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영태, ‘태블릿’ 제보 부인…“최순실 사용법 몰라”
고영태, ‘태블릿’ 제보 부인…“최순실 사용법 몰라”
고영태 씨는 최순실 게이트의 발단이 된 태블릿 PC는 자신의 것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고영태...
[영상] “사람취급 안해서” 최순실 삼각관계의 전말?
[영상] “사람취급 안해서” 최순실 삼각관계의 전말?
오늘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조사' 2차 청문회에서 최순실 씨의 측근으로 알려진 고영태...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해운동맹 ‘2M’, “화주들 반발에 현대상선 가입 불가”
입력 2016.12.01 (09:05) | 수정 2016.12.01 (09:09) 인터넷 뉴스
해운동맹 ‘2M’, “화주들 반발에 현대상선 가입 불가”
세계 최대의 해운동맹인 2M이 고객인 화주들의 반발에 현대상선을 회원으로 받아들이지 않기로 했다고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WSJ는 현대상선이 이 때문에 큰 타격을 받게 됐다고 전했다.

2M은 덴마크 머스크라인과 스위스 MSC 등 세계 양대선사가 참여한 해운동맹이다. 세계 최대 해운사인 머스크라인은 지난달 화주들에게 현대상선을 2M에 가입시키기보다 현대상선의 용선을 양도받아 2M 노선에 투입하는 것을 포함한 다른 종류의 협력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알린 바 있다.

당시 현대상선은 2M 가입을 여전히 논의 중이라면서 12월 초에 발표가 있을 것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현대상선은 지난 7월 2M 가입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었다. 이는 구조조정 중이던 현대상선이 법정관리를 피하는 데 큰 도움이 됐다.

2M의 고위 임원은 한진해운의 몰락 이후 고객들이 또 다른 한국 선사인 현대상선이 동맹에 합류하는 것을 꺼렸다고 전했다.

그는 "현시점에서 현대상선과 함께 가는 것은 고객의 신뢰를 흔들어 놓을 수 있으므로 우리는 느슨한 형태의 협력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해운업계 관계자들은 현대상선이 2M 가입 실패로 위태로운 상황에 부닥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해운사들은 동맹을 통한 선박 공유로 운영비를 대폭 절감할 수 있다.

주요 해운 동맹은 2M을 포함해 오션얼라이언스, 디얼라이언스 등 3개밖에 없다.

씨인텔리전트컨설팅의 라르스 옌센 최고경영자는 "현대상선이 글로벌 해운사로 미래를 보려면 얼라이언스 가운데 한 곳과 강력한 선박공유협약을 체결해야 한다"면서 "느슨한 협력은 시장 상황에 따라 무산될 수 있다"고 말했다.

현대상선의 글로벌 컨테이너 시장 점유율은 2.2%다. WSJ는 현대상선이 한진해운의 대형 선박을 인수할 가장 유리한 위치에 있었지만, 이를 머스크와 MSC에 내줬다고 지적했다. 이들 선사는 한진해운의 대형 컨테이너선 9척을 확보했다.
  • 해운동맹 ‘2M’, “화주들 반발에 현대상선 가입 불가”
    • 입력 2016.12.01 (09:05)
    • 수정 2016.12.01 (09:09)
    인터넷 뉴스
해운동맹 ‘2M’, “화주들 반발에 현대상선 가입 불가”
세계 최대의 해운동맹인 2M이 고객인 화주들의 반발에 현대상선을 회원으로 받아들이지 않기로 했다고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WSJ는 현대상선이 이 때문에 큰 타격을 받게 됐다고 전했다.

2M은 덴마크 머스크라인과 스위스 MSC 등 세계 양대선사가 참여한 해운동맹이다. 세계 최대 해운사인 머스크라인은 지난달 화주들에게 현대상선을 2M에 가입시키기보다 현대상선의 용선을 양도받아 2M 노선에 투입하는 것을 포함한 다른 종류의 협력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알린 바 있다.

당시 현대상선은 2M 가입을 여전히 논의 중이라면서 12월 초에 발표가 있을 것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현대상선은 지난 7월 2M 가입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었다. 이는 구조조정 중이던 현대상선이 법정관리를 피하는 데 큰 도움이 됐다.

2M의 고위 임원은 한진해운의 몰락 이후 고객들이 또 다른 한국 선사인 현대상선이 동맹에 합류하는 것을 꺼렸다고 전했다.

그는 "현시점에서 현대상선과 함께 가는 것은 고객의 신뢰를 흔들어 놓을 수 있으므로 우리는 느슨한 형태의 협력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해운업계 관계자들은 현대상선이 2M 가입 실패로 위태로운 상황에 부닥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해운사들은 동맹을 통한 선박 공유로 운영비를 대폭 절감할 수 있다.

주요 해운 동맹은 2M을 포함해 오션얼라이언스, 디얼라이언스 등 3개밖에 없다.

씨인텔리전트컨설팅의 라르스 옌센 최고경영자는 "현대상선이 글로벌 해운사로 미래를 보려면 얼라이언스 가운데 한 곳과 강력한 선박공유협약을 체결해야 한다"면서 "느슨한 협력은 시장 상황에 따라 무산될 수 있다"고 말했다.

현대상선의 글로벌 컨테이너 시장 점유율은 2.2%다. WSJ는 현대상선이 한진해운의 대형 선박을 인수할 가장 유리한 위치에 있었지만, 이를 머스크와 MSC에 내줬다고 지적했다. 이들 선사는 한진해운의 대형 컨테이너선 9척을 확보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