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사건후] “로또 1등 당첨됐다”, 동거녀 울린 50대
“로또 1등 당첨됐다”, 동거녀 울린 50대
지난해 11월 중순 부산시 연제구의 모 다방으로 A(59) 씨가 손님으로 들어왔다. 차(茶)를 시킨 A 씨는 다방 주인 B(61·여) 씨에게 자신을 건설현장 소장으로...
‘부채 세대’…우리 시대 청년들의 자화상
‘부채 세대’…우리 시대 청년들의 자화상
2016년 우리나라 청년 실업률은 9.8%,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40만 명이 넘는 청년 실업자들이 거리로 쏟아져 나왔다. 문제는 실업자를 넘어 신용불량...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출소 5일 만에 중고거래 사기…125명 속인 20대 구속
입력 2016.12.01 (10:31) | 수정 2016.12.02 (08:22) 인터넷 뉴스
출소 5일 만에 중고거래 사기…125명 속인 20대 구속
교도소에서 출소한 지 5일 만에 다시 중고거래 사기에 손을 대 125명으로부터 4천여만 원을 가로챈 20대 남성이 사기 혐의로 경찰에 구속됐다.

경기 김포경찰서는 사기 혐의로 A(22)씨를 구속했다고 1일 밝혔다.

A씨는 지난 9월 2일∼11월 21일 인터넷 중고거래 사이트에 휴대전화나 카메라 등 중고 물품을 사고 싶다는 글이 올라오면 "물건을 싸게 팔겠다"며 돈을 받고 물건을 보내지 않는 수법으로 사기를 쳤다.

피해자는 125명, 피해금액은 4천200만 원에 달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마치 팔 물건을 갖고 있는 것처럼 인터넷에 떠도는 물품 사진을 보내거나 자신의 운전면허증 사진을 함께 전송해 피해자들을 안심시켰다.

그는 뒤늦게 속은 것을 안 피해자들이 항의하면 "곧 환불해주겠다"고 속인 뒤 계좌와 휴대전화 번호를 바꾸며 범행을 이어갔다.

A씨는 사기죄로 8개월 동안 교도소에서 복역하다가 출소한 지 5일 만에 다시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경찰에서 "인터넷 불법 도박이나 유흥비에 돈을 썼다"고 진술했다.
  • 출소 5일 만에 중고거래 사기…125명 속인 20대 구속
    • 입력 2016.12.01 (10:31)
    • 수정 2016.12.02 (08:22)
    인터넷 뉴스
출소 5일 만에 중고거래 사기…125명 속인 20대 구속
교도소에서 출소한 지 5일 만에 다시 중고거래 사기에 손을 대 125명으로부터 4천여만 원을 가로챈 20대 남성이 사기 혐의로 경찰에 구속됐다.

경기 김포경찰서는 사기 혐의로 A(22)씨를 구속했다고 1일 밝혔다.

A씨는 지난 9월 2일∼11월 21일 인터넷 중고거래 사이트에 휴대전화나 카메라 등 중고 물품을 사고 싶다는 글이 올라오면 "물건을 싸게 팔겠다"며 돈을 받고 물건을 보내지 않는 수법으로 사기를 쳤다.

피해자는 125명, 피해금액은 4천200만 원에 달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마치 팔 물건을 갖고 있는 것처럼 인터넷에 떠도는 물품 사진을 보내거나 자신의 운전면허증 사진을 함께 전송해 피해자들을 안심시켰다.

그는 뒤늦게 속은 것을 안 피해자들이 항의하면 "곧 환불해주겠다"고 속인 뒤 계좌와 휴대전화 번호를 바꾸며 범행을 이어갔다.

A씨는 사기죄로 8개월 동안 교도소에서 복역하다가 출소한 지 5일 만에 다시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경찰에서 "인터넷 불법 도박이나 유흥비에 돈을 썼다"고 진술했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