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단독] “靑 민정수석실, 대학 총장 인사 개입 정황”
[단독] “靑 민정수석실, 대학 총장 인사 개입 정황”
교육부의 경북대 총장 임용 절차가 진행중이던 지난해 말. 총장 후보 1순위였던 김사열 교수는...
대기업 총수 8명 공개 석상에…예행연습까지
대기업 총수 8명 공개 석상에…예행연습까지
오전 10시부터 밤 늦게까지 오랜 시간 진행될 것으로 예상되는 청문회. 총수가 70대 후반의 고령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미 동남부, 산불에 토네이도까지…12명 사망
입력 2016.12.01 (08:55) | 수정 2016.12.01 (09:10) 인터넷 뉴스
미 동남부, 산불에 토네이도까지…12명 사망
미국 테네시 주를 비롯한 동남부 지역이 대형 산불과 토네이도로 이중고를 겪고 있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미국 언론은 27일 오후 그레이트 스모키 마운틴스 국립공원에서 시작돼 테네시 주 게이틀린버그를 덮친 산불의 희생자가 이날 현재 7명으로 늘었다고 보도했다.

재난 당국은 이날 해당 지역에서 시신 3구를 추가로 수습했으며, 강풍을 타고 번지는 불길 탓에 숲에서 조난당한 3명을 구조했다.

미국 언론은 그러나 삽시간에 퍼진 산불로 얼마나 많은 사람이 실종됐는지 아직 드러나지 않아 사망자 수는 더욱 늘어날 수 있다고 전했다.

테네시 주 당국은 지인과 가족의 생사를 찾는 사람들을 위한 핫라인을 개설해 이들에게만 정보를 제공할 뿐 전체 실종자 수는 공개하지 않았다.

16층짜리 호텔과 아파트 단지 등 가옥과 건물 100여 채 이상이 잿더미로 변해 가장 큰 피해를 본 게이틀린버그 시는 현재까지 시 전체 면적의 30%만 수색 작업이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국립공원 초입인 게이틀린버그에서만 1만4천 명 이상의 주민과 관광객이 대피했다. 인근 피존 포지 지역의 강제 소개령은 해제됐으나 게이틀린버그에서는 여전히 도시를 벗어나라는 명령이 유효하다.

AP통신은 마이크 워너 게이틀린버그 시장이 2일 쯤 도시 출입을 허가해 자영업자들이 피해 규모를 파악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모색 중이라고 보도했다.

AP는 비가 내려 진화 작업에 어려움은 없지만, 낙석 위험과 강풍으로 쓰러진 나무가 전신주를 덮쳐 발생할지 모르는 추가 화재 발생 위험 때문에 게이틀린버그 시 당국이 여전히 전전긍긍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테네시 주는 또 앨라배마 주와 더불어 29일 밤늦게 상륙한 토네이도와 폭풍우의 영향으로도 큰 손실을 봤다.

강력한 토네이도로 테네시 주 포크 카운티에서 한 부부가, 앨라배마 주 잭슨 카운티에서한 집에 있던 3명 등 5명이 목숨을 잃었다.

테네시 주 재난관리청은 토네이도가 상륙한 직후 맥민 카운티에서 23명의 부상자가 나왔고, 상가와 가옥 30채가 파손됐다고 발표했다. 테네시 주에서만 8개 카운티가 토네이도로 크고 작은 피해를 봤다.

잭슨 카운티와 데칼브 카운티에서 위독한 환자 3명을 포함해 총 10명이 다친 앨라배마 주는 즉각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데칼브 카운티에선 가옥 25채와 가금류 가공 공장 6곳이 파손됐다. 또 앨라배마 주에서만 6천500가구가 단전으로 밤새 고통을 겪었다.

NBC는 토네이도가 동반한 강풍과 폭우로 노스캐롤라이나에서 루이지애나 주까지 약 1천만 명의 주민이 피해를 볼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 미 동남부, 산불에 토네이도까지…12명 사망
    • 입력 2016.12.01 (08:55)
    • 수정 2016.12.01 (09:10)
    인터넷 뉴스
미 동남부, 산불에 토네이도까지…12명 사망
미국 테네시 주를 비롯한 동남부 지역이 대형 산불과 토네이도로 이중고를 겪고 있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미국 언론은 27일 오후 그레이트 스모키 마운틴스 국립공원에서 시작돼 테네시 주 게이틀린버그를 덮친 산불의 희생자가 이날 현재 7명으로 늘었다고 보도했다.

재난 당국은 이날 해당 지역에서 시신 3구를 추가로 수습했으며, 강풍을 타고 번지는 불길 탓에 숲에서 조난당한 3명을 구조했다.

미국 언론은 그러나 삽시간에 퍼진 산불로 얼마나 많은 사람이 실종됐는지 아직 드러나지 않아 사망자 수는 더욱 늘어날 수 있다고 전했다.

테네시 주 당국은 지인과 가족의 생사를 찾는 사람들을 위한 핫라인을 개설해 이들에게만 정보를 제공할 뿐 전체 실종자 수는 공개하지 않았다.

16층짜리 호텔과 아파트 단지 등 가옥과 건물 100여 채 이상이 잿더미로 변해 가장 큰 피해를 본 게이틀린버그 시는 현재까지 시 전체 면적의 30%만 수색 작업이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국립공원 초입인 게이틀린버그에서만 1만4천 명 이상의 주민과 관광객이 대피했다. 인근 피존 포지 지역의 강제 소개령은 해제됐으나 게이틀린버그에서는 여전히 도시를 벗어나라는 명령이 유효하다.

AP통신은 마이크 워너 게이틀린버그 시장이 2일 쯤 도시 출입을 허가해 자영업자들이 피해 규모를 파악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모색 중이라고 보도했다.

AP는 비가 내려 진화 작업에 어려움은 없지만, 낙석 위험과 강풍으로 쓰러진 나무가 전신주를 덮쳐 발생할지 모르는 추가 화재 발생 위험 때문에 게이틀린버그 시 당국이 여전히 전전긍긍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테네시 주는 또 앨라배마 주와 더불어 29일 밤늦게 상륙한 토네이도와 폭풍우의 영향으로도 큰 손실을 봤다.

강력한 토네이도로 테네시 주 포크 카운티에서 한 부부가, 앨라배마 주 잭슨 카운티에서한 집에 있던 3명 등 5명이 목숨을 잃었다.

테네시 주 재난관리청은 토네이도가 상륙한 직후 맥민 카운티에서 23명의 부상자가 나왔고, 상가와 가옥 30채가 파손됐다고 발표했다. 테네시 주에서만 8개 카운티가 토네이도로 크고 작은 피해를 봤다.

잭슨 카운티와 데칼브 카운티에서 위독한 환자 3명을 포함해 총 10명이 다친 앨라배마 주는 즉각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데칼브 카운티에선 가옥 25채와 가금류 가공 공장 6곳이 파손됐다. 또 앨라배마 주에서만 6천500가구가 단전으로 밤새 고통을 겪었다.

NBC는 토네이도가 동반한 강풍과 폭우로 노스캐롤라이나에서 루이지애나 주까지 약 1천만 명의 주민이 피해를 볼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