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인터뷰] 침묵해왔던 7년 전 악몽…“결코 잊을 수 없었다”
[단독] 천주교도 ‘미투’ 침묵 깬 7년 악몽 …“결코 잊을 수 없었다”
차별과 인권을 다루는 KBS 특별취재팀 앞으로 지난 15일 새벽 2시, 엄청난 메일 한 통이...
[단독] 현직 신부도 성폭행 시도…“저 좀 구해주세요”
[단독] 현직 신부도 성폭행 시도…“저 좀 구해주세요”
성폭력을 고발하는 미투운동이 확산되는 가운데, 유명 천주교 신부가 여성 신도를 성추행하고,...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최순실 평창 땅 불법 개발 정황”…경찰 수사
입력 2016.11.01 (19:12) | 수정 2016.11.01 (19:18)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최순실 평창 땅 불법 개발 정황”…경찰 수사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정개입 의혹을 받고 있는 최순실 씨는 딸 정유라 씨와 함께 강원도 평창에 여러 곳의 땅을 갖고 있는데요.

이 중 일부 땅에서 불법 개발 행위가 이뤄진 정황이 드러나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이승종 기자입니다.

<리포트>

평창군 용평면의 한 목장용지입니다.

산 중턱이 깎여나가고 한 쪽에는 커다란 바위들이 쌓여 있습니다.

이 곳에선 허가를 받지 않은 채 토석을 채취하거나, 토지 형질을 변경하는 등 불법 개발 행위가 이뤄져 왔습니다.

이 토지의 소유자는 최순실 씨와 최 씨의 딸인 정유라 씨.

최근 평창군은 이 곳의 불법 개발 행위를 확인하고 경찰에 고발했습니다.

<녹취> 마을 주민(음성변조) : "철수 다 했죠. (철수 다 했고?) 네 철수. 장비 뭐. 원상복구하라고 해서 어떻게 조치를 했는가봐요."

땅을 불법 개발한 사람은 평창에 사는 51살 김 모 씨입니다.

정유라 씨의 대리인에게 토지를 빌려 말 목장을 만들겠다며 개발을 시작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녹취> 김만채(강원 평창경찰서 수사과장) : "일단은 개발행위자(김 씨)가 누구한테 (토지를) 얻은 건지, 누구한테 임대를 받은건지 그거를 확인해야죠."

경찰은 우선 이주중에 개발자 김 씨를 불러 조사하고, 조만간 초지 관리자인 정유라씨의 대리인도 조사할 방침입니다.

이 땅을 포함해 최 씨 모녀가 갖고 있는 평창 일대 땅은 모두 7만여 평 입니다.

KBS 뉴스 이승종입니다.
  • “최순실 평창 땅 불법 개발 정황”…경찰 수사
    • 입력 2016.11.01 (19:12)
    • 수정 2016.11.01 (19:18)
    뉴스 7
“최순실 평창 땅 불법 개발 정황”…경찰 수사
<앵커 멘트>

국정개입 의혹을 받고 있는 최순실 씨는 딸 정유라 씨와 함께 강원도 평창에 여러 곳의 땅을 갖고 있는데요.

이 중 일부 땅에서 불법 개발 행위가 이뤄진 정황이 드러나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이승종 기자입니다.

<리포트>

평창군 용평면의 한 목장용지입니다.

산 중턱이 깎여나가고 한 쪽에는 커다란 바위들이 쌓여 있습니다.

이 곳에선 허가를 받지 않은 채 토석을 채취하거나, 토지 형질을 변경하는 등 불법 개발 행위가 이뤄져 왔습니다.

이 토지의 소유자는 최순실 씨와 최 씨의 딸인 정유라 씨.

최근 평창군은 이 곳의 불법 개발 행위를 확인하고 경찰에 고발했습니다.

<녹취> 마을 주민(음성변조) : "철수 다 했죠. (철수 다 했고?) 네 철수. 장비 뭐. 원상복구하라고 해서 어떻게 조치를 했는가봐요."

땅을 불법 개발한 사람은 평창에 사는 51살 김 모 씨입니다.

정유라 씨의 대리인에게 토지를 빌려 말 목장을 만들겠다며 개발을 시작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녹취> 김만채(강원 평창경찰서 수사과장) : "일단은 개발행위자(김 씨)가 누구한테 (토지를) 얻은 건지, 누구한테 임대를 받은건지 그거를 확인해야죠."

경찰은 우선 이주중에 개발자 김 씨를 불러 조사하고, 조만간 초지 관리자인 정유라씨의 대리인도 조사할 방침입니다.

이 땅을 포함해 최 씨 모녀가 갖고 있는 평창 일대 땅은 모두 7만여 평 입니다.

KBS 뉴스 이승종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