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환자 숨지자 시신 바다에 버린 병원장
환자 숨지자 시신 바다에 버린 병원장
자신이 치료하던 환자가 약물을 투여받고 숨지자 이를 자살로 위장하기 위해 시신을 바다에 버린 비정한 병원장이 경찰에 붙잡혔다.이 병원장은...
[특파원리포트] ‘맑은 하늘’ 베이징의 타이밍…무슨 일이 있었을까?
‘맑은 하늘’ 베이징의 타이밍…무슨 일이 있었을까?
"더도 말고 덜도 말고 요즘만 같아라!"요 며칠 사이 날씨를 즐기는 베이징 사람들의 공통적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유네스코 보전지역’ 광릉숲 ‘터널’ 건설 논란
입력 2016.10.25 (12:34) | 수정 2016.10.25 (12:44)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유네스코 보전지역’ 광릉숲 ‘터널’ 건설 논란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립수목원이 위치한 광릉숲은 한반도 중부지방의 동식물 종이 풍부히 보전되고 있는 수도권의 허파죠.

이곳 주변에 터널 건설이 추진되면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송형국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유네스코가 지정한 세계생물권보전지역 광릉숲.

하늘다람쥐와 까막딱따구리, 장수하늘소 등 천연기념물을 비롯해 동식물 6,100여 종이 살고 있습니다.

이곳 주변에 수도권 제2외곽순환고속도로 터널 계획이 나오면서 환경단체와 주민들이 반발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허남주(광릉숲보전협의회장) : "우리 자자손손이 영구히 보전해야 될 이 자연상태를 다시 우리가 좀먹어가고 파괴할 일이 되지 않을까 걱정을 많이 하는데..."

생물권보전지역에는 유네스코 기준으로 개발이 불가능한 핵심지역과 완충지역이 있는데, 도로 사업자는 애초 완충지역을 통과하는 계획을 세웠다가 최근 약 170m 비켜간 수정안을 내놨습니다.

하지만 같은 주엽산 자락을 관통하기는 마찬가지여서 광릉숲 식생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우려가 여전합니다.

도로 사업자 측은 경제성과 환경 영향 등을 충분히 고려했다는 입장입니다.

<인터뷰> 윤광수(제2외곽순환로 시행사 담당자) : "광릉숲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의 핵심지역과 완충지역을 완전히 이격시켜서 계획했습니다. 추후 상부 지역에 대한 환경영향은 모니터링하도록 하겠습니다."

제2외곽순환로 포천~남양주 구간 노선은 환경부 검토를 거쳐 이르면 다음달 확정됩니다.

KBS 뉴스 송형국입니다.
  • ‘유네스코 보전지역’ 광릉숲 ‘터널’ 건설 논란
    • 입력 2016.10.25 (12:34)
    • 수정 2016.10.25 (12:44)
    뉴스 12
‘유네스코 보전지역’ 광릉숲 ‘터널’ 건설 논란
<앵커 멘트>

국립수목원이 위치한 광릉숲은 한반도 중부지방의 동식물 종이 풍부히 보전되고 있는 수도권의 허파죠.

이곳 주변에 터널 건설이 추진되면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송형국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유네스코가 지정한 세계생물권보전지역 광릉숲.

하늘다람쥐와 까막딱따구리, 장수하늘소 등 천연기념물을 비롯해 동식물 6,100여 종이 살고 있습니다.

이곳 주변에 수도권 제2외곽순환고속도로 터널 계획이 나오면서 환경단체와 주민들이 반발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허남주(광릉숲보전협의회장) : "우리 자자손손이 영구히 보전해야 될 이 자연상태를 다시 우리가 좀먹어가고 파괴할 일이 되지 않을까 걱정을 많이 하는데..."

생물권보전지역에는 유네스코 기준으로 개발이 불가능한 핵심지역과 완충지역이 있는데, 도로 사업자는 애초 완충지역을 통과하는 계획을 세웠다가 최근 약 170m 비켜간 수정안을 내놨습니다.

하지만 같은 주엽산 자락을 관통하기는 마찬가지여서 광릉숲 식생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우려가 여전합니다.

도로 사업자 측은 경제성과 환경 영향 등을 충분히 고려했다는 입장입니다.

<인터뷰> 윤광수(제2외곽순환로 시행사 담당자) : "광릉숲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의 핵심지역과 완충지역을 완전히 이격시켜서 계획했습니다. 추후 상부 지역에 대한 환경영향은 모니터링하도록 하겠습니다."

제2외곽순환로 포천~남양주 구간 노선은 환경부 검토를 거쳐 이르면 다음달 확정됩니다.

KBS 뉴스 송형국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