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불 끄고…사람 구하고” 홀연히 사라진 버스 기사
“불 끄고…사람 구하고” 홀연히 사라진 버스 기사
대형 화재를 막고, 심폐소생술로 사람을 살리는 영웅들의 활약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영웅들은 다름...
‘수면 내시경’ 40대女 또 사망…치명적 사고 피하려면
‘수면 내시경’ 40대女 또 사망…치명적 사고 피하려면
울산의 한 의원에서 수면내시경을 받은 40대 여성이 사망하는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투애니원 해체’ 박봄, “팬들에게 죄송…피눈물 나”
입력 2016.12.01 (10:19) 연합뉴스
‘투애니원 해체’ 박봄, “팬들에게 죄송…피눈물 나”
박봄이 그룹 투애니원(2NE1) 해체에 대한 아쉬움과 팬들에 대한 미안함을 밝혔다.

박봄은 지난달 30일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친필 편지 사진을 게재하고 "많이 기다려주셨는데 죄송하고 미안하다"고 팬들에게 사과의 뜻을 전했다. 박봄이 팀 해체 후 자신의 심경을 드러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이 편지에서 "그동안 최선을 다했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며 "여러 가지 기대하고 준비하고 기다렸는데, 세상일들이 모두 다 내 맘같이 흘러가지 않는다"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또 "그냥 몇 년을 대충한 게 아닌데. 어떻게 한 번에 잊어요. 이를 어째"라고 아쉬워했다.

박봄은 그러면서 "속상하지만 우리들의 '추억' 잊지 않도록 하겠다"며 "행복했던 순간들 즐거웠던 시간들 피눈물이 나지만 마음속에 담아두겠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다라(산다라박), 채린(씨엘), 민지(공민지)와 헤어짐을 생각하면 할 말이 없어지고 숨이 턱턱 막힌다"며 "그동안 저희 4명은 당신(팬)들이 있었기에 뭐든지 할 수 있었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YG엔터테인먼트는 지난달 25일 투애니원의 해체를 공식 발표했다. YG는 씨엘, 산다라박과는 솔로 계약을 맺었으나 박봄과의 재계약은 진행하지 않았다. 지난 4월 먼저 팀을 떠난 공민지는 소속사를 옮긴 상태다.
  • ‘투애니원 해체’ 박봄, “팬들에게 죄송…피눈물 나”
    • 입력 2016.12.01 (10:19)
    연합뉴스
‘투애니원 해체’ 박봄, “팬들에게 죄송…피눈물 나”
박봄이 그룹 투애니원(2NE1) 해체에 대한 아쉬움과 팬들에 대한 미안함을 밝혔다.

박봄은 지난달 30일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친필 편지 사진을 게재하고 "많이 기다려주셨는데 죄송하고 미안하다"고 팬들에게 사과의 뜻을 전했다. 박봄이 팀 해체 후 자신의 심경을 드러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이 편지에서 "그동안 최선을 다했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며 "여러 가지 기대하고 준비하고 기다렸는데, 세상일들이 모두 다 내 맘같이 흘러가지 않는다"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또 "그냥 몇 년을 대충한 게 아닌데. 어떻게 한 번에 잊어요. 이를 어째"라고 아쉬워했다.

박봄은 그러면서 "속상하지만 우리들의 '추억' 잊지 않도록 하겠다"며 "행복했던 순간들 즐거웠던 시간들 피눈물이 나지만 마음속에 담아두겠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다라(산다라박), 채린(씨엘), 민지(공민지)와 헤어짐을 생각하면 할 말이 없어지고 숨이 턱턱 막힌다"며 "그동안 저희 4명은 당신(팬)들이 있었기에 뭐든지 할 수 있었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YG엔터테인먼트는 지난달 25일 투애니원의 해체를 공식 발표했다. YG는 씨엘, 산다라박과는 솔로 계약을 맺었으나 박봄과의 재계약은 진행하지 않았다. 지난 4월 먼저 팀을 떠난 공민지는 소속사를 옮긴 상태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