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미등록 42만 명…참전용사 찾습니다!
미등록 42만 명…참전용사 찾습니다!
6.25 전쟁 최대 격전지의 하나였던 강원도 백암산 전투. 국군 사상자만 만 4천 명이 넘었던 이 전투에서 포탄 파면에 맞아 죽을 고비를 넘겼던...
원시림의 전형 ‘칠선계곡’…‘예약탐방제’의 결실
원시림의 전형 ‘칠선계곡’…‘예약탐방제’의 결실
하늘을 가린 나뭇잎, 대낮인데도 어둡습니다. 계곡 초입부터 지리산 정상까지 9.7km, 나무로...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11월 수출 455억 달러로 작년比 2.7%↑
입력 2016.12.01 (09:18) | 수정 2016.12.01 (12:37) 인터넷 뉴스
11월 수출 455억 달러로 작년比 2.7%↑

[연관기사] ☞ [뉴스12] 11월 수출액 증가세로 전환…“낙관은 일러”

11월 수출액이 455억달러로 작년 같은 달보다 2.7% 늘어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산업통상자원부가 오늘(1일) 밝혔다.

월 수출은 지난 8월 20개월 만에 반등에 성공한 뒤 석달 만에 다시 증가를 기록했다. 11월 수출액 규모는 지난해 7월 이후 최대치다.

11월 수출에는 반도체 등 주력 품목이 제품 단가 상승 등으로 호조세를 보였다. 지난해 11월보다 조업일수가 하루 늘어난 점도 이달 수출 회복세에 영향을 미쳤다.

산업부는 "13대 품목 가운데 선박·무선통신기기를 제외한 11개 품목의 월 수출이 증가했다"며 "반도체 수출액은 57억9천만달러로 역대 5위에 달하는 실적을 올렸다"고 설명했다.

수출물량도 지난 5월 이후 6개월만에 증가세를 기록했다. 증가율은 전년 동기 대비 3.5%였다.

선박을 제외한 일평균 수출도 17억5천만달러로 전년보다 4.0%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2월 이후 21개월만에 반등했다. 전체 일평균 수출은 19억달러로 작년보다 1.6% 줄었다.

대(對)중국 수출도 올해 최고액인 117억 달러를 기록해 17개월만에 증가세로 돌아섰다.

미국, 일본, 인도 등으로의 수출도 증가세로 전환됐고, 베트남, 아세안, 중동 수출도 증가세를 지속했다. 전체 수입액은 375억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1% 증가했다.

월간 무역수지 흑자는 80억 달러를 기록했다. 2012년 2월 이후 58개월째 흑자 행진이다.
  • 11월 수출 455억 달러로 작년比 2.7%↑
    • 입력 2016.12.01 (09:18)
    • 수정 2016.12.01 (12:37)
    인터넷 뉴스
11월 수출 455억 달러로 작년比 2.7%↑

[연관기사] ☞ [뉴스12] 11월 수출액 증가세로 전환…“낙관은 일러”

11월 수출액이 455억달러로 작년 같은 달보다 2.7% 늘어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산업통상자원부가 오늘(1일) 밝혔다.

월 수출은 지난 8월 20개월 만에 반등에 성공한 뒤 석달 만에 다시 증가를 기록했다. 11월 수출액 규모는 지난해 7월 이후 최대치다.

11월 수출에는 반도체 등 주력 품목이 제품 단가 상승 등으로 호조세를 보였다. 지난해 11월보다 조업일수가 하루 늘어난 점도 이달 수출 회복세에 영향을 미쳤다.

산업부는 "13대 품목 가운데 선박·무선통신기기를 제외한 11개 품목의 월 수출이 증가했다"며 "반도체 수출액은 57억9천만달러로 역대 5위에 달하는 실적을 올렸다"고 설명했다.

수출물량도 지난 5월 이후 6개월만에 증가세를 기록했다. 증가율은 전년 동기 대비 3.5%였다.

선박을 제외한 일평균 수출도 17억5천만달러로 전년보다 4.0%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2월 이후 21개월만에 반등했다. 전체 일평균 수출은 19억달러로 작년보다 1.6% 줄었다.

대(對)중국 수출도 올해 최고액인 117억 달러를 기록해 17개월만에 증가세로 돌아섰다.

미국, 일본, 인도 등으로의 수출도 증가세로 전환됐고, 베트남, 아세안, 중동 수출도 증가세를 지속했다. 전체 수입액은 375억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1% 증가했다.

월간 무역수지 흑자는 80억 달러를 기록했다. 2012년 2월 이후 58개월째 흑자 행진이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