 빈틈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서울 대학 유치 ‘사활’…약인가? 독인가?
입력 2016.10.20 (07:35) | 수정 2016.10.20 (07:39) 뉴스광장(경인)
동영상영역 시작
서울 대학 유치 ‘사활’…약인가? 독인가?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최근 경기지역 자치단체들이 서울 소재 4년제 대학 유치와 더불어 대형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경우가 많은데요.

일부 자치단체가 대학 이전에 난항을 겪으면서, 부작용뿐 아니라, 실효성도 기대만큼 크지 않다는 평가입니다.

이종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역세권 개발이 예정된 경기도 남양주시 양정역 일대.

6년 전 남양주시는 서강대 유치를 통해 이 일대를 대학 도시로 조성하겠다며 양해각서까지 체결했습니다.

그러나, 아직까지 대학측 입장이 정해지지 않아 첫삽도 뜨지 못했습니다.

성균관대 유치로 세계적인 연구개발 단지 조성에 나선 평택시.

10년 넘게 진전이 없습니다.

핵심인 대학 유치가 불확실한 때문인데 최근 사업이 재개됐지만, 아직도 대학 입장이 걸림돌입니다.

<녹취> 평택시 관계자(음성변조) : "아직 계속 학교측이랑 협의를 하고 있는 중입니다."

서울대 유치에 성공한 시흥시는 다음달부터 착공에 들어갈 예정이지만, 이전을 거부하는 재학생 반발이 변수로 떠올랐습니다.

최근 10년 사이 서울의 4년제 대학 캠퍼스 유치에 뛰어든 경기지역 자치단체는 모두 7곳.

이 가운데 2곳만 대학 유치에 성공했을뿐, 나머지 5곳은 유치를 포기했거나, 협의가 진행 중입니다.

대부분 재정문제와 학내 반발 등이 큰 때문인데, 해당 자치단체는 계획했던 사업마저 우왕 좌왕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노건형(수원 경실련 사무처장) : "대학유치와 같은 중심사업들이 어긋나기 시작하면 전체 사업이 지지부진해지고, 그 여파로 자치단체 사업이 중단 또는 재정위기까지도 올 수 있고…."

게다가, 학부가 아닌 대학원과 연구소 중심의 유치여서 효과는 크지 않을 것이란 우려까지 있어 철저한 사전 검증이 요구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종완입니다.
  • 서울 대학 유치 ‘사활’…약인가? 독인가?
    • 입력 2016.10.20 (07:35)
    • 수정 2016.10.20 (07:39)
    뉴스광장(경인)
서울 대학 유치 ‘사활’…약인가? 독인가?
<앵커 멘트>

최근 경기지역 자치단체들이 서울 소재 4년제 대학 유치와 더불어 대형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경우가 많은데요.

일부 자치단체가 대학 이전에 난항을 겪으면서, 부작용뿐 아니라, 실효성도 기대만큼 크지 않다는 평가입니다.

이종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역세권 개발이 예정된 경기도 남양주시 양정역 일대.

6년 전 남양주시는 서강대 유치를 통해 이 일대를 대학 도시로 조성하겠다며 양해각서까지 체결했습니다.

그러나, 아직까지 대학측 입장이 정해지지 않아 첫삽도 뜨지 못했습니다.

성균관대 유치로 세계적인 연구개발 단지 조성에 나선 평택시.

10년 넘게 진전이 없습니다.

핵심인 대학 유치가 불확실한 때문인데 최근 사업이 재개됐지만, 아직도 대학 입장이 걸림돌입니다.

<녹취> 평택시 관계자(음성변조) : "아직 계속 학교측이랑 협의를 하고 있는 중입니다."

서울대 유치에 성공한 시흥시는 다음달부터 착공에 들어갈 예정이지만, 이전을 거부하는 재학생 반발이 변수로 떠올랐습니다.

최근 10년 사이 서울의 4년제 대학 캠퍼스 유치에 뛰어든 경기지역 자치단체는 모두 7곳.

이 가운데 2곳만 대학 유치에 성공했을뿐, 나머지 5곳은 유치를 포기했거나, 협의가 진행 중입니다.

대부분 재정문제와 학내 반발 등이 큰 때문인데, 해당 자치단체는 계획했던 사업마저 우왕 좌왕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노건형(수원 경실련 사무처장) : "대학유치와 같은 중심사업들이 어긋나기 시작하면 전체 사업이 지지부진해지고, 그 여파로 자치단체 사업이 중단 또는 재정위기까지도 올 수 있고…."

게다가, 학부가 아닌 대학원과 연구소 중심의 유치여서 효과는 크지 않을 것이란 우려까지 있어 철저한 사전 검증이 요구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종완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