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보험왕 출신이 보장”…연 120% 고수익의 덫
“보험왕 출신이 보장”…연 120% 고수익의 덫
"'보험왕' 출신이니 투자도 잘한다?" 연 120% 수익의 유혹"원금은 물론 연 최대 120%의 수익을...
[취재후] 교통 과태료 4천400억…징수비용만 100억
교통 과태료 4천400억…징수비용만 100억
경찰, 12년 전 과속 과태료 10만 원 안 냈다며 계좌압류 통보직장인 김 씨는 최근 경찰청으로부터 주거래 계좌를 압류하겠다는 고지서 한 통을...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인천공항, 무단 방치 차량 ‘골치’…버려진 양심들
입력 2016.12.01 (09:53) | 수정 2016.12.01 (10:02) 930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인천공항, 무단 방치 차량 ‘골치’…버려진 양심들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인천국제공항 주차장이 장기간 무단 방치된 차들로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무려 7년 넘게 방치된 차량까지 있는데, 이렇게 무단 방치된 차량의 밀린 주차 요금만 따져도 수억 원 대라고 합니다.

이재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주인을 기다리는 차로 가득 찬 공항 주차장.

번호판 나사까지 빠진 이 SUV 차량은 10개월째 주차중입니다.

<녹취> 이승현(인천국제공항 주차관리과장) : "올 1월 달에 들어온 차량입니다. 미납 요금은 지금 3백만 원 정도 예상이 되고요."

군데군데 부서진 대형버스,

번호판도 없어진 이 영업용 화물차는 소유주가 번호판을 팔고 차는 버려둔 것으로 추정됩니다.

<녹취> 강수성(인천국제공항 화물주차과장) : "확인해보니까 원래 이 차의 번호판은 다른 차량이 이미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습니다."

소유주 소재를 알 수 없는 차량은 따로 모아둡니다.

차 주인이 해외에서 사고를 당해 뒤늦게 가족이 찾아가는 경우도 있습니다.

<녹취> 민○○(장기 주차 이용객/음성변조) : "부인이 차를 타고 갔으니까. 나는 어디에 놔뒀는지도 모르겠고. 공항에서 나한테 연락이 와서 알게 됐어요 (차가) 공항에 있는지를. 그래도 어떻게 해요 차 값보다 (주차비가) 더 적은데.."

그러나 대부분의 차량은 소유주와 연락이 닿지 않습니다.

7년 넘게 세워져 있던 이 승합차의 주차 요금은 현재 3천만 원이 넘습니다.

신형 승합차의 가격이 보통 2천만 원 대인데 주차비가 더 비싼 셈입니다.

<인터뷰> 김종도(인천국제공항 교통서비스팀장) : "사유재산에 대해서는 저희들이 손을 댈 수가 없다는 단점이 있는 거고요. 최소 2번의 내용증명을 보내서 소유주한테 의사를 파악을 해야 됩니다."

공항에 무단 방치된 차량은 49대, 미납 요금이 4억 원에 가깝습니다.

KBS 뉴스 이재희입니다.
  • 인천공항, 무단 방치 차량 ‘골치’…버려진 양심들
    • 입력 2016.12.01 (09:53)
    • 수정 2016.12.01 (10:02)
    930뉴스
인천공항, 무단 방치 차량 ‘골치’…버려진 양심들
<앵커 멘트>

인천국제공항 주차장이 장기간 무단 방치된 차들로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무려 7년 넘게 방치된 차량까지 있는데, 이렇게 무단 방치된 차량의 밀린 주차 요금만 따져도 수억 원 대라고 합니다.

이재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주인을 기다리는 차로 가득 찬 공항 주차장.

번호판 나사까지 빠진 이 SUV 차량은 10개월째 주차중입니다.

<녹취> 이승현(인천국제공항 주차관리과장) : "올 1월 달에 들어온 차량입니다. 미납 요금은 지금 3백만 원 정도 예상이 되고요."

군데군데 부서진 대형버스,

번호판도 없어진 이 영업용 화물차는 소유주가 번호판을 팔고 차는 버려둔 것으로 추정됩니다.

<녹취> 강수성(인천국제공항 화물주차과장) : "확인해보니까 원래 이 차의 번호판은 다른 차량이 이미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습니다."

소유주 소재를 알 수 없는 차량은 따로 모아둡니다.

차 주인이 해외에서 사고를 당해 뒤늦게 가족이 찾아가는 경우도 있습니다.

<녹취> 민○○(장기 주차 이용객/음성변조) : "부인이 차를 타고 갔으니까. 나는 어디에 놔뒀는지도 모르겠고. 공항에서 나한테 연락이 와서 알게 됐어요 (차가) 공항에 있는지를. 그래도 어떻게 해요 차 값보다 (주차비가) 더 적은데.."

그러나 대부분의 차량은 소유주와 연락이 닿지 않습니다.

7년 넘게 세워져 있던 이 승합차의 주차 요금은 현재 3천만 원이 넘습니다.

신형 승합차의 가격이 보통 2천만 원 대인데 주차비가 더 비싼 셈입니다.

<인터뷰> 김종도(인천국제공항 교통서비스팀장) : "사유재산에 대해서는 저희들이 손을 댈 수가 없다는 단점이 있는 거고요. 최소 2번의 내용증명을 보내서 소유주한테 의사를 파악을 해야 됩니다."

공항에 무단 방치된 차량은 49대, 미납 요금이 4억 원에 가깝습니다.

KBS 뉴스 이재희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