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지연 과태료 내라”…유족 울린 ‘무심한 행정’
“지연 과태료 내라”…유족 울린 ‘무심한 행정’
지난달 9일은 대통령 선거 날이었습니다. 여러분들은 대선 당일, 어떤 기억을 갖고 계신가요...
[특파원리포트] ‘성차별 광고’ vs 표현 자유…금지 논란 결론은?
‘성차별 광고’ vs 표현 자유…금지 논란 결론은?
속옷 차림의 여성을 배경으로 빨간색 승용차가 놓여있다. 새 차를 구입하라는 광고이다. 큼지막하게...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글로벌24 주요뉴스] 日, “너는 방사능” 원전 피난 어린이 집단 따돌림
입력 2016.11.10 (20:30) | 수정 2016.11.10 (20:41) 글로벌24
동영상영역 시작
[글로벌24 주요뉴스] 日, “너는 방사능” 원전 피난 어린이 집단 따돌림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일본에선 지난 2011년에 발생한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대도시로 피난을 간 어린이가 학교에서 4년동안 집단괴롭힘을 당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고 도쿄신문 등이 보도했습니다.

후쿠시마에서 가나가와 현의 한 초등학교로 전학을 간 피난 어린이는 같은반 학생들에게 '균'이나 '방사능'으로 불렸고 피난민들에게 지급되는 학용품이나 배상금을 수 차례 강탈당했는데요.

1개월 동안 우리 돈 1600만 원을 빼앗기기도 한 이 어린이는 괴롭힘을 당하지 않기 위해 아버지 돈을 몰래 가져다 바치기도 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 [글로벌24 주요뉴스] 日, “너는 방사능” 원전 피난 어린이 집단 따돌림
    • 입력 2016.11.10 (20:30)
    • 수정 2016.11.10 (20:41)
    글로벌24
[글로벌24 주요뉴스] 日, “너는 방사능” 원전 피난 어린이 집단 따돌림
일본에선 지난 2011년에 발생한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대도시로 피난을 간 어린이가 학교에서 4년동안 집단괴롭힘을 당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고 도쿄신문 등이 보도했습니다.

후쿠시마에서 가나가와 현의 한 초등학교로 전학을 간 피난 어린이는 같은반 학생들에게 '균'이나 '방사능'으로 불렸고 피난민들에게 지급되는 학용품이나 배상금을 수 차례 강탈당했는데요.

1개월 동안 우리 돈 1600만 원을 빼앗기기도 한 이 어린이는 괴롭힘을 당하지 않기 위해 아버지 돈을 몰래 가져다 바치기도 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