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리포트] ‘암 투병기’를 남기고 떠난 ‘배우의 아내’
‘암 투병기’를 남기고 떠난 ‘배우의 아내’
지난 22일 일본 전통극 가부키 배우 '이치카와 에비조'의 부인 '고바야시 마오'가 세상을 떠났다. 향년 34세...
[취재후] ‘미수선 수리비’가 뭐길래?…경찰 신고가 해법
‘미수선 수리비’가 뭐길래?…경찰 신고가 해법
또 '보험사기'보험사기 일당이 적발됐다. 전형적인 3박자를 모두 갖췄다.1)고급 중고차 → 수리비 견적...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독일주재 北대사 곧 교체…‘삼수’ 끝에 후임자 승인”
입력 2016.12.01 (10:10) | 수정 2016.12.01 (10:20) 인터넷 뉴스
“독일주재 北대사 곧 교체…‘삼수’ 끝에 후임자 승인”
리시홍 주(駐)독일 북한 대사가 조만간 교체돼 평양으로 돌아갈 예정이라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오늘(1일) 보도했다.

방송은 현지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리 대사의 후임자가 독일 정부로부터 아그레망(주재국의 부임 승인)을 받았다"고 밝혔다. 아그레망을 받은 신임 대사가 누구인지는 구체적으로 확인되지 않았다.

리 대사는 지난 4월쯤 교체돼 귀국했다가, 북한이 요청한 후임 대사 내정자가 독일 정부로부터 아그레망을 거부당하자 재부임한 것으로 알려졌다.

방송은 독일 정부가 북한이 요청한 리 대사의 후임자를 이례적으로 두 차례나 거부했다며 북한으로서는 '삼수' 끝에 신임 대사를 보내게 된 셈이라고 설명했다.

독일 외교부도 신임 북한대사 내정자에 아그레망을 부여했는지, 앞선 내정자들을 잇달아 거부했는지 등을 확인하지 않았다고 방송은 밝혔다.
  • “독일주재 北대사 곧 교체…‘삼수’ 끝에 후임자 승인”
    • 입력 2016.12.01 (10:10)
    • 수정 2016.12.01 (10:20)
    인터넷 뉴스
“독일주재 北대사 곧 교체…‘삼수’ 끝에 후임자 승인”
리시홍 주(駐)독일 북한 대사가 조만간 교체돼 평양으로 돌아갈 예정이라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오늘(1일) 보도했다.

방송은 현지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리 대사의 후임자가 독일 정부로부터 아그레망(주재국의 부임 승인)을 받았다"고 밝혔다. 아그레망을 받은 신임 대사가 누구인지는 구체적으로 확인되지 않았다.

리 대사는 지난 4월쯤 교체돼 귀국했다가, 북한이 요청한 후임 대사 내정자가 독일 정부로부터 아그레망을 거부당하자 재부임한 것으로 알려졌다.

방송은 독일 정부가 북한이 요청한 리 대사의 후임자를 이례적으로 두 차례나 거부했다며 북한으로서는 '삼수' 끝에 신임 대사를 보내게 된 셈이라고 설명했다.

독일 외교부도 신임 북한대사 내정자에 아그레망을 부여했는지, 앞선 내정자들을 잇달아 거부했는지 등을 확인하지 않았다고 방송은 밝혔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