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현장] JSA 귀순병사 ‘영화 같은 탈출’ CCTV에 담긴 진실은?
[고현장] JSA 귀순병사 ‘영화 같은 탈출’ CCTV에 담긴 진실은?
유엔군 사령부는 22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 브리핑룸에서 최근 판문점공동경비구역(JSA)...
목포-신안 때아닌 ‘낙지 전쟁’…어민 충돌 사연은?
목포-신안 때아닌 ‘낙지 전쟁’…어민 충돌 사연은?
낙지 주산지인 전남 신안군 안좌도 일대 낙지어장을 놓고 신안과 목포지역 어민들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최순실 모녀 ‘평창 땅’ 전방위 조사
입력 2016.11.04 (12:19) | 수정 2016.11.04 (16:44)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최순실 모녀 ‘평창 땅’ 전방위 조사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최순실 씨 모녀의 강원도 평창 초지에서 불법 개발이 이루어진 정황과 관련해 경찰의 조사가 본격화되고 있습니다.

추가로 확인된 임야의 무단 벌목에 대해서도 산림당국의 조사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보도에 이승종 기자입니다.

<리포트>

최순실 씨 모녀가 소유한 평창의 초지를 불법 개발한 혐의로 고발된 51살 김 모 씨가 경찰에 입건됐습니다.

초지관리법 위반입니다.

김 씨는 허가를 받지 않고 6천여 제곱미터 가량의 초지를 불법 훼손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김 씨가 땅을 빌렸다고 주장하는, 최순실씨 모녀의 대리인, 문 모 씨도 조사할 방침입니다.

문 씨는 최순실 씨의 측근으로, 주로 최 씨 모녀의 땅 관리 등을 해 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녹취> 경찰 관계자(음성변조) : "임대 해줬던 사람(문 씨). 그 사람도 이제 추가로 인적사항이라든지 확인해서 수사를 해야죠."

하지만, 경찰은 문 씨의 소재 파악에 어려움을 겪고 있어 수사에 시간이 걸릴 전망입니다.

이런 가운데, 추가로 확인된 또다른 임야의 무단 벌채에 대해서도 산림당국의 조사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무단 벌채가 이루어진 현장입니다.

이 곳에는 40년 이상 된 낙엽송 수십 그루가 무단으로 잘려나간 흔적이 여기저기 흩어져 있습니다.

평창군은 다음 주 중으로 조사를 마치고 검찰에 송치하기로 했습니다.

<녹취> 김철환(평창군청 산림과장) : "경계측량을 해봐야 알겠지만, 대략 한 50~60번 정도 (무단) 벌채가 된 것 같아요."

최 씨 모녀가 강원도 평창 지역에 소유한 땅은 23만 제곱미터에 이릅니다.

KBS 뉴스 이승종입니다.
  • 최순실 모녀 ‘평창 땅’ 전방위 조사
    • 입력 2016.11.04 (12:19)
    • 수정 2016.11.04 (16:44)
    뉴스 12
최순실 모녀 ‘평창 땅’ 전방위 조사
<앵커 멘트>

최순실 씨 모녀의 강원도 평창 초지에서 불법 개발이 이루어진 정황과 관련해 경찰의 조사가 본격화되고 있습니다.

추가로 확인된 임야의 무단 벌목에 대해서도 산림당국의 조사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보도에 이승종 기자입니다.

<리포트>

최순실 씨 모녀가 소유한 평창의 초지를 불법 개발한 혐의로 고발된 51살 김 모 씨가 경찰에 입건됐습니다.

초지관리법 위반입니다.

김 씨는 허가를 받지 않고 6천여 제곱미터 가량의 초지를 불법 훼손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김 씨가 땅을 빌렸다고 주장하는, 최순실씨 모녀의 대리인, 문 모 씨도 조사할 방침입니다.

문 씨는 최순실 씨의 측근으로, 주로 최 씨 모녀의 땅 관리 등을 해 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녹취> 경찰 관계자(음성변조) : "임대 해줬던 사람(문 씨). 그 사람도 이제 추가로 인적사항이라든지 확인해서 수사를 해야죠."

하지만, 경찰은 문 씨의 소재 파악에 어려움을 겪고 있어 수사에 시간이 걸릴 전망입니다.

이런 가운데, 추가로 확인된 또다른 임야의 무단 벌채에 대해서도 산림당국의 조사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무단 벌채가 이루어진 현장입니다.

이 곳에는 40년 이상 된 낙엽송 수십 그루가 무단으로 잘려나간 흔적이 여기저기 흩어져 있습니다.

평창군은 다음 주 중으로 조사를 마치고 검찰에 송치하기로 했습니다.

<녹취> 김철환(평창군청 산림과장) : "경계측량을 해봐야 알겠지만, 대략 한 50~60번 정도 (무단) 벌채가 된 것 같아요."

최 씨 모녀가 강원도 평창 지역에 소유한 땅은 23만 제곱미터에 이릅니다.

KBS 뉴스 이승종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