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필리핀 도피범죄자 47명…전세기편으로 첫 단체 송환
필리핀 도피 범죄자 47명…전세기편으로 첫 단체 송환
우리나라에서 범죄를 저지르고 필리핀으로 달아난 한국인 범죄자 40여 명이 국내 최초로 전세기를...
아차산성서 6세기 집수시설 발견…‘산성 비밀’ 풀리나?
아차산성서 6세기 집수시설 발견…‘산성 비밀’ 풀리나?
삼국시대 산성인 서울 아차산성(사적 제234호)에서 6세기 후반에 조성된 것으로 추정되는...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단독] 정유라 합격 위해 상위권 2명 탈락시켰다
입력 2016.11.16 (06:27) | 수정 2016.11.16 (07:24)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단독] 정유라 합격 위해 상위권 2명 탈락시켰다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최순실 씨의 딸 정유라 씨는 이화여대 입학 당시 면접에서 최고점을 받아 합격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가 입학 과정을 취재한 결과, 정 씨보다 상위권인 학생 두 명에게 면접에서 낙제점을 줘 탈락시키고 정 씨를 합격시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옥유정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리포트>

이화여대의 2015년도 체육특기자 전형 결과입니다.

이해에 선발할 정원은 모두 6명이었습니다.

정유라 씨는 1차 서류 전형에서 지원자 111명 가운데 9등을 합니다.

3천 점 만점에 정 씨가 받은 점수는 1,600점. 1등과는 이미 천 점 이상 벌어졌습니다.

6등, 7등과도 50점 차이가 난 상태입니다.

학교 고위 관계자는 점수 차이가 적은 면접만 남은 상황에서 9등인 정유라 씨가 합격권인 6등 안으로 들어가는 것은 매우 어려운 상황이었다고 털어놨습니다.

취재진은 면접 성적을 확인해봤습니다.

정 씨는 100점 만점에 최고점인 93점을 받아 1등, 9등은 84점으로 9점 차이밖에 나지 않습니다.

면접에서 최고점을 받았지만 정 씨는 여전히 9등입니다.

그런데 어떻게 6등까지 선발되는 특기자 전형을 통과했을까.

당시 면접시험을 앞두고 교내에서 이상한 일이 벌어졌던 게 확인됐습니다.

면접 평가에 참가했던 체육학과 교수들이 지원자들을 평년에 비해 더 많이 탈락시킨 겁니다.

<녹취> 학교 관계자(음성변조) : "(탈락 요구가) 두 배는 넘었던 것 같고요. 그거는 안 된다고 했고 예년 수준으로 하는 게 맞겠다고 한거고요."

또 다른 관계자는 충격적인 사실을 털어놨습니다.

면접관인 한 체육학과 교수가 다른 면접관들에게 지원자들을 탈락시키라고 요구했다고 털어놨습니다.

결과적으로 정 씨 앞에 있던 2명이 면접에서 탈락합니다.

정 씨 앞에 있던 1등부터 8등 학생들 가운데 면접을 스스로 포기한 결시생은 1명을 제외하고, 2명이 탈락하면서 정유라 씨는 합격권인 6등이 됩니다.

<녹취> "교수님 안에 계세요?"

문제의 면접관이던 체육학과 교수에게 해명을 요구했지만 끝내 답변을 하지 않았습니다.

<녹취> 학교 관계자(음성변조) : "그런 부분은 엄격하게 했으리라고 생각하는 거죠. 현재는 교육부가 특별 감사를 하는 중이니까 기다려보는 수밖에 없습니다."

정 씨의 입학과 학사관리 특혜 의혹을 특별 감사 중인 교육부는 이 같은 정황을 확인하고 이화여대의 입학 비리 혐의를 집중 조사했습니다.

KBS 뉴스 옥유정입니다.
  • [단독] 정유라 합격 위해 상위권 2명 탈락시켰다
    • 입력 2016.11.16 (06:27)
    • 수정 2016.11.16 (07:24)
    뉴스광장 1부
[단독] 정유라 합격 위해 상위권 2명 탈락시켰다
<앵커 멘트>

최순실 씨의 딸 정유라 씨는 이화여대 입학 당시 면접에서 최고점을 받아 합격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가 입학 과정을 취재한 결과, 정 씨보다 상위권인 학생 두 명에게 면접에서 낙제점을 줘 탈락시키고 정 씨를 합격시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옥유정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리포트>

이화여대의 2015년도 체육특기자 전형 결과입니다.

이해에 선발할 정원은 모두 6명이었습니다.

정유라 씨는 1차 서류 전형에서 지원자 111명 가운데 9등을 합니다.

3천 점 만점에 정 씨가 받은 점수는 1,600점. 1등과는 이미 천 점 이상 벌어졌습니다.

6등, 7등과도 50점 차이가 난 상태입니다.

학교 고위 관계자는 점수 차이가 적은 면접만 남은 상황에서 9등인 정유라 씨가 합격권인 6등 안으로 들어가는 것은 매우 어려운 상황이었다고 털어놨습니다.

취재진은 면접 성적을 확인해봤습니다.

정 씨는 100점 만점에 최고점인 93점을 받아 1등, 9등은 84점으로 9점 차이밖에 나지 않습니다.

면접에서 최고점을 받았지만 정 씨는 여전히 9등입니다.

그런데 어떻게 6등까지 선발되는 특기자 전형을 통과했을까.

당시 면접시험을 앞두고 교내에서 이상한 일이 벌어졌던 게 확인됐습니다.

면접 평가에 참가했던 체육학과 교수들이 지원자들을 평년에 비해 더 많이 탈락시킨 겁니다.

<녹취> 학교 관계자(음성변조) : "(탈락 요구가) 두 배는 넘었던 것 같고요. 그거는 안 된다고 했고 예년 수준으로 하는 게 맞겠다고 한거고요."

또 다른 관계자는 충격적인 사실을 털어놨습니다.

면접관인 한 체육학과 교수가 다른 면접관들에게 지원자들을 탈락시키라고 요구했다고 털어놨습니다.

결과적으로 정 씨 앞에 있던 2명이 면접에서 탈락합니다.

정 씨 앞에 있던 1등부터 8등 학생들 가운데 면접을 스스로 포기한 결시생은 1명을 제외하고, 2명이 탈락하면서 정유라 씨는 합격권인 6등이 됩니다.

<녹취> "교수님 안에 계세요?"

문제의 면접관이던 체육학과 교수에게 해명을 요구했지만 끝내 답변을 하지 않았습니다.

<녹취> 학교 관계자(음성변조) : "그런 부분은 엄격하게 했으리라고 생각하는 거죠. 현재는 교육부가 특별 감사를 하는 중이니까 기다려보는 수밖에 없습니다."

정 씨의 입학과 학사관리 특혜 의혹을 특별 감사 중인 교육부는 이 같은 정황을 확인하고 이화여대의 입학 비리 혐의를 집중 조사했습니다.

KBS 뉴스 옥유정입니다.
오늘의 HOT클릭!
<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