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제주 ‘해녀 문화’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 등재
입력 2016.12.01 (09:39) 수정 2016.12.01 (10:02) 930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제주 ‘해녀 문화’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 등재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제주하면 떠 오르는 대표적인 문화 중 하나죠.

강인한 제주 여성을 상징하는 제주의 해녀 문화가 유네스코 인류 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됐습니다.

채승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 등재를 결정하는 회의장에서 박수가 터져 나옵니다.

제주 해녀 문화가 인류 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됐습니다.

2014년 3월 유네스코에 문화유산 등재를 신청한 지 2년 8개월 만의 쾌거입니다.

<인터뷰> 원희룡(제주도지사) : "세계적인 문화유산으로 인정됐기에 그동안 정말 고난을 이겨온 해녀 분들께 감사드리고 영광을 돌립니다."

유네스코 무형유산위원회는 '제주 해녀 문화'가 특유의 공동체 의식 등 지역의 문화적 정체성을 보여준다고 평가했습니다.

해녀들의 물질이 자연 친화적이고, 환경을 크게 훼손하지 않는다는 점도 높은 점수를 받았습니다.

<인터뷰> 박상미(한국외대 교수/문화재 위원) : "인류의 문화적 창의성과 문화적 다양성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무형문화유산이란 것을 유네스코로부터 인정받은 것인데요, 동시에 제주 해녀 문화는 인류의 지속가능한 미래를 제시해 주는 방향성을 제시해 준다고도 볼 수 있겠습니다."

300여 개의 인류무형문화유산 가운데 여성이 주체인 사례가 없어, 제주 해녀 문화는 여성 중심으로 등재되는 첫 사례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해녀 문화의 등재로, 우리나라는 아리랑과 판소리, 김장문화 등 모두 19건의 유네스코 무형 유산을 보유하게 됐습니다.

KBS 뉴스 채승민입니다.
  • 제주 ‘해녀 문화’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 등재
    • 입력 2016.12.01 (09:39)
    • 수정 2016.12.01 (10:02)
    930뉴스
제주 ‘해녀 문화’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 등재
<앵커 멘트>

제주하면 떠 오르는 대표적인 문화 중 하나죠.

강인한 제주 여성을 상징하는 제주의 해녀 문화가 유네스코 인류 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됐습니다.

채승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 등재를 결정하는 회의장에서 박수가 터져 나옵니다.

제주 해녀 문화가 인류 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됐습니다.

2014년 3월 유네스코에 문화유산 등재를 신청한 지 2년 8개월 만의 쾌거입니다.

<인터뷰> 원희룡(제주도지사) : "세계적인 문화유산으로 인정됐기에 그동안 정말 고난을 이겨온 해녀 분들께 감사드리고 영광을 돌립니다."

유네스코 무형유산위원회는 '제주 해녀 문화'가 특유의 공동체 의식 등 지역의 문화적 정체성을 보여준다고 평가했습니다.

해녀들의 물질이 자연 친화적이고, 환경을 크게 훼손하지 않는다는 점도 높은 점수를 받았습니다.

<인터뷰> 박상미(한국외대 교수/문화재 위원) : "인류의 문화적 창의성과 문화적 다양성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무형문화유산이란 것을 유네스코로부터 인정받은 것인데요, 동시에 제주 해녀 문화는 인류의 지속가능한 미래를 제시해 주는 방향성을 제시해 준다고도 볼 수 있겠습니다."

300여 개의 인류무형문화유산 가운데 여성이 주체인 사례가 없어, 제주 해녀 문화는 여성 중심으로 등재되는 첫 사례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해녀 문화의 등재로, 우리나라는 아리랑과 판소리, 김장문화 등 모두 19건의 유네스코 무형 유산을 보유하게 됐습니다.

KBS 뉴스 채승민입니다.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