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헌재, 만장일치 탄핵”…결정 시점은 미지수
“헌재, 만장일치 탄핵”…결정 시점은 미지수
국회에서 대통령 탄핵소추안이 통과된 가운데,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 절차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헌재는 9일 강일원 재판관을 주심으로 선정하고...
조기 대선 가시화…여야 잠룡 ‘셈법’ 분주
조기 대선 가시화…여야 잠룡 ‘셈법’ 분주
 탄핵 정국으로 조기 대선 가능성이 높아진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박 대통령에 대한 퇴진 압박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지지율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2년간 분양물량 ‘100만가구’ 육박
입력 2016.12.01 (08:55) | 수정 2016.12.01 (09:12) 인터넷 뉴스
2년간 분양물량 ‘100만가구’ 육박
최근 2년간 수요자들에게 분양된 아파트 물량이 100만 가구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국의 전체 재고아파트의 10분의 1을 웃도는 수치여서 공급과잉 논란이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1일 부동산114 집계에 따르면 올해 전국의 신규 아파트 물량은 총 45만5천가구(12월 예정물량 포함)에 달한다. 지난해 전국에서 분양된 아파트 물량은 이보다 많은 51만8천여가구로, 최근 2년간 주택시장에 실제 분양된 물량이 100만 가구(총 97만3천가구)에 육박하는 것이다.

이는 전국 재고 아파트(948만2천809가구)의 10.3%에 달하는 물량이다. 서울(156만2천여가구)과 경기도(251만9천여가구)를 제외하고 전국 광역 시·도별 재고 주택 수보다 많은 물량이 2년간 쏟아진 셈이다. 부산 지역내 전체 아파트(69만3천724가구)와 비교하면 1.4배에 달하고 인천(56만5천493가구)과 대구(52만1천594가구)지역내 기존 아파트와 비교하면 2배에 육박하는 수준이다.

분양 물량 증가는 지난해와 올해 정부의 규제 완화 정책과 저금리, 재건축 활성화에 분양 시장이 호조를 보였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이처럼 주택시장에 분양물량이 쏟아지면서 내년 이후 공급과잉 우려가 커지고 있다. 2000년 이후 2014년까지 연평균 새 아파트 분양물량은 약 27만가구로, 연간 40만∼50만 가구를 넘어선 것은 지난해와 올해 뿐이다. 정부가 장기주택종합계획에서 수립한 적정 수요가 연 37만 가구인 것을 감안하면 앞으로 2년간 23만 가구 이상 초과 공급되는 셈이다.

주택 인허가 물량이 많다는 것도 문제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해 아파트와 단독·연립주택 등을 포함한 전체 주택 인허가 물량은 76만5천328가구로, 1977년 이 조사를 시작한 이후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올해 인허가 물량은 지난해보다는 감소하지만 예년에 비해 월등히 많은 67만여가구에 달해 2년간 약 145만 가구가 인허가를 받을 전망이다.

전문가들은 2015년부터 집중적으로 공급된 물량이 올해 하반기부터 입주하면서 내년 이후 역전세난이 나타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 2년간 분양물량 ‘100만가구’ 육박
    • 입력 2016.12.01 (08:55)
    • 수정 2016.12.01 (09:12)
    인터넷 뉴스
2년간 분양물량 ‘100만가구’ 육박
최근 2년간 수요자들에게 분양된 아파트 물량이 100만 가구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국의 전체 재고아파트의 10분의 1을 웃도는 수치여서 공급과잉 논란이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1일 부동산114 집계에 따르면 올해 전국의 신규 아파트 물량은 총 45만5천가구(12월 예정물량 포함)에 달한다. 지난해 전국에서 분양된 아파트 물량은 이보다 많은 51만8천여가구로, 최근 2년간 주택시장에 실제 분양된 물량이 100만 가구(총 97만3천가구)에 육박하는 것이다.

이는 전국 재고 아파트(948만2천809가구)의 10.3%에 달하는 물량이다. 서울(156만2천여가구)과 경기도(251만9천여가구)를 제외하고 전국 광역 시·도별 재고 주택 수보다 많은 물량이 2년간 쏟아진 셈이다. 부산 지역내 전체 아파트(69만3천724가구)와 비교하면 1.4배에 달하고 인천(56만5천493가구)과 대구(52만1천594가구)지역내 기존 아파트와 비교하면 2배에 육박하는 수준이다.

분양 물량 증가는 지난해와 올해 정부의 규제 완화 정책과 저금리, 재건축 활성화에 분양 시장이 호조를 보였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이처럼 주택시장에 분양물량이 쏟아지면서 내년 이후 공급과잉 우려가 커지고 있다. 2000년 이후 2014년까지 연평균 새 아파트 분양물량은 약 27만가구로, 연간 40만∼50만 가구를 넘어선 것은 지난해와 올해 뿐이다. 정부가 장기주택종합계획에서 수립한 적정 수요가 연 37만 가구인 것을 감안하면 앞으로 2년간 23만 가구 이상 초과 공급되는 셈이다.

주택 인허가 물량이 많다는 것도 문제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해 아파트와 단독·연립주택 등을 포함한 전체 주택 인허가 물량은 76만5천328가구로, 1977년 이 조사를 시작한 이후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올해 인허가 물량은 지난해보다는 감소하지만 예년에 비해 월등히 많은 67만여가구에 달해 2년간 약 145만 가구가 인허가를 받을 전망이다.

전문가들은 2015년부터 집중적으로 공급된 물량이 올해 하반기부터 입주하면서 내년 이후 역전세난이 나타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