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생선에 수은 있다는데…안전하게 먹으려면
생선에 수은 있다는데…안전하게 먹으려면
생선은 수은덩어리?... 불안한 엄마들먹거리에 가장 민감한 사람들, 바로 아이를 키우는 엄마들일 겁니다. 특히 아이가 어릴수록 엄마들은 식재료의...
[특파원리포트] ‘성차별 광고’ vs 표현 자유…금지 논란 결론은?
‘성차별 광고’ vs 표현 자유…금지 논란 결론은?
속옷 차림의 여성을 배경으로 빨간색 승용차가 놓여있다. 새 차를 구입하라는 광고이다. 큼지막하게...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밥 딜런, 오바마 대통령의 노벨상 축하연도 불참
입력 2016.12.01 (09:01) | 수정 2016.12.01 (09:55) 인터넷 뉴스
밥 딜런, 오바마 대통령의 노벨상 축하연도 불참
올해 노벨문학상을 수상한 미국의 가수 밥 딜런(73)이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마련한 노벨상 수상자 축하연에 불참했다.

조시 어니스트 백악관 대변인은 행사 전 "불행히도 딜런이 오늘 행사에 참석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밥 딜런은 오는 10일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리는 노벨상 시상식에도 개인 사정을 이유로 참석하지 못한다고 밝힌 바 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딜런을 제외한 나머지 4명의 올해 노벨상 수상자들을 만났다.

물리학상 공동수상자인 덩컨 홀데인 프린스턴대 교수와 마이클 코스털리츠 브라운대 교수, 경제학상을 받은 올리버 하트 하버드대 교수, 화학상의 프레이저 스토더트 노스웨스턴대 교수가 이날 축하연에 참석했다. 이들은 모두 영국 태생이지만 미국으로 이주해 활동하고 있다.

오바마 대통령은 후임자인 도널드 트럼프 당선인이 적대적인 반(反) 이민자 정책을 공언하는 상황에서 이번 축하연을 미국의 개방적인 이민정책을 홍보하는 자리로 활용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우리는 이들이 매우 자랑스럽다. 전 세계 인재를 훌륭한 미국 대학에서 공부하도록 끌어모으는 능력은 미국을 특별하게 만드는 요인 중 하나"라고 강조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어 "나는 과학을 진흥하고 미국의 혁신과 진보를 가능케 한 분야들에서 젊은 인재들이 활동하도록 장려해왔다"면서 "노벨상과 같은 큰 영예를 거머쥔 미국인들의 성취를 인정하는 일이 그 중 하나"라고 덧붙였다.
  • 밥 딜런, 오바마 대통령의 노벨상 축하연도 불참
    • 입력 2016.12.01 (09:01)
    • 수정 2016.12.01 (09:55)
    인터넷 뉴스
밥 딜런, 오바마 대통령의 노벨상 축하연도 불참
올해 노벨문학상을 수상한 미국의 가수 밥 딜런(73)이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마련한 노벨상 수상자 축하연에 불참했다.

조시 어니스트 백악관 대변인은 행사 전 "불행히도 딜런이 오늘 행사에 참석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밥 딜런은 오는 10일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리는 노벨상 시상식에도 개인 사정을 이유로 참석하지 못한다고 밝힌 바 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딜런을 제외한 나머지 4명의 올해 노벨상 수상자들을 만났다.

물리학상 공동수상자인 덩컨 홀데인 프린스턴대 교수와 마이클 코스털리츠 브라운대 교수, 경제학상을 받은 올리버 하트 하버드대 교수, 화학상의 프레이저 스토더트 노스웨스턴대 교수가 이날 축하연에 참석했다. 이들은 모두 영국 태생이지만 미국으로 이주해 활동하고 있다.

오바마 대통령은 후임자인 도널드 트럼프 당선인이 적대적인 반(反) 이민자 정책을 공언하는 상황에서 이번 축하연을 미국의 개방적인 이민정책을 홍보하는 자리로 활용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우리는 이들이 매우 자랑스럽다. 전 세계 인재를 훌륭한 미국 대학에서 공부하도록 끌어모으는 능력은 미국을 특별하게 만드는 요인 중 하나"라고 강조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어 "나는 과학을 진흥하고 미국의 혁신과 진보를 가능케 한 분야들에서 젊은 인재들이 활동하도록 장려해왔다"면서 "노벨상과 같은 큰 영예를 거머쥔 미국인들의 성취를 인정하는 일이 그 중 하나"라고 덧붙였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