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치권 ‘하야·탄핵’ 논의 본격화
입력 2016.11.14 (23:14) 수정 2016.11.14 (23:41) 뉴스라인
동영상영역 시작
정치권 ‘하야·탄핵’ 논의 본격화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촛불 민심을 확인한 정치권에선 이제 야당은 물론 여당에서까지 하야와 탄핵 논의가 본격적으로 터져나오고 있습니다.

다만 각 당별, 또 당내 계파별로 대통령의 권한 이양이나 퇴진 방식을 두고 해법이 다릅니다.

정연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규모 촛불집회 뒤 여야 정치권에선 박 대통령의 2선 후퇴 보다 한걸음 더 나간 강경론이 거세지고 있습니다.

박 대통령으론 국정운영이 힘들 것이란 주장이 힘을 받으면서 하야와 탄핵 논의가 본격화되는 양상입니다.

다만, 대통령의 권한을 언제, 어떻게 이양하느냐를 두고는 저마다 해법이 다릅니다.

그동안 '대통령의 2선 후퇴'를 주장해온 민주당은 의원 총회에서 '퇴진'을 요구하는 강경론으로 선회했습니다.

<녹취> 이석현(더불어민주당 의원) : "퇴진하라 이렇게 지금 채택이 됐어요. 그래서 당론을 채택을 했어요. 그래서 그걸 당론으로 됐다고 보면 될 겁니다."

국민의당은 퇴진 절차까지 제시하며 하야를 촉구했습니다.

<녹취> 안철수(국민의당 전 대표) : "박 대통령의 실제 법적인 퇴진 선언 즉 하야 선언 일자가 포함이 되고 그리고 대선 일정까지 포함되어야 합니다."

정의당은 대통령이 하야를 거부할 경우를 대비해 탄핵도 준비하자고 주장합니다.

탄핵론은 여당 비주류에서도 이미 터져나왔습니다.

<녹취> 김무성(새누리당 전 대표) : "질서있게 수습할 수 있는 헌법적 절차는 탄핵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에…."

하지만, 친박 주류는 여전히 여야 협의를 거쳐 국무총리를 임명하고, 중립 내각을 출범시키는 방안을 정국 해법으로 고수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연우입니다.
  • 정치권 ‘하야·탄핵’ 논의 본격화
    • 입력 2016.11.14 (23:14)
    • 수정 2016.11.14 (23:41)
    뉴스라인
정치권 ‘하야·탄핵’ 논의 본격화
<앵커 멘트>

촛불 민심을 확인한 정치권에선 이제 야당은 물론 여당에서까지 하야와 탄핵 논의가 본격적으로 터져나오고 있습니다.

다만 각 당별, 또 당내 계파별로 대통령의 권한 이양이나 퇴진 방식을 두고 해법이 다릅니다.

정연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규모 촛불집회 뒤 여야 정치권에선 박 대통령의 2선 후퇴 보다 한걸음 더 나간 강경론이 거세지고 있습니다.

박 대통령으론 국정운영이 힘들 것이란 주장이 힘을 받으면서 하야와 탄핵 논의가 본격화되는 양상입니다.

다만, 대통령의 권한을 언제, 어떻게 이양하느냐를 두고는 저마다 해법이 다릅니다.

그동안 '대통령의 2선 후퇴'를 주장해온 민주당은 의원 총회에서 '퇴진'을 요구하는 강경론으로 선회했습니다.

<녹취> 이석현(더불어민주당 의원) : "퇴진하라 이렇게 지금 채택이 됐어요. 그래서 당론을 채택을 했어요. 그래서 그걸 당론으로 됐다고 보면 될 겁니다."

국민의당은 퇴진 절차까지 제시하며 하야를 촉구했습니다.

<녹취> 안철수(국민의당 전 대표) : "박 대통령의 실제 법적인 퇴진 선언 즉 하야 선언 일자가 포함이 되고 그리고 대선 일정까지 포함되어야 합니다."

정의당은 대통령이 하야를 거부할 경우를 대비해 탄핵도 준비하자고 주장합니다.

탄핵론은 여당 비주류에서도 이미 터져나왔습니다.

<녹취> 김무성(새누리당 전 대표) : "질서있게 수습할 수 있는 헌법적 절차는 탄핵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에…."

하지만, 친박 주류는 여전히 여야 협의를 거쳐 국무총리를 임명하고, 중립 내각을 출범시키는 방안을 정국 해법으로 고수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연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