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野 ‘전원 사퇴’ 배수진…與 “원안 아쉬워”
野 “탄핵안 부결 시 의원직 총사퇴”…與 “원안 아쉬워”
박 대통령 탄핵소추안 표결을 하루 앞두고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부결시 소속 국회의원...
드러난 최순실 위세…“대통령과 동급”
드러난 최순실 위세…“대통령과 동급”
 처음엔 최순실 씨를 믿지 못했던 차은택 씨. 하지만 김기춘 전 실장을 만나고 의심은 믿음으로 바뀌었습니다. 차은택(문화창조융합본부 전 단장)...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낮과 밤이 다른 오윤아
입력 2016.12.01 (10:03) TV특종
낮과 밤이 다른 오윤아
오윤아가 30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오 마이 금비(5회)에서 낮과 밤이 상반된 여자 유주영 역으로 본격 등장해 앞으로 보여줄 역할에 대한 궁금증과 기대감을 높였다.

이날 방송에서는 주영이 낮과 밤의 상반된 일상을 살게 된 이유가 살짝 언급되며 더욱 눈길을 끌었다. 앞선 4회 방송에서 주영은 섹시한 의상과 화려한 외모로 클럽 안 모든 남자들의 시선을 한 몸에 받는 여인으로 등장한 바 있다.

그러나 이날 방송에서는 화려했던 주영의 밤과 달리 낮에는 평범한 백화점 명품관의 여직원일 뿐이었다. 자신보다 나이 어린 여자 손님에게 굽실거리고 무시당해도 웃을 수밖에 없는, 낮과 밤이 전혀 다른 여자의 모습이 대조적으로 그려졌다.

특히 클럽에서 자신에게 첫 눈에 반해 직장까지 쫓아와 데이트를 신청한 남성에게 주영은 "스물 두 살 때부터 하고 싶은 대로만 하고 살았다. 오늘만 살고 말 것처럼 오늘 즐길 게 있으면 절대로 내일로 안 미뤘다…처음엔 엄마한테 눌려 사는 게 싫어서 일부러 그랬는데, 점점 습성이 돼가더라"고 낮과 밤이 전혀 다른 삶을 살게 된 사연을 밝혀 더욱 궁금증을 남겼다.

오윤아는 극 중 상반된 캐릭터에 맞춰 의상과 헤어, 메이크업까지 전혀 다른 방법으로 표현했을 뿐 아니라 말투와 표정까지 달리해 극적인 반전을 이끌어냈다. 짧은 등장이지만 긴 여운을 남기며 본격 등장한 오윤아가 과연 어떤 사연을 가지고 앞으로 친딸 금비(허정은 분)와의 만남을 끌고 나가게 될 것인지 더욱 귀추가 주목된다.


TV특종: 수목드라마 오 마이 금비 관련뉴스



[사진제공=일광폴라리스 엔터테인먼트]
  • 낮과 밤이 다른 오윤아
    • 입력 2016.12.01 (10:03)
    TV특종
낮과 밤이 다른 오윤아
오윤아가 30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오 마이 금비(5회)에서 낮과 밤이 상반된 여자 유주영 역으로 본격 등장해 앞으로 보여줄 역할에 대한 궁금증과 기대감을 높였다.

이날 방송에서는 주영이 낮과 밤의 상반된 일상을 살게 된 이유가 살짝 언급되며 더욱 눈길을 끌었다. 앞선 4회 방송에서 주영은 섹시한 의상과 화려한 외모로 클럽 안 모든 남자들의 시선을 한 몸에 받는 여인으로 등장한 바 있다.

그러나 이날 방송에서는 화려했던 주영의 밤과 달리 낮에는 평범한 백화점 명품관의 여직원일 뿐이었다. 자신보다 나이 어린 여자 손님에게 굽실거리고 무시당해도 웃을 수밖에 없는, 낮과 밤이 전혀 다른 여자의 모습이 대조적으로 그려졌다.

특히 클럽에서 자신에게 첫 눈에 반해 직장까지 쫓아와 데이트를 신청한 남성에게 주영은 "스물 두 살 때부터 하고 싶은 대로만 하고 살았다. 오늘만 살고 말 것처럼 오늘 즐길 게 있으면 절대로 내일로 안 미뤘다…처음엔 엄마한테 눌려 사는 게 싫어서 일부러 그랬는데, 점점 습성이 돼가더라"고 낮과 밤이 전혀 다른 삶을 살게 된 사연을 밝혀 더욱 궁금증을 남겼다.

오윤아는 극 중 상반된 캐릭터에 맞춰 의상과 헤어, 메이크업까지 전혀 다른 방법으로 표현했을 뿐 아니라 말투와 표정까지 달리해 극적인 반전을 이끌어냈다. 짧은 등장이지만 긴 여운을 남기며 본격 등장한 오윤아가 과연 어떤 사연을 가지고 앞으로 친딸 금비(허정은 분)와의 만남을 끌고 나가게 될 것인지 더욱 귀추가 주목된다.


TV특종: 수목드라마 오 마이 금비 관련뉴스



[사진제공=일광폴라리스 엔터테인먼트]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