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태우고 찢고…선거 벽보 훼손하면 이런 처벌!
태우고 찢고…선거 벽보 훼손하면 이런 처벌!
 길을 걷던 남성이 선거 벽보 앞에 멈춰 서더니 불을 붙이고 자리를 뜹니다. 특정 후보 벽보를...
“누군가 나를 훔쳐보고 있다” 가정용 CCTV 해킹 비상
“누군가 나를 훔쳐보고 있다” 가정용 CCTV 해킹 비상
 중국의 한 사이트에 올라온 영상입니다. 여성의 신체가 노출돼 있습니다. 또 다른 영상에는...

TV엔 없다

프로그램

2017대선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입체적으로 재탄생한 클림트의 ‘키스’
입력 2016.12.01 (09:50) | 수정 2016.12.01 (10:02) 930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입체적으로 재탄생한 클림트의 ‘키스’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세계적인 명화 '키스'가 3D 프린터로 재탄생 했습니다.

오스트리아 미술관이 소장하고 있는 클림트의 '키스'.

유화 물감을 이용한 이 그림은 금박을 덧대 실제로 보면 빛이 나는걸로 유명합니다.

명작이니 만큼 그동안 그림 원본을 가까이 하는 것은 제한돼 왔는데요,

이제 3D 프린터로 재탄생 해 우툴두툴한 감촉을 시각 장애인들도 만지고 느낄 수 있게 됐습니다.

원작보다 크기는 작지만 감지기를 통해 작품 설명까지 들을 수 있습니다.

만 4세 때 시력을 잃은 이 여성은 난생 처음 명화를 입체적으로 만지면서 머릿 속으로 이미지를 재창조합니다.

<인터뷰> 도미니카(관람객) : "이걸 보세요, 정말 많은 디테일이 있는 게 느껴지네요."

이번 '점자 그림' 프로젝트는 시각 장애인들의 박물관 접근성을 돕기 위해 진행됐습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 입체적으로 재탄생한 클림트의 ‘키스’
    • 입력 2016.12.01 (09:50)
    • 수정 2016.12.01 (10:02)
    930뉴스
입체적으로 재탄생한 클림트의 ‘키스’
세계적인 명화 '키스'가 3D 프린터로 재탄생 했습니다.

오스트리아 미술관이 소장하고 있는 클림트의 '키스'.

유화 물감을 이용한 이 그림은 금박을 덧대 실제로 보면 빛이 나는걸로 유명합니다.

명작이니 만큼 그동안 그림 원본을 가까이 하는 것은 제한돼 왔는데요,

이제 3D 프린터로 재탄생 해 우툴두툴한 감촉을 시각 장애인들도 만지고 느낄 수 있게 됐습니다.

원작보다 크기는 작지만 감지기를 통해 작품 설명까지 들을 수 있습니다.

만 4세 때 시력을 잃은 이 여성은 난생 처음 명화를 입체적으로 만지면서 머릿 속으로 이미지를 재창조합니다.

<인터뷰> 도미니카(관람객) : "이걸 보세요, 정말 많은 디테일이 있는 게 느껴지네요."

이번 '점자 그림' 프로젝트는 시각 장애인들의 박물관 접근성을 돕기 위해 진행됐습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