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단독] 신고 위치 오류…의문의 ‘서현 389호’
[단독] 신고 위치 오류…의문의 ‘서현 389호’
 해적선이 뒤따라 오고 있다는 연락을 끝으로 통신이 두절된 선박 서현 389호를 구하기 위해...
‘돈봉투 만찬’ 감찰반 “참석자 등 20여명 전원 조사…계좌내역 확보”
‘돈봉투 만찬’ 감찰반 “참석자 등 20여명 전원 조사”
법무부와 검찰의 합동감찰반이 이른바 '돈 봉투 만찬 사건' 참석자 전원에 대한 조사를 마쳤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밥 딜런, 오바마 대통령의 노벨상 축하연도 불참
입력 2016.12.01 (09:01) | 수정 2016.12.01 (09:55) 인터넷 뉴스
밥 딜런, 오바마 대통령의 노벨상 축하연도 불참
올해 노벨문학상을 수상한 미국의 가수 밥 딜런(73)이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마련한 노벨상 수상자 축하연에 불참했다.

조시 어니스트 백악관 대변인은 행사 전 "불행히도 딜런이 오늘 행사에 참석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밥 딜런은 오는 10일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리는 노벨상 시상식에도 개인 사정을 이유로 참석하지 못한다고 밝힌 바 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딜런을 제외한 나머지 4명의 올해 노벨상 수상자들을 만났다.

물리학상 공동수상자인 덩컨 홀데인 프린스턴대 교수와 마이클 코스털리츠 브라운대 교수, 경제학상을 받은 올리버 하트 하버드대 교수, 화학상의 프레이저 스토더트 노스웨스턴대 교수가 이날 축하연에 참석했다. 이들은 모두 영국 태생이지만 미국으로 이주해 활동하고 있다.

오바마 대통령은 후임자인 도널드 트럼프 당선인이 적대적인 반(反) 이민자 정책을 공언하는 상황에서 이번 축하연을 미국의 개방적인 이민정책을 홍보하는 자리로 활용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우리는 이들이 매우 자랑스럽다. 전 세계 인재를 훌륭한 미국 대학에서 공부하도록 끌어모으는 능력은 미국을 특별하게 만드는 요인 중 하나"라고 강조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어 "나는 과학을 진흥하고 미국의 혁신과 진보를 가능케 한 분야들에서 젊은 인재들이 활동하도록 장려해왔다"면서 "노벨상과 같은 큰 영예를 거머쥔 미국인들의 성취를 인정하는 일이 그 중 하나"라고 덧붙였다.
  • 밥 딜런, 오바마 대통령의 노벨상 축하연도 불참
    • 입력 2016.12.01 (09:01)
    • 수정 2016.12.01 (09:55)
    인터넷 뉴스
밥 딜런, 오바마 대통령의 노벨상 축하연도 불참
올해 노벨문학상을 수상한 미국의 가수 밥 딜런(73)이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마련한 노벨상 수상자 축하연에 불참했다.

조시 어니스트 백악관 대변인은 행사 전 "불행히도 딜런이 오늘 행사에 참석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밥 딜런은 오는 10일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리는 노벨상 시상식에도 개인 사정을 이유로 참석하지 못한다고 밝힌 바 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딜런을 제외한 나머지 4명의 올해 노벨상 수상자들을 만났다.

물리학상 공동수상자인 덩컨 홀데인 프린스턴대 교수와 마이클 코스털리츠 브라운대 교수, 경제학상을 받은 올리버 하트 하버드대 교수, 화학상의 프레이저 스토더트 노스웨스턴대 교수가 이날 축하연에 참석했다. 이들은 모두 영국 태생이지만 미국으로 이주해 활동하고 있다.

오바마 대통령은 후임자인 도널드 트럼프 당선인이 적대적인 반(反) 이민자 정책을 공언하는 상황에서 이번 축하연을 미국의 개방적인 이민정책을 홍보하는 자리로 활용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우리는 이들이 매우 자랑스럽다. 전 세계 인재를 훌륭한 미국 대학에서 공부하도록 끌어모으는 능력은 미국을 특별하게 만드는 요인 중 하나"라고 강조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어 "나는 과학을 진흥하고 미국의 혁신과 진보를 가능케 한 분야들에서 젊은 인재들이 활동하도록 장려해왔다"면서 "노벨상과 같은 큰 영예를 거머쥔 미국인들의 성취를 인정하는 일이 그 중 하나"라고 덧붙였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